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0]다원이
read 762 vote 0 2019.02.22 (01:40:44)

정신 의식 의도 생각 감정

저는 이 순서을 이렇게 이해 하였습니다.

1. 정신. 이것은 다음 모든 단계를 가능케 하는 기본 전제이다. 정신이 없다면 그 외 모든 것이 존재할 수 없다. 정신이 없는데 어찌 의식이 있겠는가.
2. 의식. 이는 즉 기절한 생태 또는 잠든 상태가 아니라 깨어 있다는 것이다. 의식이 없다면 의도를 가지기가 불가능하다. 기절한 상태에서 어떻게 어떤 의도를 가질 수 있겠는가?
3. 의도. 의식이 있으니 어떤 의도를 품는게 가능하다.
4. 의도를 가지니 드디어 그 의도를 실현하기 위한 생각을 하게 되고(할 수 있고)
5. 생각을 하니, 그 생각이 생각을 하는 주체에 피드백이 되어, 그 생각의 내용에 대하여 만족한다 또는 불만이다 라는 감정이 생긴다.

요약하면, 앞단계가 성립해야만 다음 단계로의 진행 이 가능하다는 것. 이 관계를 구조론은 분명히 밝힌다는 것.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9.02.22 (10:36:01)

보통은 

저 놈은 빨갱이야 공산주의 사상을 가졌어. 하고 생각에 책임을 지우거나

감정이 폭발해서 그랬어 하고 감정에 책임을 지우거나

어떤 야망, 탐욕, 야심, 희망 따위 의도에 책임을 지우거나 하는게 

이해하기는 쉬운데 그냥 말을 지어낸 것 뿐이며 

그게 거짓이라는 사실을 아는게 중요합니다.

그 이전에 뭔가 있는데 그것은 에너지를 주는 것이며

며칠전 타계한 샤넬의 칼 라거펠트 같은 사람은 에너지가 있습니다.

왜 다른 사람에게 없는 에너지가 칼 라거펠트에게만 있을까요?

실력이 있는데 노무현처럼 고졸이라서 밀려나거나

라거펠트처럼 게이여서 선택의 기회가 제한되거나 

외부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는 사람은 

정신을 똑바로 차리고 있지 않으면 공격 당합니다. 

유태인이라면 사방의 적으로부터 공격당하므로 정신차리고 있어야 합니다.

625때 월남한 이북출신들도 에너지가 강합니다.

정주영이나 문재인도 그런 사람입니다.

사람을 움직이는 것은 에너지고 

환경과의 긴밀한 상호작용을 통해 에너지를 받는 것은 정신이라는 말이지요.

에너지가 있어도 의식이 없으면 비뚤어져서 나치가 되거나 보수꼴통이 됩니다.

역사의식 시민의식 민주의식 정치의식과 같은 의식이 있어야 합니다.

의식이 있다는 것은 나와 타자의 경계가 되는 대립지점을 명확히 하고 있다는 거지요.

인간을 움직이는 것은 어떤 야망 탐욕 성욕 신념 야심 희망 이런 공허한 관념들이 아니고

분노 기쁨 즐거움 쾌락과 같은 감정도 아니고

계획 목적 생각도 것도 아니고

그런 것은 그냥 지어낸 단어일 뿐이며

환경과의 관계인 것이며 

징기스칸 알렉산더 나폴레옹과 같은 사람들은 날때부터 환경과의 관계가 달랐습니다.

징기스칸은 왕족에서 노예로 신분이 왔다갔다 했지요.

천국과 지옥을 두루 견학하고 온 것입니다.

인간은 첫째 환경과의 관계 둘째 나와 타자의 대립지점 이 두가지가 결정합니다.

환경과의 관계가 에너지를 주고 대립지점이 그 에너지를 사용하게 합니다.

환경과의 관계를 바꿀 수 있는게 촌놈이 서울로 상경하면 되고

게이는 커밍아웃을 하면 되고

대립지점을 바꿀 수 있는게 적을 동지로 바꾸면 됩니다.

이 두가지를 통해서 인간은 강력해지는 것입니다. 

그 순서를 아는게 중요합니다.

먼저 시골인에서 세계인으로 사이즈를 키우고

다음 보수진영에서 진보진영으로 진영을 갈아타면 됩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3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11-14 287
4931 greatest thinker image 1 레인3 2019-11-08 651
4930 양자역학의 대강 2 챠우 2019-11-08 916
4929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오리 2019-11-07 324
4928 공평해 프로젝트에 초대합니다(11.9. 토요일 오전 11시 30분) image 수피아 2019-11-04 438
4927 강호제현께 영문번역을 부탁드립니다~ 1 수원나그네 2019-11-03 601
4926 오늘 여의도 오시는 분은~ image 수원나그네 2019-11-02 412
4925 구조론자 발견(?) 3 systema 2019-10-31 822
492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10-31 268
4923 어떤 제도가 만들어지는 과정 2 이상우 2019-10-30 453
4922 한국의 수준 챠우 2019-10-30 751
4921 양자 암호 챠우 2019-10-25 557
4920 영남대 정상화 서명하는 곳 수원나그네 2019-10-24 318
4919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10-24 272
4918 춘천 의암호 구조론나들이 제안 image 14 덴마크달마 2019-10-22 879
4917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10-17 304
4916 사람 손 흉내내는것 같은 강화학습 챠우 2019-10-16 461
4915 설리와 SNS image 락에이지 2019-10-15 860
4914 팟빵앱 다운로드 방법 챠우 2019-10-15 664
4913 따돌림 당하던 애가 따돌림을 면한 증거는? 이상우 2019-10-14 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