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5105 vote 0 2010.05.14 (09:35:16)

1273684.jpg 

노란바탕에 까만 점은 어미로 하여금 멕여주고 싶은 충동을 불러일으킨다 하오.
어미는 멕여주는 쾌감에 어쩔줄 몰라한다 하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5.14 (09:36:41)

127363808.jpg 

맹바 일당에게는 이런 것을 멕여주고 싶소.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5.14 (09:38:03)

127363713.jpg 

분노의 일격이 들어갔구료.

어젯밤에 공원을 지나다가 족제비를 봤소.
슬금슬금 뛰어다니는 것이 쥐 좀 잡을 족제비였소.

좋은 일이 있으려나.
누구 로또 사보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5]Ra.D

2010.05.14 (11:01:20)

푸핡~~~~~~~~~~~~~~~~
듸집어지네요 ㅋㅋㅋㅋㅋㅋㅋ
프로필 이미지 [레벨:23]꼬치가리

2010.05.15 (17:30:25)

이거는 반칙 아닌가?

좌우지간, 그기를 디리미는 놈이나 그기를 내어주는 놈이나
맹박스럽기는 마찬가진가 보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0.05.14 (11:29:14)

24.jpg

쥐잡으로 들어가나보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0.05.14 (12:04:40)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5.14 (12:48:02)

크으, 청둥오리 가슴 팍에 바다가 보입니다. 수만번 거듭거듭 파도치는 저 힘찬 물결 좀 봐 , 어휴!^^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10.05.14 (12:34:11)

생명의 힘이 철철 넘치오.

철하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5.14 (13:30:52)

P2030109.jpg 
세탁기안에서 빨래를 꺼내 '탈탈' 터는데 나뭇잎 새순이 '우수수' 떨어진다. 이건 전혀 예상 못한 일,
그냥 바라본다.(저걸 어쩌나, 어느 누가 새순을 주머니안에 담아 왔을까? 범인을 잡긴 잡아야 되는데... ^^)


P2030110.jpg 
나는 떨어진 새순을 어떻게 처리해야 하나 한~~~~~참^^ 고민끝에 집에 나무를 심기로 했다.


P2040142.jpg 
지금도 물받아 놓은 세탁기통에 뜬금없이 샘물처럼 퐁퐁 솟아나는 새순...
여기저기 발부리에 밟히는 새순을 피해다니느라 나는 진땀 흘리는중, 좀 있음, 녹음이 짙어지겠지... ^^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5.14 (19:32:44)

P1250608.jpg
쌍둥이 민들레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5.14 (20:45:00)

P1260213.jpg 
쪼르륵, 종지나물
첨부
[레벨:5]굿길

2010.05.14 (16:32:51)

화창한 날씨군요.. 노랑..옷..풍선..손수건.. 좋지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5.14 (19:25:58)

P1250935.jpg
어제 저녁으로 먹은 요즘 한창인 독일의 아스파라가스 (독일어론 Spargel)라오.
아스파라가스를 먹을 때 언제나 따라 나오는 좀처럼 하기 힘든 홀란드소스(Sauce Hollandaise)와 먹었소.
마침 우리 집에 놀러온 닐스(헤르츠베르그에서 가까운 산골 휴양도시 '바트라우타베르그'에서 오성호텔 요리사로 일하는
에스페란티스토)가 그 소스를 직접 만들었다오.
보통 땐 버터를 불에 녹여 아스파라가스에 끼얹어 먹었는데 말이오.
버터와 달걀 노른자와 백포도주와 레몬의 향이 소스에 녹아 있어
그렇찮아도 아주 셈세하고 독특한 아스파라가스맛이 아주 오묘하게 살아났다오.ㅎㅎㅎ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3]꼬치가리

2010.05.14 (20:49:12)

맛나겠수.
더우기 주방 일류 요리사의 손길이 닿았으니....ㅎㅎㅎ

생각만 해도 그 달작지근하면서도 연한 맛이 느껴진다오.
재배과정이 예사롭지가 안습디다.
농업공학적인 접근이 필요한 부분이 있을라나 몰것소.

풀꽃님이 주신 홍삼 사탕을 애끼고 애끼다고 어제 비에젖은 마지막 한알을 먹어치웠다오.

비애가 많았던 비앤나 일정을 마치고,
오늘밤차로 베네치아로 향합니다.
콘도라 바가치 안써도록 조심하라는 주변 사람들의 격례를 들으면서...

