글읽기
노무현 지지도의 장벽 중에 하나가 이른바 DJ 양자론이다. 뿌리 깊은 지역 감정이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1997 대선에서도 이인제에게 YS 양자론 시비가 인 적이 있다. 그 때를 참고하면서 현 양자론의 실태와 대안을 모색해 본다.

1. 노무현의 DJ 양자론은 실체가 있다. - 즉 정면돌파해야 한다.

노무현은 새천년민주당의 대통령후보로 선출되었으며, 그 스스로도 DJ의 자산과 부채를 승계하겠다고 밝힌 바 DJ양자론은 어느 정도 실체가 있다. 인정할 것은 인정해야 한다. 오히려 이것을 전면 부정한다면 노무현은 신의가 없는 사람이 된다. 따라서 이 문제는 어설픈 회피를 할 것이 아니라 정면으로 돌파하여 극복해야 할 문제이다.

이에 반해 97년 이인제의 YS 양자론은 실제 YS가 이인제를 지원했느냐 아니냐와 상관 없이 실체가 없는 것이라고 보아야 한다. 97년 YS의 정치적 자산을 승계한 사람은 이회창이며 이회창은 IMF사태라는 부채는 승계하지 않으려는 비겁함을 보였다. 97년 이인제는 기본적으로 YS의 계승자가 아니라 반3김 세력 정치인이었다.

2. 실체가 있는 만큼 현재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97년 이인제의 YS양자론의 위력은 제한적이었다. 부산에서 2위를 하기는 했으나 1위를 하지는 못했다. 사실 이인제의 부산 득표가 양자론 때문인가는 잘 분석해 보아야 한다. 이회창에게 보복을 당할지 모르는 YS를 보호하기 위한 마음에서 이인제에게 투표했다면 양자론이 맞다. 그러나, 그렇게 보기보다는 선거 때 항상 어느정도 틈새를 차지하던 반3김표에 반이회창 표가 합쳐져 이인제로 간 것으로 보는 것이 더 옳다. 이렇게 볼때 97년 이인제의 YS 양자론은 실제로는 영향력이 미약했다고 볼 수 있다.

이에 반해 현재 노무현의 DJ 양자론은 영남지역에서 지지도를 가로 막는 중대한 장애물이 되고 있다.

3. DJ양자론은 부정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극복해야 한다.

사실 까놓고 말하면 DJ 양자론이 문제가 되는 지역은 영남이다. 더 까놓고 말하면 지금 노무현은 TK는 기대할 수 없으며 PK에서 승부를 보아야 한다. DJ 양자론을 인정이나 부정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이곳에서 승리하는 것이 본질적인 문제이다. 즉 DJ양자론은 부정해야할 문제가 아니라 극복해야 할 문제라는 것이 본질이다. 어차피 이번선거는 PK에서 승부가 난다. 회피할 수도 없다. 양자론을 극복하고 PK에서 승리하는 것에 대해 더 이상 회피해서는 안된다.

4. 양자론은 같이 겨룰 수가 없는 더 커다란 차원의 강력한 흐름을 만들어야 한다. - 부산대통령론.

노후보는 DJ의 정치적 자산과 부채를 계승했지만 절대로 DJ에게 비굴하게 숙인 일이 없다. 대통령 후보도 국민들이 세워 준 것이지 DJ와는 관계가 없다. 이 점이 양자론을 극복할 수 있는 필요 조건은 된다. 물론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방법은 무엇인가? 간단하다. 부산대통령론이다. 부산대통령론은 본격화 될 경우 양자론은 감히 맞설 수도 없는 파괴력이 있다.

이것으로 지역감정을 악용한다는 역풍이 불 것으로 생각하는가? 절대 아니다. 오히려 지역감정 극복이라는 명분으로 밀고 나가면 된다. 영호남 양쪽의 지지를 받는 지역 화합 대통령을 내세우면 된다. 당장 따져보자 노무현이 부산에서 부산대통령을 외친다고 호남에서 표가 떨어지겠는가? 절대 아니다. 물론 TK는 떨어진다.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 TK는 어쩔 수 없다. 수도권에도 유권자들에게 의도를 잘 전달하면 표 떨어지지 않게 할 수 있다. 또한 수도권에도 PK와 호남표가 있다. 강원, 충청에서는 감표 요인이 된다. 그러나, 그 영향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며 사실 인구가 그리 많지 않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5 Re.. 반갑습니다. 김동렬 2002-11-15 13669
314 후보회담을 앞두고 - 노후보는 정치력을 발휘하라 image 김동렬 2002-11-14 14327
313 더 한 개그도 있는데요 뭘...개혁당 개그 김이준태 2002-11-14 14174
312 농담도 못해요? 김동렬 2002-11-14 16300
311 압권은 귀 잡아당기기 image 김동렬 2002-11-13 10965
310 [정몽준+동교동] 환상의 부패조 image 김동렬 2002-11-13 14569
309 후단협의 쓰레기들의 작태(프레시안) 김동렬 2002-11-12 16002
308 "개구리소년들 둔기로 타살"-법의학교실(종합) image 김동렬 2002-11-12 23306
307 골때리는 정몽준식 정치 김동렬 2002-11-12 15796
306 김경재 박범진의 라디오대담 김동렬 2002-11-12 14575
305 Re..이거 실제상황이유? 스피릿 2002-11-12 12271
304 Re.. 구두로 들었음 김동렬 2002-11-12 12663
303 진짜 미칠 것 같습니다. 빼빼로데이 2002-11-11 13983
302 단일화 논쟁을 더 확대하고 이용해야 한다 아다리 2002-11-11 11840
301 노무현은 언제나 옳은가? 김동렬 2002-11-11 13591
300 Re.. 몽준은 이런 방법으로 자폭하는 거지요. 김동렬 2002-11-11 13815
299 단일화충격 - 이것이 노무현식 정치다 image 김동렬 2002-11-11 16885
298 [펌] 윤도현, 사랑할 수 밖에 없는 그대! 이영호 2002-11-10 15886
297 Re.. 몽의 마음이나 김정일 마음이나 김동렬 2002-11-10 12119
296 [펌] 서프라이즈의 뽀띠님의 글... 은혜 2002-11-09 11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