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3]르네
read 695 vote 0 2019.09.23 (14:09:31)

https://ko.wikipedia.org/wiki/%CE%9BCDM_%EB%AA%A8%ED%98%95


1. 인류외생명체

우주가 급팽창기에서 감속팽창으로 넘어갔다가 현재는 가속팽창중인데

한일관계 이상으로 은하간이 점점 더 소원해지고 있다.

고로 우주에 인류외생명체가 있다해도 만날수가 없다.

도저히 물리적으로 서로의 거리를 좁힐 수 없다.


2. 마리아나 해구

2013년에 플랑크위성에 의해 측정된 허블 상수는 약 67.80 km/(s · Mpc)이다.

말인즉, 1 Mpc (326만 광년) 떨어진 은하가 1초에 약 67.80km씩 멀어지고 있다는 것인데

그럼 가속팽창하는 우주는 무한히 커지고 있다는 말인가?

만약 우주 전체 크기를 1로 놓는다면 팽창은 축소라는 말로 바꿀수도 있겠다.
(↔ 밖으로의 팽창이 아닌 → ← 안으로의 팽창)

계속 안으로 팽창한다는 건 특이점을 향해서 가는 것이고

결국 곡률이 무한대인 마리아나 해구처럼 깊은 블랙홀을 연상시킨다.


3. 호라이즌

블랙홀에는 사건의 지평선이 있고

우주에는 우주의 지평선이 있다.

수평선 너머를 못 보듯이

사건의 지평 너머 블랙홀은 볼 수 없다.

관측 가능한 우주는 한계가 있다.

우주의 지평선이 가로막고 있기 때문이다.

우주나이 30만년(3000 ~ 4000°C) 이전은 현재의 망원경으로는 볼 수 없고

중력파 망원경으로만 관측할 수 있다.

허나 지평선 너머는 허블도 아인슈타인도 볼 수 없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071 검토 부탁드립니다. 1 사드레 2007-06-19 63763
5070 [유시민] 문제는 '지역감정'이 아니라 '전라도 혐오증' 2 이민구 2012-12-21 31601
5069 환영하오. 소라 짱! image 4 양을 쫓는 모험 2009-05-06 27497
5068 대한민국 연령별 인구분포도('15. 2월 현재) image 3 싸이렌 2015-03-20 25617
5067 남자의 자격, 배다해의 노래에 울화가 치민다 image 5 양을 쫓는 모험 2010-08-10 24508
5066 천마신군의 리더쉽 image 2 양을 쫓는 모험 2013-01-23 19136
5065 한반도 대척점 image 노매드 2010-09-01 17736
5064 표창원 vs 권영진 , 표창원 vs 전원책 1 이민구 2012-12-18 15985
5063 성형수술 통계 image 3 곱슬이 2012-04-25 15890
5062 사상누각에 대한 짧은 단상 image 15門 2013-01-03 15523
5061 Milkis Theodorakis - 기차는 8시에 떠나네 6 아란도 2011-01-31 15488
5060 7월22일~25일 방영된 다큐추천합니다 EBS 다큐 프라임 기생寄生 PARASITE image 4 삼백 2013-07-27 15484
5059 "방불케 하다" 라는 관용구의 어법 분석. 1 노매드 2010-10-26 15203
5058 서울 주제 모임 챠우 2016-03-08 14232
5057 푸앙카레 추측의 증명 5 ahmoo 2010-08-14 14130
5056 조두순이 목사 맞을까요? image 4 노매드 2009-10-01 13939
5055 공간지각능력 테스트 image 4 pinkwalking 2015-03-07 13932
5054 [정다방] 함께들어요. 나는 꼼수다 23회 image 9 양을 쫓는 모험 2011-10-14 13711
5053 김동렬입니다. 김동렬 2005-09-28 13698
5052 안정감을 느끼려면....? 4 아란도 2010-08-07 13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