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5891 vote 0 2009.01.22 (22:30:10)

image_0.jpg

흑인을 목매달아 놓고 그 주검앞에서 희희낙락인 백인들
저 비열한 눈초리를 기억하라.

image_2.jpg


흑인소녀의 첫 백인학교 등교.. 백인들의 저 비열한 눈초리를 기억하라.

image_4.jpg

킹목사의 담대한 도전

image_3.jpg

끝없이 계속되는 살인에 항의하는 베트남승려의 소신공양

image_6.jpg

사이공 경찰책임자의 김석기식 답변

image_10.jpg

미군의 공습에 옷이 불붙어 화상입은 베트남 소녀

image_13.jpg

천안문에서의 인간선언

photo_24.jpg

불타는 남대문


###



김석기의 변명
제암리에서 학살을 저지른 왜인의 변명과

무엇이 다르다는 말인가?
그 왜인들도 너의 입으로 말하는 그 법질서를 원했던 거지.
 
도무지 말이 통하지 않는 저 짐승들 앞에서
우리가 무슨 말을 하겠는가?

'인간이라는 존재에 대한 이해부족'
어떤 경우에도 인간을 막다른 곳으로 몰아붙여서는 안 된다.

이 사진들이 증언하고 있지 않은가?
보고도 모르겠는가?

역사를 모르는,
그러므로 인간이라는 존재를 이해하지 못하는 자와의 대화는 허무할 뿐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큰 저항은 
기록하는 것이다.

비록 너희들은 인간을 이해하지 못할지라도
우리의 후손들은 인간을 이해할 것이다.

왜?
우리가 기록했으니까.


###

인류사에 기록된
저 많은 사진들이 증언하고 있듯이

수십억 인류가 저 사진의 증언을 지켜보고
지지와 연대를 표했듯이

이 싸움은 인간과 반인간의 싸움,
문명과 반문명의 싸움이다.

선량한 사람들과 직업 도살자와의 싸움이다. 
역사이래 늘 그래왔다.

그렇다.
지금 우리는 역사의 순간을 지켜보고 있는 것이다.




 

http://gujoron.com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1233 구조란 무엇인가? 2 김동렬 2013-08-25 38338
1232 고문살인의 전말 image 24 김동렬 2009-05-24 32048
1231 [공지] '구조' 출간과 관련하여 14 김동렬 2010-09-17 31495
1230 안철수는 호남을 버렸다. image 1 김동렬 2017-04-08 31486
1229 인생의 성공비결 3 김동렬 2011-08-31 30956
1228 문재인 효과 나타났다. image 5 김동렬 2017-01-03 30654
1227 신간 ‘깨달음’을 내면서 image 23 김동렬 2016-01-19 30555
1226 스노든이 왔다 5 김동렬 2013-07-16 30437
1225 김기덕과 예술 2 김동렬 2011-05-15 28862
1224 [공지] 소통지능 image 김동렬 2010-10-19 28628
1223 한국을 포기한다 51 김동렬 2012-12-19 28536
1222 스투닷컴에서 펍니다. image 2 김동렬 2009-05-27 27406
1221 변방에 포지셔닝 해야 한다 image 12 김동렬 2012-05-02 27171
1220 닥치고 마이너스를 행하시오! image 28 김동렬 2011-11-09 27133
1219 최태민과 최순실의 미륵서원 image 6 김동렬 2016-09-23 26365
» 역사로부터의 전언 image 김동렬 2009-01-22 25891
1217 진짜 진보란 무엇인가? image 8 김동렬 2013-02-03 25509
1216 이종걸 송영길 이강래 떨거지들 9 [1] 김동렬 2009-06-01 24324
1215 오바마효과 - 독재자들의 죽음 image 4 김동렬 2011-12-20 24288
1214 지하의 고우영 선생이 강만수에게 보내는 편지 image 김동렬 2009-01-13 237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