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2998 vote 0 2010.12.13 (09:17:44)

1291877841.jpg 

오늘도 한 삿갓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12.13 (09:19:03)

12919578946.jpg 

여행은 즐거워
첨부
[레벨:15]오세

2010.12.13 (09:46:18)

출석!
프로필 이미지 [레벨:6]지여

2010.12.13 (10:27:56)

배추도사  무우도사 부채도사 무르팍도사 4종세트 출석이오

배추무.jpg 


부채.jpg 

무릅.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0.12.13 (10:33:58)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12.13 (12:20:01)

할미꽃 호스에서 나오는 꽃물... 참, 달겠다.... ^^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12.13 (12:04:07)

얼마전...
소.jpg 
내눈에 띄었던 출석부 이미지. '누가 찍었을까? 기막혀라!' 시간 관계상 찜만 해 놓았는데... 그대로 묻혀 버리기엔 정말
아깝다는 생각들어, 자주 들여다 보기를 몇 번, 그러다 보면 절로 웃음이 나온다. 어쩔수 없이 '웃음값'을 해야지 싶어...^^
오늘 이 사진을 꺼내 와 보았다. 도대체 풀을 뜯고 있는 이 염소(?)들은 나에게 무엇을 떠올리게 했을까?^^
아무리 봐도 집단지능 뭐... 그런 시스템인것 가터요... ^^





새우젓.jpg 
하여간 염소들의 이미지는 나에게 날뛰는 새우들을 떠올려 주었다. 머릿 속에서 요녀석들이 '펄떡펄떡...'^^ 
뛰어오르는 새우와, 염소 뛰는 모습이 어쩐지 비슷하다는 생각을(염소들이 달리는 모습 보면 굽높은 신을 신고
뒤뚱뒤뚱 뛰어다니는 여자의 모습도 그려진다).


자, 오늘은 새우젓갈을 넣은 고들빼기 김치를 요리해 보겠어요.(참고로 고들빼기 김치를 살만큼 좋아하는 나,
아니 고-들-빼-기라는 말 자체를 엄청 좋아하는 나. 자, 모두들 나를 따라 해보세요, 고들빼기!(고들빼기!)
안 따라하는 분들은 구조론 구석탱이가서 '손들엇!'^^

P1010406.jpg 
시월부터 시장은 온통 고들빼기밭이다. 지천에 핀 고들빼기 꽃향기를 시장에서 만나게 된다. 이놈은 강한 쓴맛이
특징인데 적어도 이놈들 쓴맛을 봐야 그래도 인생의 맛을 보았노라 하지 않을까 싶다.(죄송, 붕어처럼 입만 살아서
'뽀금뽀금... 뽀그르르~~~~~'^^)



P1010436.jpg 
하도 쓴맛이 강해 3일 정도 삼삼한 소금물에 고들빼기의 쓴 맛을 우려낸다. 그 쓴만큼이나 고들빼기 김치 담는
과정은 한마디로 인내... ^^



P1010074.jpg 
고들빼기의 쓴맛이 우러나오는 동안 찹쌀풀을 쑤어 식힌 후, 햇고추가루와 함께 섞어, 버무리기전 두어시간 동안 
양념이 골고루 섞어지며 부드러워지라 놓아 둔다. 그리고 여기에 찜해 놓았던 조오기 위에 염소 새우젓갈을 함께
넣어 양념 완성.^^



P1010206.jpg 
고들빼기의 쓴맛이 적당히 빠지면 쪽파와 함께 물기를 뺀후 버무릴 준비에 들어간다.



P1010463.jpg 
찹쌀풀 양념, 고들빼기 위해 부어 공격! '네가 먼저 쏘았잖아, 아니야, 네가 먼저 공격했잖아...' 서해안 긴장 모드가
흐르고... 서해안의 평화, 두 분께서 10년간 마늘 다지듯 '콕콕' 다져 놓았던 바다의 평화를 한순간에 허물어 뜨린 정권이
있었으니.... 하여간 흥분은 가라 앉히고...  어느 분이 신나게 비벼 볼까요? 모두들, 오셔서 빨리, 이리저리... 비벼봐봐요^^



P1010223.jpg 
이리 엎어지고 저리 돌려지고 통깨로 소나기 맞듯 얻어 맞으며 비벼지는 동안 그때서야... '정신 차리다'^^


P1010242.jpg 
완성된 고들빼기 김치.


