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read 18079 vote 0 2008.05.07 (14:24:07)

“광우병 쥐는 어찌해야 하나?”
‘나는 2MB가 더 무섭다’

이거 아시는지. 대장균이 인간에게 직접 해를 끼치지는 않는다는 사실. 대장균은 인체의 대장 속에 흔히 있다. 모든 사람의 몸 속에 대장균이 살고 있다. 대장균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가장 흔한 균인 대장균이 발견되었다면 다른 위험한 균도 있을 수 있다는 확률 때문이다.

균의 종류는 너무 많아서 전부 검사할 수 없고 대표로 가장 흔한 균인 대장균이 있는지를 검사해서 위험의 확률을 낮출 뿐이다.

무엇인가? 식품에서 대장균이 발견되었는데 과학자의 연구결과 ‘대장균은 해롭지 않다더라’고 우기면 어쩌자는 말인가? 이건 도무지 대화가 안 되는 거다. 말귀를 못 알아듣는거다. 말귀를 못 알아들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 귀싸대기를 쳐서 정신이 번쩍 들게 해야 한다. 귀싸대기를 칠 수 없으므로 촛불을 드는 거다.

짜장면 속에서 바퀴벌레가 나왔다. 중국집 종업원이 둘러댄다. “저기요! 짜장을 볶을 때 말이죠. 기름솥 온도가 섭씨 100도씨를 넘거든요. 100도 넘게 가열해서 잘 익혔기 때문에 바퀴벌레 뒷다리에 붙어있던 세균들이 다 죽었다구요. 안전합니다. 중국에는 바퀴벌레 요리도 있어요. 바퀴벌레 먹고 죽은 중국사람 아직 없거든요. 걱정 마시고 드세요.” 이러면 대화가 안 되는 거다.

그게 미친 거다. 미쳤다는 말은 상대가 번짓 수를 잘못 짚어서.. 말귀를 도통 못알아 먹을 때 쓰는 말이다. 정신 차리라는 말이다.

황토팩에서 쇳가루가 나와도 ‘그 쇳가루가 철분인데 몸에 좋아요. 빈혈을 예방해주지요.’ 그러고.. 라면을 볶을 때 공업용 우지를 사용해도 ‘그 우지가 공업용이긴 하지만 조제과정에서 잘 처리했기 때문에 안전해요. 동물성 지방이 몸에 좋답니다.’ 그러고 젠장.. 우리가 왜 개취급을 받아야 하느냐가.. 문제의 본질인데.. 본질을 모르고 헛다리 짚는 거다. 그게 미친 거다.

우리가 무서운 것은 미국 쇠고기가 아니라 어쩌면 청와대에 미친 쥐가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는 사실 그 자체가 아닐까? 이렇게 외치고, 고함지르고, 시위하고, 촛불 들어도 국민이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채지 못하는 도통 말귀를 못 알아먹는 자가 청와대에 있다는 사실 그 자체가 더 무서운 거다.

쇠고기 뿐만 아니다. 대장균이 지표이듯이 쇠고기는 시금석일 뿐이다. 저 따위 썩은 사고방식으로 판단하고 결정하는 자가 한국인의 대표자 행세를 한다는 사실이 나는 더 무섭다. 광우병 괴담보다 2MB 괴담이 더 무섭다. 청와대에 쥐가 산다면 소름끼치는 일 아닌가? 그렇지 않나!?

아이가 사탕을 먹다가 땅바닥에 뱉었다. 땅에 떨어진 사탕을 물에 잘 씻어서 “안전합니다. 이 사탕 먹고 죽으면 내가 책임질께요. 미국 사람도 사탕 먹습디다.” 이러면.. 대화가 안 되는 거다.

남이 먹다 뱉은 사탕을 강제로 먹이려 한다면 그게 인권유린이다. 인간을 개 취급 하는 거다. 왜 우리가 개취급 당해야 하나? 쇠고기 문제는 국가가 국민을 다루는 방식의 문제다. 먹는거 가지고 장난치는 자는 절대 용서할 수 없다.

분명히 말한다. 녹즙기에서 나온 쇳가루가 과연 우리 몸에 해롭냐를 안해롭냐를 떠나서 식품 속에 식품이 아닌 것이 들어있다는 그 자체를 우리는 용납할 수 없다. 왜? 그걸 용납 안 하는 사람이 선진국 시민이기 때문이다.

