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안녕하세요 구조론을 배우고있는 고등학생입니다.

매번 눈팅만하다가 생각의 진도가 멈춰버려

참을수없는 답답함에 글을 써봅니다.

우주의 생각을 말하는 사이트에서 제 생각만을 펼치는게 아닌가하는 부끄러움도 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언제인가 존재는 균일한가 불균일한가에 대해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문득 "나는 언어로 생각하고있는데, 이 언어들의 의미와 뜻을 어떻게 확신하는가?"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존재, 균일, 대칭, 질량, 공간, 시간, 사건 등의 언어, 이 언어들의 의미를 완전한 정보로 규명하지 못하고 있는데,
나는 어떻게 태연하게 언어로 사유하고있지? 라는 의문이었습니다.

그 전까지는 언어와 그언어의 뜻을 입자적으로, 속성적으로 사유했다면
이 의문을 던지고 나서부터 기존의 생각이 골격없이 무너지는 모래성처럼, 다 무너지는 것이었습니다.

언어로 사유하다 언어를 의심하게 된것입니다.
언어가 정보를 담을수있는 비결을 의심하게 된것입니다.

무너진것은 언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세상은 정보, 존재이므로
정보와 존재가 어떻게 성립되고 일어나는지를 모르면 모든것이 무너지는 문제가 되어버렸습니다.


구조론에서는

정보는 연결이고
존재는 사건이다.

언어의 의미는 속성이 아닌 맥락이다.

로 답하고있음을 알고있습니다.

그리고 이문제가 풀린다면 모든 사유가 일사천리로 잘 될것같은 예감도 있습니다.

그런대 왜 저는 확신하지 못하는 걸까요

확신했다고 치고 진도를 나가보면 우주외적인 세상이 그려집니다.
흔히 표현하는 우주 밖의 세계 말입니다.

존재는 사건이었고 세계는 존재할 뿐이다.
세계는 파도치는 존재일 뿐이다.

이 지점에서 턱하고 막힙니다.

인간사유의 한계일까요? 무언가 중요한 것이 빠져버린 느낌입니다.

'세계는 파도치는 존재일 뿐이다'


1인칭 주체적 시점을 획득하지 못했기 때문일까요?
위대한 사건에 올라타지 못했기 때문일까요?

이 이상의 무엇인가를 찾는것은 저의 오만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06.04 (09:06:46)

연구실 회원으로 등업될만한 사유의 깊이가 있네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3]kilian

2020.06.05 (03:23:42)

오랫만에 소름이 돋았습니다...역시 깨달음은 나이순이 아니었네요...
언어의 의미의 확신을 떠나서, 바람21님이 그런 용어를 가지고 고민하고 있다는 그 자체가 인류 문명의 상위 0.00001% 금수저임을 항상 기억하시길...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4198 옛날 아이들은 뼈가 튼튼했는데 image 4 김동렬 2020-07-15 976
4197 누굴누굴 장마 출석부 image 22 이산 2020-07-14 1068
4196 무엇이든 맘껏 출석부 image 24 이산 2020-07-14 1264
4195 김건모가 말하는 정의당 image 5 김동렬 2020-07-13 1282
4194 정선의 도박꾼들 image 5 김동렬 2020-07-13 1104
4193 꿩먹고 문어먹고 출석부 image 21 이산 2020-07-12 1029
4192 이쁜 달 출석부 image 20 오리 2020-07-12 1030
4191 노회찬 죽이기 정의당 image 8 김동렬 2020-07-11 1164
4190 거미줄 출석부 image 21 universe 2020-07-11 1142
4189 진보 언론은 없다 image 4 수피아 2020-07-10 1074
4188 1초후 출석부 image 18 이산 2020-07-10 1169
4187 조선일보가 조선일보에게 image 4 김동렬 2020-07-09 1277
4186 개냐소냐 출석부 image 22 이산 2020-07-09 1006
4185 일본의 대책 image 5 김동렬 2020-07-08 970
4184 게스트 출석부 image 28 이산 2020-07-07 1061
4183 결혼의 본질이 신분상승이라고 하는데 5 서단아 2020-07-07 1164
4182 짜깁기 교실 image 6 김동렬 2020-07-07 991
4181 배보다 배꼽 출석부 image 22 이산 2020-07-06 998
4180 김안로가 된 윤석열 image 4 김동렬 2020-07-06 1017
4179 페트라의 진실 image 김동렬 2020-07-06 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