노란색 꽃만 보면 카메라를 들이대는 버릇이 생겼네요.
유채가 만개를 했겠죠.

꼬맹이 다뉴브 물가에세 찍은 사진이랍니다.

100514-donau-yellow1.jpg 
100514-donau-boat.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5.14 (22:36:07)

P1250884.jpg
아, 이제 베네치아로 향하는구랴.
님의 모습이 아직 눈에 선하오
하랄드의 뒷모습이라도 보시구랴.
건강과 행운을 또 비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3]꼬치가리

2010.05.15 (01:00:46)

이뿐 탔인지 뒷태도 곱구랴.
하랄드씨를 생각하면 늘 하얀색이....

머리는 내가 더 희더만...ㅎㅎㅎ


모자가 하도 잘 어울리는 모습이라...

100514-donau-moja.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5.14 (23:04:15)

아, 이런요, 유채꽃이 아니었군요.(유채꽃이 아니라 강하게 부인을 하는듯(사진부터 보느라...) 저 노란꽃은 아마도
애니시다가 맞는 듯(안 맞아도 그만), 왼쪽으로 뻗은 줄기들은 마치 시원하게 쏟아지는 빗줄기를 연상합니다.
아, 그렇다면 한여름 쏟아지는 소나기의 풍경은 바로 애니시다 꽃물결, 의심의 여지 없습니다....^^  
우와! 난 오늘 또 멋진 상상을 해보며.... 이 기쁨을 모두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

애니시다2.jpg 
화사한 애니시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5.14 (21:19:32)

리플 안쓰려다가, 일단은 아스파라가스 항개 집어 야금야금 먹어치우고...^^
하얀 접시에 눈독을, 왜냐구요? 접시를 보니 큰감자 작은 감자를 깎아놓은듯...^^
'칫, 좋겠다 풀꽃님은, 감자접시도 있고... '^^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5.14 (22:38:43)

P1250881.jpg
ㅎㅎㅎ귀여운 안단테님을 저 성꼭대기에다 던져버릴까보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4]오리

2010.05.14 (21:23:44)

potato.jpg
고구마 공룡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5.14 (21:25:01)

하하하하하하~~~~~~~~~~~~~^^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5.14 (22:41:20)

우와, 정말 무시무시하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5.14 (23:13:04)

저것이 어찌 고구마 공룡이겠습니까? 지렁이가 꼬리를 살짝 틀었을 뿐인데, 공룡은 무슨 공룡, 도롱뇽이면 모를까...^^
이제 도망갑니다. ^^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이상우

2010.05.15 (00:27:47)

돌연변이 개불 같소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4247 나무나무 출석부 image 17 김동렬 2010-05-11 16280
4246 '우리는 가르치지 않는다' 출간부 image 17 르페 2010-05-11 15878
4245 창의적인 출석부 image 15 김동렬 2010-05-12 17281
4244 독립 출석부 image 18 솔숲길 2010-05-13 14813
» 먹여주는 출석부 image 24 김동렬 2010-05-14 15105
4242 천하장사 출석부 image 15 솔숲길 2010-05-15 16545
4241 태양 출석부 image 18 김동렬 2010-05-16 15039
4240 봉화 오르는 출석부 image 30 김동렬 2010-05-17 16553
4239 꽃모자 출석부 image 18 솔숲길 2010-05-18 16010
4238 여명의 눈동자 출석부 image 12 김동렬 2010-05-19 13852
4237 홀로서기 출석부 image 19 솔숲길 2010-05-20 13683
4236 부처님 오신 출석부 image 8 김동렬 2010-05-21 12140
4235 작은 출석부 image 10 김동렬 2010-05-22 12624
4234 말씀 없는 출석부 image 9 김동렬 2010-05-23 13797
4233 무당벌레 출석부 image 14 솔숲길 2010-05-24 14782
4232 아기새 출석부 image 10 솔숲길 2010-05-25 15579
4231 오바하누마 출석부 image 21 김동렬 2010-05-26 15447
4230 서점이 뚫린 출석부 image 16 ahmoo 2010-05-27 14985
4229 피리부는 출석부 image 14 김동렬 2010-05-28 14606
4228 노란꽃 피는 출석부 image 18 솔숲길 2010-05-29 15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