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154 vote 0 2019.12.31 (15:10:37)

이미지 3.jpg

     


    동지가 지나고 며칠 사이에 해가 길어진듯 하다. 알아보니 오늘은 12월 초 가장 짧을 때보다 9분이 길어졌다. 체감으로는 훨씬 더 길어진듯이 느껴진다. 사실은 동지는 해가 가장 일찍 지는 날이 아니었다. 동지날은 5시 17분이 일몰이고 가장 짧은 12월 3일은 5시 13분이다. 동지는 오히려 4분이나 오후가 길어졌다. 


    12월 3일 5시 13분이 일몰시간이니 짐작으로는 동지날은 더 짧아져서 아마 5시경일 것이고 오늘은 5시 22분이 일몰시간이니 주말에 야외로 나가다보면 일주일 사이에 무려 20분쯤 오후가 길어진듯이 착각되는 것이다. 사실은 진작부터 오후가 길어지고 있었다. 물론 일출부터 일몰까지 계산하면 동지가 가장 낮이 짧다. 


    여름 해가 가장 긴 날은 7월 4일이다. 하지보다 무려 1분이 더 길다. 엉? 거의 차이가 없잖아. 뭔가 뒤죽박죽이다. 그렇다. 동지에 가장 밤이 길고 하지에 가장 밤이 짧은 것은 맞지만 늦잠을 자느라 아침해가 뜨는 것을 보지 못하니 오후시간만 기준으로 삼으면 7월 4일이 가장 하루가 길고 12월 3일이 가장 하루가 짧다. 


    그러므로 동지만 지나면 며칠 사이에 해가 쭉쭉 길어지는 것처럼 착각되는 것이다. 지구가 자전하는 속도는 일정하지만 북위 38도 부근에서는 여러가지 이유로 균시차가 발생하여 봄가을에 하루의 길이 변화가 심하고 동지와 하지에는 변화가 적다. 12월 초는 며칠씩 일몰시간이 같고 봄가을은 하루 2분씩 당겨진다. 


    피상적으로 아는 것과 제대로 아는 것은 항상 다르다. 메커니즘이 숨어 있기 때문이다. 정지해 있는 것은 역설이 없지만 움직이는 것은 항상 역설이 있다. 그러나 역설의 역설이 있으므로 세상은 그다지 무리없이 굴러간다. 대충 통밥으로 찍어도 대충 근처는 가지만 확실하지 않다. 확실하게 알려면 구조를 알아야 한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kilian

2020.01.01 (04:51:44)

"피상적으로 아는 것과 제대로 아는 것은 항상 다르다. 메커니즘이 숨어 있기 때문이다. 정지해 있는 것은 역설이 없지만 움직이는 것은 항상 역설이 있다."

http://gujoron.com/xe/1153821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의명

2020.01.01 (09:17:58)

어쩐지!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이상우

2020.01.01 (18:27:42)

해가 뜨는 시간도 동지가 2주 지난 1월 5~9일쯤이 가장 늦게 뜨지요. 밤의 길이가 길다는 것에 주목하면 해뜨는 시간도 동지가 가장 늦다고 착각합니다. 밀물과 썰물현상도 위도에 따라 다르더군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74 우주는 음의 피드백이다 update 1 김동렬 2020-09-25 585
4973 구조주의와 구조론 update 김동렬 2020-09-24 587
4972 언어는 연결되고 과학은 재현된다 김동렬 2020-09-23 623
4971 사람을 바꾸는 2초간의 전율 1 김동렬 2020-09-23 1008
4970 언어가 존재에 앞선다 3 김동렬 2020-09-22 754
4969 국힘당 지지율의 하락 김동렬 2020-09-21 1418
4968 유일한 믿을 구석은 추론뿐 1 김동렬 2020-09-21 914
4967 서민, 안철수, 진중권 귀족의 심리 김동렬 2020-09-20 1133
4966 논객행동 이재명 김동렬 2020-09-20 1005
4965 오인혜의 죽음과 대심문관의 입장 김동렬 2020-09-18 1647
4964 바보야! 답은 재용이다. 김동렬 2020-09-18 1142
4963 대칭에서 비대칭으로 도약하라 김동렬 2020-09-17 653
4962 세상은 대칭으로 이루어져 있다 1 김동렬 2020-09-16 917
4961 조국의 전쟁은 끝나지 않는다 image 김동렬 2020-09-15 1469
4960 정치는 판 놓고 판 먹기다 김동렬 2020-09-14 1371
4959 인간은 대단히 어리석다. 김동렬 2020-09-13 1340
4958 엔트로피 1초 만에 이해하자 1 김동렬 2020-09-12 932
4957 화엄과 법화 1 김동렬 2020-09-11 1052
4956 추미애의 맷집과 이재용의 애절함 김동렬 2020-09-11 1508
4955 눈을 뜬 자 석가 1 김동렬 2020-09-10 1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