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read 7688 vote 0 2009.03.02 (16:14:25)





딸기2-2.jpg


어느 날, 아이들이 딸기를 먹고 난후 치우려는 순간, 이상하게 나를 잡아끈 딸기 꼭지.
'어, 뭐지' 두근두근,
알송달송 머리 속에 그려지는 그림, 그것은 바로 냉이 밭이었다.
딸기를 먹고 난 후 그냥 버려진 딸기 꼭지들,
내겐 영락 없는 향 가득한 냉이밭이었다.
한참 동안 냉이 밭에 주저앉아 향도 맡고, 하얀 냉이꽃도 볼 수 있었다.

봄을 장식하는, 냉이를 캐다보면 아이들 이빼는 장면이 떠 오른다.
한 뿌리, 한 뿌리, 쏘옥쏘옥 뽑을 때마다
그런 재미있는 생각이 든다.
이런 생각을 할 때면 어린 아이들처럼 마냥 신난다. 눈치 볼 것 없이 그대로 신바람이다.

윗 사진은 그 때의 순간을 더듬어 연출해 보았다. 혹 딸기를 보고 흥분하시는 분들, 아니 계시겠지요.^^
요즘  나라 안팍으로 흥분할 일도 많고 웃다 허리에 무리가 갈 정도로 웃기는 일도 많고.... ^^


img253[1].tmp.jpg

몇 해 전, 아이들이 헌신짝 버리듯 먹고 버린 생생한 딸기 꼭지... 함께 실어 봅니다.  
자세히 들여다 보면 얼토당토않게 흙밭에 나뒹그는,  냉이가 보이지 않으세요?



귤.jpg
 귤


동자꽃.jpg
 동자꽃

반가른 귤과 동자꽃이 닮아 보이죠?  



'..... 자연에서 완전한 것은 피어나는 생명이다. 씨앗처럼 움츠리고 있다가 봄을 맞이한 새싹처럼 펼쳐져
나온다. 꽃처럼 활짝 피어난다. 구조론은 그 자연의 완전성, 생명성, 진보하고 뻗어나가는 성질을 탐구한다.
...............................................

그 지점에서 인간의 일은 자연의 생명성을 얻는다. 공명한다. 울림과 떨림이 전파된다. 봄을 맞이하여
새싹들이 깨어나듯 일제히 분출한다. 폭발한다. 혁명한다. 우리가 꿈꾸는 진정한 세계가 그곳에 있다. 

구조론은 폭넓은 지평을 가진다. 구조론은 자연의 완전성을 통하여 이상주의로 나아가는 철학이고, 세상을
해석하는 경로를 제시하는 과학의 방법론이며, 자연의 완전성을 삶의 양식으로 내면화 하는 미학이다.

신의 완전성과 소통하는 깨달음이며, 인류의 집단지능이라는 문명적 관점으로 바라보는 새로운 세계관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한 줄에 꿰어 하나의 논리로 일관되게 설명하는 총괄이론(Theory of Everything)이다'
-김동렬의 구조론- '완전성의 과학 구조론'에서... 옮김 

그냥 이렇게 꾸며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09.03.02 (19:01:36)

봄향기가 느껴지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09.03.03 (09:37:20)



아침에 비와 눈이 섞여 내리더니 지금은 바람까지 합세해 눈발 되어 날립니다. 경칩이 코앞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談담談

2009.03.02 (20:02:40)

접기 펴기, 접는 철 끝에 펴는 철이 오는 거군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09.03.03 (09:46:14)

봄봄봄, 너무 이르지 않나 싶지만 봄을 이야기 하다보면 봄은 어느 새 우리 곁에 와 있고...  
느낄라치면 봄은  저만큼 달아나고.... 그래서 봄은 주고 받는 우리의 이야기 속에서 꽃이 피지 않나 싶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951 컴퓨터의 죽음 image 6 양을 쫓는 모험 2010-09-19 7971
4950 운명의 바닥 또는 低點(저점)에 관하여 (2) _ 2010.9.28 (펌글) 7 곱슬이 2010-09-29 7968
4949 화학에서 가역적인 반응과 비가역적인 반응 2 이은지 2014-11-08 7941
4948 유투브동영상 올리는 방법.(수정) image 68 배태현 2016-01-04 7882
4947 유명인사가 된 소매치기 image 3 김동렬 2009-02-11 7881
4946 제 94차 세계 에스페란토대회 image 20 풀꽃 2009-09-04 7878
4945 서프 글쓰기에 대하여 1 열수 2005-10-03 7874
4944 이하늘의 폭로? image 1 양을 쫓는 모험 2010-08-04 7859
4943 뜬금없지만 PUA 이론도 구조론으로 설명이 되는거 같네요. 4 귤알갱이 2012-02-08 7848
4942 연주자의 꿈 김동렬 2006-06-27 7848
4941 시스템을 여는자들 image 눈내리는 마을 2010-05-08 7845
4940 체벌이 심각하지만, 체벌보다 더 심각한 것은 7 이상우 2010-08-11 7797
4939 좋은 생각입니다 어울림 2006-05-30 7788
4938 청주맛나게 마시기 13 곱슬이 2010-03-09 7782
4937 천안함, 새로운 전개? image 4 김동렬 2010-07-27 7760
4936 진보 수준, 다음 진보의 종묘사직 image 1 ░담 2012-02-20 7715
4935 비 오빠의 현재가 삼성의 미래다. image 2 양을 쫓는 모험 2010-07-31 7714
4934 봄-반칠환 image 2 안단테 2009-03-17 7699
4933 (주의) 윤서인 조이라이드 중 이상한 이미지 발견 image 6 오세 2015-01-15 7691
» 딸기... image 4 안단테 2009-03-02 7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