황토팩에 든 쇳가루가 몸에 해롭냐 안해롭냐를 떠나서 미용을 위한 제품에 불순물이 들어 있었다는 그 자체를 용납할 수 없다. 왜? 인간은 원래 해롭든 안해롭든 께름칙한 것을 거부하기 때문이다. 그게 인간이다. 인간선언이다.

식품 속에는 오직 식품이 있어야 하고, 화장품 속에는 오직 화장품이 있어야 한다. 해롭든 안해롭든 불순물은 없어야 한다. 왜? 한국인은 탐미주의자이기 때문이다. 한국인은 입이 고급이기 때문이다. 한국인은 불순물을 싫어하기 때문이다. 한국이 선진국에 근접했기 때문이다. 후진국 취급 받고싶지 않기 때문이다. 한국인은 그만치 잘났기 때문이다. 나는 주장한다. 한국인은 최고로 대접받아야 한다.

옛날 양반들은 자신이 먹다 남긴 밥을 하인에게 주었다. 이를 물림상이라 한다. 제사를 지내고 그 음식을 음복하는 것도 그런 의미다. 그래서 한국에서는 식사 때 밥을 약간 남기는 것이 예의였다. 양반이 먹다 남긴 밥 먹고 죽은 하인 없다. 그러나 나는 그 밥을 감사하게 받아 먹겠다는 자와는 대화 안 한다.

송강 정철은 어느 후궁이 먹다 남긴 밥상을 끝내 거절하였기로 유명하다. 그게 선비의 자존심이다. 인간이 먹다 남긴 밥 먹고 죽은 개 아직 없다. 그러나.. 왜 미국인이 먹다 버린 것을 한국인이 먹어야 하나? 한국인이 개냐? 인간답게 살고 싶다. 개들은 가라! 쥐들도 가라!

###

"대한 사람이라면 간 데마다 신용을 받고 대접을 받아야 한다.
[백범 '나의 소원' 중에서]"

광우병 쇠고기나 수입해 먹는 나라를 세계 어느 나라가 신용하고 대접하겠는가?

###

고등학생이 세상을 바꾼다. 학생이 주도한 오늘 촛불의 쾌거는 훗날 한국인의 문화적 수준과 삶의 질을 한 차원 상승시킨 계기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다. 그렇다. 지금 우리는 역사의 현장을 목격하고 있는 것이다. 증언하기를 두려워하랴?

www.drkimz.com.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1113 지식인의 천박성이 문제 4 김동렬 2009-05-31 18133
1112 세난 2 3 김동렬 2009-12-09 18128
1111 바보같은 대장은 적보다 무섭다 6 김동렬 2009-06-30 18124
1110 박근혜의 라스푸틴은 누구인가? image 15 김동렬 2013-01-15 18108
» 광우병 쥐는 어찌해야 하나? 김동렬 2008-05-07 18079
1108 쪼잔한건 촌스럽다. 6 김동렬 2009-08-25 18078
1107 조선정치범 예비구금령 2 김동렬 2009-01-18 18017
1106 일본의 독도도발에 대해서 김동렬 2008-07-16 18006
1105 김성근 매직과 히딩크 매직 김동렬 2007-11-11 18005
1104 DJ는 왜 전쟁발언을 하는가? 김동렬 2007-11-26 17978
1103 내가 유시민이라면 김동렬 2008-01-14 17975
1102 돈과 점 그리고 희망의 형식 3 김동렬 2009-12-29 17962
1101 서프에서 논객이 사라진 이유? 김동렬 2008-04-17 17962
1100 영남정서, 무엇이 문제인가? image 김동렬 2009-01-02 17954
1099 조중동보다 못한 오마이기자 1 김동렬 2009-08-04 17951
1098 제발 죽지 말아라 4 김동렬 2009-05-29 17932
1097 우리는 노무현에게 빚진게 많다 4 김동렬 2009-06-24 17901
1096 정동영의 것은 정동영에게 5 김동렬 2009-03-16 17885
1095 왜 김대중인가? 5 김동렬 2009-08-24 17868
1094 노무현을 세일즈 하라 김동렬 2008-03-05 178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