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06.24 (10:36:32)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06.24 (10:37:51)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06.24 (10:38:25)

그럼 미국 만화에는 의성어가 없다는 말인감?

프로필 이미지 [레벨:9]수피아

2020.06.24 (15:18:43)

어릴때 '멍멍, 월월'을 바우 와우(bow-wow)라고 하는걸 보면서 좀 영어는.... 아니구나 했었습니다. 


http://www.suksuk.co.kr/momboard/read.php?table=BEB_002&number=77760 (영어 의성어와 의태어 모음)

[레벨:7]펄잼

2020.06.24 (15:17:05)

와~! 표현을 정말 제대로 했네요. 딱 제가 하고싶은 말을 저렇게 간단 명료하게 하다니...ㅋㅋㅋ

한국어도,올리버 쌤도 짱이네요~


누합.png

https://tapas.io/episode/1719966 (미국웹툰 사이트)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3]이금재.

2020.06.24 (20:04:10)

올리버쌤이야 한국인 대상으로 유튜브를 하는 것이라 

한국어가 좋다고 말할 수밖에 없는 것이고,

일반인이 의성어를 많이 쓴다는 것은 1인칭 언어를 쓴다는 말이라, 

한국어의 "결과적인" 이런 특성이 꼭 좋은 언어의 조건이라고 말할 수는 없는데,

다만 영어와는 다른 형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관점의 상승을 기대할 수는 있겠습니다.

한국어는 전문가와 일반인의 어법 격차가 큰, 어려운 언어입니다. 

즉, 전문가의 상위 0.0000000000000000001%는 영어권 화자보다 높은 관점을 가지고 있다는 거죠.

영어는 쉬운 언어라 전문가나 일반인이나 다 고만고만한 거고.

Drop here!
[레벨:7]펄잼

2020.06.25 (11:37:08)

영어가 절대 쉽지는 않은것 같습니다.특히나 외국인의 관점에서 시작하기란 장문이될수록

그리고 말하기듣기의 경우 하면할수록 햇갈리는것 같습니다.한국어의 요샛말로 "쳐 자 임마" 이정도의 표현을 영어는 고작 "I hope fuckin you are good night"이정도로밖에 표현을 못한다는 거죠. 비속어나 신조어만 놓고 보더라도 종류가 다양하고 신박한것 투성인데

특히나 한국어로는 어감의 악센트 자체가 굉장히 속시원해서 내뱉는즉시 스트레스가 풀릴지경입니다.즉 언어때문에 암걸릴 일은 없다는거. 물론 다른언어를 더 알아보기전에 하는 소리지만 한국어만큼 담백한 언어가 있을까 짐작해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4243 쉿!!! 출석부 image 21 이산 2020-08-03 1337
4242 군자의 복수는 10년 후에 시작된다. image 8 김동렬 2020-08-03 1279
4241 summer 출석부 image 33 이산 2020-08-02 1056
4240 뭘 좀 아는 분 발견 image 6 김동렬 2020-08-02 1169
4239 순간포착 출석부 image 29 universe 2020-08-02 897
4238 부동산 관련 글 공모(오마이뉴스_8.19.까지. 기간 늘어남) image 수피아 2020-08-01 827
4237 기레기 범죄단 image 1 김동렬 2020-08-01 841
4236 달팽이 밥 image 2 김동렬 2020-08-01 874
4235 비얌 출석부 image 26 universe 2020-07-31 1008
4234 스탠드업 코미디 13 현강 2020-07-31 1070
4233 비리 윤석열 image 2 김동렬 2020-07-31 953
4232 마디마디 출석부 image 17 이산 2020-07-31 854
4231 무환동력 배터리 3 현강 2020-07-30 840
4230 분노의 주호영 image 5 김동렬 2020-07-30 948
4229 일방통행 출석부 image 25 수피아 2020-07-30 1043
4228 군 골프장이 27개나 image 3 김동렬 2020-07-29 1771
4227 보이지 않는 출석부 image 23 이산 2020-07-28 1026
4226 분노의 추 image 4 김동렬 2020-07-28 1077
4225 거리두기 출석부 image 27 이산 2020-07-28 1066
4224 천박한 도시는 곤란 image 4 김동렬 2020-07-27 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