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생글방글
read 927 vote 0 2017.04.30 (01:04:16)


1155E3384FB1053F20E874



윗주머니 찔레꽃 넣어 두니
종일 꽃향기가 떠나지 않고
가슴에 그대 생각 담아 두니
종일 그대 내음이 따라다니네











167E304C4F9166D1137449


167F93454F95779833C428Dreamer _ Sophie Zelmani
.
.
.
.

[레벨:3]생글방글

2017.04.30 (01:04:48)

[레벨:3]생글방글

2017.04.30 (01:09:56)

 

월요일 아침인데 왜 이리 거리가 한산하느냐

 

부처님 오신 날이라 다들 쉬어요

 

누가 와

 

부처님요

 

지금이 몇 년이냐

 

2017년요

 

2017년인데

 

2017년이 왜요

 

도대체 넌 뭐냐

 

제가 뭘요

 

2천 년 정도 지났으면
예수 시즌 2
부처 시즌 2가 나와도 벌써 나왔어야 하지 않느냐
도대체 그동안 넌 어디서 뭘 했느냐

100년 안에 지금 있는 사람들은 다 사라지고
지구는 완전히 다른 사람들로 채워진다
너도 그중에 한 사람이고
한 번뿐인 인생을
예수 부처 들러리나 서다 끝낼 셈이냐

 

 

[레벨:3]생글방글

2017.04.30 (01:14:12)

 

지구에서 달까지의 거리가 얼마인지 알고 있느냐

 

38만 4,400㎞요

 

지구에서 태양까지는

 

1억 4,960만km요

 

예전에 똑같은 질문을 예수 부처 마호메트에게도 한 적 있었는데
돌아온 대답은 셋 다 모른다였다
예수 부처 마호메트도 모르는 걸 네가 어찌 알고 있느냐

 

인터넷 검색하면 다 나와요

 

그래 지금 네가 그런 세상을 살고 있다

하나의 뇌로는 불가능하지만 인류의 뇌를 다 연결하면 

모든 것을 알 수 있고 모든 것을 할 수 있다
너는 내가 아끼는 아이이니
부지런히 공부하여 우주 문명의 꽃 아름다운 사람이 되어라

 

 

 

[레벨:3]생글방글

2017.04.30 (01:26:10)

 

지구는 도대체 뭐 하는 곳이냐

 

우주 최고 지성을 가리는 경연장입니다

 

왜 그리 생각하느냐

 

생물의 진화는 뇌의 진화이고
뇌는 공부를 하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의 승자는 누구누구더냐

 

물고기 소 닭 돼지는 뇌용량이 딸려 탈락한 지 이미 오래고
소크라테스 노자 공자 예수 부처 마호메트
뉴턴 다윈 아인슈타인 등이
엎치락뒤치락하고 있습니다

 

최종 우승자는
누가 될 것 같으냐

 

염치없지만
이들 모두가 함께 살아 숨 쉬고 있는
제가 그 자릴 차지하고 싶습니다

 

파리 문 두꺼비 머리 위에
송골매가 맴돌고 있단다
방심하지 마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10 차보다사람이먼저입니다 - 구조론이당~~ image 3 아란도 2017-06-28 1338
4309 프랑스와 영국의 디자인 image 챠우 2017-06-24 1717
4308 부암동 소소한파티 image 3 이산 2017-06-23 1659
4307 구조론 현실적용에 대한 단상. 10 systema 2017-06-22 1773
4306 <차를 마시고 배우고 알려주는데 가장 좋은 방법은...?> image 아란도 2017-06-22 1180
4305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부암동) image 1 ahmoo 2017-06-22 1236
4304 진실 눈마 2017-06-22 1031
4303 비밀에 숲(누가? 진범!) image 6 아나키 2017-06-18 1835
4302 예술이란 무엇인가 image 아란도 2017-06-16 1434
4301 해인(海印)이란? image 5 박활인 2017-06-15 2145
4300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6-15 1008
4299 내년 지자제 투표지 인쇄하는 김에 스마일 2017-06-14 1178
4298 방랑자 임재범 1 락에이지 2017-06-14 1747
4297 <큰슬픔 - 야만의 시간들을 관통하며 생긴 생채기가 말해주다> image 아란도 2017-06-13 1139
4296 문통의 시정연설을 생각하며 1 다원이 2017-06-12 1314
4295 청문회제도가 대통령의 인사권에 제갈을 물리는 제도인가? 1 스마일 2017-06-11 1289
4294 사전적의미의 '입자'와 구조론 용어의 '입자'가 헷갈립니다. 3 서단아 2017-06-10 1195
4293 보행 로봇에 대해 곰곰히 생각해봅니다. 5 가이고 2017-06-10 1248
4292 충청권 구조론 모임(6월6일 현충일) image 아나키 2017-06-05 1218
4291 6월10일 강원도 정선 야생화탐방 오프공지 image 14 이산 2017-06-01 1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