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read 15580 vote 0 2010.05.25 (08:40:57)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0.05.25 (08:49:50)

사진 093-0.jpg

잘 쉬다 어미새 불러서 따라 갔소.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5.25 (09:46:53)

1274679880102.jpg 

너무 많이 낳았나.
구조론의 학익진이 아니면 통제가 어려워.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5.25 (11:38:08)

개구리 알도 아니고 저렇게 많이가 가능했을까?................
유치원 보육교사들이 아닐까요?ㅋ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0.05.25 (10:16:00)

고녀석 정들겠네..
프로필 이미지 [레벨:14]곱슬이

2010.05.25 (11:20:54)

또 머리빗겨줘야겠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5.25 (12:56:59)


경기북부지역 아직 피난짐 안꾸리신 분들
노부모 먼저 피난보내기 운동에 동참하십시오.
[레벨:1]갈구자

2010.05.25 (14:08:54)

무섭네요..
전쟁가능성이 정말 어느정도인지....
국지전이라도 날까요?

[레벨:5]굿길

2010.05.25 (16:47:35)

어린 놈, 전쟁통에 길 잃을까 걱정인 시국이구랴..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5.25 (20:39:57)

'앗, 연잎이다' 납작 엎드린  연 잎을 보니 위에서 보는 양귀비가 그려집니다.(어느 분은 사과 반쪽이라 하는데.... )
호수엔 안개처럼 양귀비도 피어 오르고 연꽃도 피고... 그 위를 청둥오리가 자맥질하며 논다. 
그런데 양귀비, 연꽃이라... 갑자기 천안함 사건이 왜 떠오르지? 뭔가 알 수 없는 몸에서의 이 거부감....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4247 나무나무 출석부 image 17 김동렬 2010-05-11 16280
4246 '우리는 가르치지 않는다' 출간부 image 17 르페 2010-05-11 15878
4245 창의적인 출석부 image 15 김동렬 2010-05-12 17282
4244 독립 출석부 image 18 솔숲길 2010-05-13 14813
4243 먹여주는 출석부 image 24 김동렬 2010-05-14 15106
4242 천하장사 출석부 image 15 솔숲길 2010-05-15 16545
4241 태양 출석부 image 18 김동렬 2010-05-16 15039
4240 봉화 오르는 출석부 image 30 김동렬 2010-05-17 16553
4239 꽃모자 출석부 image 18 솔숲길 2010-05-18 16010
4238 여명의 눈동자 출석부 image 12 김동렬 2010-05-19 13852
4237 홀로서기 출석부 image 19 솔숲길 2010-05-20 13683
4236 부처님 오신 출석부 image 8 김동렬 2010-05-21 12140
4235 작은 출석부 image 10 김동렬 2010-05-22 12624
4234 말씀 없는 출석부 image 9 김동렬 2010-05-23 13797
4233 무당벌레 출석부 image 14 솔숲길 2010-05-24 14782
» 아기새 출석부 image 10 솔숲길 2010-05-25 15580
4231 오바하누마 출석부 image 21 김동렬 2010-05-26 15447
4230 서점이 뚫린 출석부 image 16 ahmoo 2010-05-27 14985
4229 피리부는 출석부 image 14 김동렬 2010-05-28 14606
4228 노란꽃 피는 출석부 image 18 솔숲길 2010-05-29 15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