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20090113105330_1011912.jpg


일간스포츠에 연재되고 있는 故 고우영 선생의 삼국지 오늘자 연재분이 오늘의 우리사회와 너무 닮아 있어서 패러디 합니다. 다 알고 계시겠지만 내일자 연재분에서 만수는 똥통에 빠져서 똥독이 올라 죽습니다.


###

옛말에 이르기를 천하에 못난이 중에 못난이는 '어린애와 싸우는 어른'이고, 그보다 더 못난이는 '네티즌과 싸우는 정부'라고 했습니다. 작금의 일. 참으로 한심하고 자괴스러운 일입니다.

이것이 진시황의 분서갱유와 무엇이 다르다는 말입니까? 진실이 가고 없는 이 세상에서 그나마 남은 한가닥 진실이 그렇게도 무섭다는 말입니까? 장관이 30대 백수와 체면을 걸고 정면승부를 하다니 쪽팔리지도 않습니까?

이상한 사람이 위정자가 되면 나라에 이상한 일이 일어납니다. 삼국지 시절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습니다. 삼국지의 도사 우길도 그렇고 지금의 아고라 논객 미네르바도 그렇습니다. 권력이 삽질로 위엄을 잃으니 민심이 흉흉해진 것입니다.

겉으로는 이상한 소동으로 보여도 그 안에 무거운 민심이 반영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지 않으면 안 됩니다. 그리고 그 민심이 천심이라는 사실을 알지 않으면 안 됩니다. 삼가하고 두려워할 일입니다.

###

노무현 대통령의 침묵은 계속됩니다. 이 어리석은 바보짓을, 바보인 그대로 완벽하게 완성시켜 주기 위하여. 마침내 바보의 절정을 찍고, 더욱 바보의 정상을 밟아서, 완벽한 바보의 교훈을 끌어내기 위하여.

그리고 그 완성된 교훈을 천년만년 물려주기 위하여. 저의 겨울도 길게 갈 것 같습니다.

http://www.gujoron.com
http://cafe.daum.net/gujoron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3 딴나라떼의 최면술 김동렬 2009-02-05 14297
132 이안의 색.계 12 김동렬 2009-02-05 15812
131 딴세계의 사이코패스들 1 김동렬 2009-02-03 18823
130 소가 뒷발에 쥐잡는다는 기축년 김동렬 2009-01-27 18746
129 아뿔싸! 소대장이 고문관이다 김동렬 2009-01-25 18368
128 역사로부터의 전언 image 김동렬 2009-01-22 25614
127 조선정치범 예비구금령 2 김동렬 2009-01-18 17887
126 신자유주의 무엇이 문제인가? 1 김동렬 2009-01-13 19112
» 지하의 고우영 선생이 강만수에게 보내는 편지 image 김동렬 2009-01-13 23638
124 진보의 큰 잘못은.. 김동렬 2009-01-05 17741
123 영남정서, 무엇이 문제인가? image 김동렬 2009-01-02 17803
122 새해의 단어는 image 1 김동렬 2008-12-31 18357
121 나란 무엇인가? 김동렬 2008-12-30 15896
120 지성인이 되는 방법 1 김동렬 2008-12-29 15301
119 왜 퇴계가 문제인가? 1 김동렬 2008-12-29 12934
118 퇴계를 묻어야 나라가 산다 2 김동렬 2008-12-21 22623
117 지만원이 문근영을 때리는 이유 김동렬 2008-11-22 18588
116 비관과 낙관 김동렬 2008-11-21 18712
115 주류와 비주류 그리고 전복 김동렬 2008-11-20 14802
114 오마이뉴스는 좋겠다 김동렬 2008-11-12 19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