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생글방글
read 1257 vote 1 2017.05.03 (23:04:57)


142BBE4D5031E4312FD723



매표소 여직원 안녕하세요 인사합니다
저 나이면 애들도 웬만큼 자랐을 것을
오늘 같은 날 여행 떠나는 무수한 사람
외곽순환도로 이용요금 받고 있습니다
웃음 뒤에 어린 쓸쓸한 그림자 어쩌다
생각하지도 않았는데 보고 말았습니다










2207224955212F783190B6


167F93454F95779833C428We Move by Wagon Train
.
.
.
.

[레벨:3]생글방글

2017.05.03 (23:05:37)

[레벨:3]생글방글

2017.05.03 (23:31:22)

 

사람이건 동물이건
춥고 배고프면
눈빛이 사나워진다

 

추위 굶주림 질병
이 세 가지만 면하면
인생은 그런대로 살 만하다

 

젊어서 공부는
밥 벌어먹기 위한 공부고
나이 들어 공부가 진짜 공부다

 

스스로 생각해 버릇 않고
남 하는 얘기만 믿고 따라 하다가는
나이 들어
개업집 앞에 춤추는 풍선인형처럼
아주 우스꽝스러운 사람이 되고 만다

 

쉽게 쓰인 글은 소통을 위한 글이고
어렵게 쓰인 글은 입신양명을 위한 글이다

 

[레벨:3]생글방글

2017.05.03 (23:48:17)

 

시장에 가면
엄마는 물건부터 보고
할머니는 주인 얼굴부터 본다

 

스타 주위에 사람이 몰리는 것은
카메라가 있기 때문이다

 

생각의 깊이가 얕으면
잘 써진 글에 내용이 없게 된다

 

미국 사람이 똑똑하면
미국말 배우는 사람이 늘고
한국 사람이 똑똑하면
한국말 배우는 사람이 는다

 

점괘는
고객이 멍청할수록 더 잘 맞는다

 

세상의 발전이 생각보다 더딘 이유는
각자가 자기 몫을 챙기면서 가기 때문이다

 

[레벨:3]생글방글

2017.05.04 (00:21:03)

 

굵고 짧게 살겠노라고
큰소리 치던 사람도
수술대에 누우면 말을 싹 바꾼다
왜 선하게 살아야 하는지는
늙고 병들면 알게 된다

 

상대방의 뇌를 장악하면
죽을 때까지 종으로 부릴 수 있다
신앙은 무조건 믿고 따라야 한다
묻고 따지면 그건 신앙이 아니다

 

누구 때문에 행복한 사람은
그 누구 때문에 불행해질 수도 있다
남 이야기로 가득 찬 뇌를 포맷하고
내 생각과 내 이야기로 뇌를 채우자

 

믿고 따를 누군가가 있다는 말은
아직 공부가 덜 끝났다는 이야기다
공부가 완전히 끝나면 내 위에 아무도 없게 된다

 

세상에 나올 때는
사람의 거죽을 쓰고 나왔지만
돌아갈 때는 우리 모두 신의 모습을 하고 가야 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12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6-29 955
4311 문재인 쉴드 언론 뉴비시 image 2 굳건 2017-06-28 2402
4310 차보다사람이먼저입니다 - 구조론이당~~ image 3 아란도 2017-06-28 1339
4309 프랑스와 영국의 디자인 image 챠우 2017-06-24 1717
4308 부암동 소소한파티 image 3 이산 2017-06-23 1661
4307 구조론 현실적용에 대한 단상. 10 systema 2017-06-22 1775
4306 <차를 마시고 배우고 알려주는데 가장 좋은 방법은...?> image 아란도 2017-06-22 1183
4305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부암동) image 1 ahmoo 2017-06-22 1241
4304 진실 눈마 2017-06-22 1033
4303 비밀에 숲(누가? 진범!) image 6 아나키 2017-06-18 1837
4302 예술이란 무엇인가 image 아란도 2017-06-16 1434
4301 해인(海印)이란? image 5 박활인 2017-06-15 2145
4300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6-15 1010
4299 내년 지자제 투표지 인쇄하는 김에 스마일 2017-06-14 1179
4298 방랑자 임재범 1 락에이지 2017-06-14 1749
4297 <큰슬픔 - 야만의 시간들을 관통하며 생긴 생채기가 말해주다> image 아란도 2017-06-13 1142
4296 문통의 시정연설을 생각하며 1 다원이 2017-06-12 1316
4295 청문회제도가 대통령의 인사권에 제갈을 물리는 제도인가? 1 스마일 2017-06-11 1291
4294 사전적의미의 '입자'와 구조론 용어의 '입자'가 헷갈립니다. 3 서단아 2017-06-10 1197
4293 보행 로봇에 대해 곰곰히 생각해봅니다. 5 가이고 2017-06-10 1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