P1010238.jpg 
고들빼기 뿌리를 인삼 뿌리로 보는 나... '어, 언제 인삼으로 변했지?'^^


P1010478.jpg 
통 안에서 깊이 숙성해야 비로소 제맛이 나는 고들빼기.
얼마전 식탁에서 10살 아들녀석한테  
"이게 무슨 김치야?"
"고추김치"
"뭐? 고추김치라고? 다시 말해봐봐?"
한 번 갸웃뚱 생각해 보던 녀석,
"고들빼기" 
"엄마, 못들었어? 다시 한번 말해봐봐?"
"고들빼기욧"(참, 잘했어요...^^)


참삶님이미지.jpg 
얼마전, 참삶님의 이미지인데 보자마자 곰삭은 고들빼기 김치를 떠올려 주었다.^^
구조론은 가만히 있어도 톡! '새우'가 튀어나오고, '고들빼기' 김치가 버물어져 나오고... 아, 바쁘다, 바뻐... ^^



P1010068.jpg 
10살 짜리 아이 입에서(우리 모든 아이들의 예쁜 입모양을 생각하며...)  '고들빼기'를 두 손에 받아 구조론에
내려 놓아본다.^^  생각해보니... 내가 고들빼기 김치를 담은것은 순전 어린 아이들의 입에서 나오는 '고들빼기'라는
말을 듣기 위함인지도, 아니! 이 이유가 당연 맞다고 생각 한다. ^^

고들빼기... 예~쁜 말 '뱉어, 뱉어...' 배터리 충전!(일신우일신)^^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12.13 (11:58:34)

프로필 이미지 [레벨:23]꼬치가리

2010.12.13 (17:44:28)

그노무 날치기 바람에
애먼 과메기장사들 굶어죽게 생겼네.

담부랑 지나가다 돌맞은 겡가.^^.

프로필 이미지 [레벨:15]노매드

2010.12.13 (12:52:53)

크기변환_SDC10172.JPG 

작년에 순천 지나가다 한 컷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12.13 (15:43:33)

노매드님의 '쥐잡는 날'을 낚아 채어 즉석요리!

제가 초등 6학년쯤 되었을까요? (몇년전 일인지 아주 까마득함)
우리 집에 잡종 개 한마리가 있었지요. 강아지때부터 길렀는데 우리는 개이름을 '버꾸'라 지어주면서
'버꾸야, 버꾸야' 부르게 되었지요. (다른 집도 버꾸라해서 그대로 버꾸라 부른 듯... 지금 생각해보면 개-도그에서
나온듯...^^) 버꾸가 중 개에서 어른 개로 접어들 무렵(그때 봄이었을 겁니다). 들에서 일을 마치고 온 아버지께로 
버꾸가 뭔가 수상한 일을 저질렀는지 왔다리갔다리 난리 법석, 그러나 아버지는 처음 보는 버꾸의 이런 행동을
눈치 챌리 없고... 계속해서 이어지는 버꾸의 행동은 아버지께 넙죽 엎드렸다, 꼬리를 살랑거렸다하며 주인한테
뭔가를 알리려 온 힘을 쏟고... 버꾸의 이런 행동이 하도 이상해서 아버지와 엄마 저 이렇게 셋이서 버꾸의 뒤를
따라 뒤란으로 가 보았는데 아, 이게 어인일 입니까? 뒤란 한 켠에 전쟁에서 전사한 듯한 쥐새끼 서너 마리가
몰골 처참하게 쓰러져 있지 뭡니까? (아버지한테 보였던 버꾸의 왔다리갔다리의 그 행동은 바로 '주인 어른,
글쎄 내가 쥐새끼를 잡았어요! 쥐새끼를 잡았다니깐요!'... ^^)

이날 아버지는 어른 개로 자란 버꾸가 처음으로 쥐를 잡았노라 하면서 버꾸의 머리와 목덜미를 몇 번을 쓸어주고
쓰다듬어 주면서 그날 저녁 버꾸의 메뉴는 고기 국물에 밥을 말아 돼지뼈다구와 함께 곁들여 주었다는 사실! 
하여간 그 뒤로도 큰쥐새끼, 작은쥐새끼 이놈 저놈 쥐새끼 할것 없이 많이도 잡았던 우리집 버꾸.
'찍찍...' 우리 버꾸 꽉 물다! 무엇을? 쥐목덜미를.

이상 버꾸가 '쥐잡은 날' 이었습니다. ^^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12.13 (13:38:55)

곱슬이님께...^^
P1010374.jpg 
커피 마시다!^^

P1010441.jpg 
커피 쏟아버리다!^^


책 잘 보았습니다.
커피 가루를 보면서 봄에 갈아 엎어져 가루 된 밭흙이 그려졌고. 
커피색의 그 부드러운 흙가루를 떠올려 보면서(봄으로 자꾸 달려가고 싶은 생각이 덤으로...^^) 
책을 다 덮고 난 후... 언제 기회되면 커피 한 잔 마시러 가야겠다는 생각까지 해주었던 커피 책... ^^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4]곱슬이

2010.12.14 (10:21:38)

감사드려요.   홍대앞에 오시면 맛난 곰다방커피 대접해 드릴께욤^^
울 사무실에서 수동식으로 땀뻘뻘흘리면서 원두가는 즐거움을 누리셔도 되고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12.14 (10:53:26)

^^ 커피 마시기(차마시기)를 누구나 즐겨할텐데 희한하게도 저는 차도 차지만 꼭 찻잔(컵)을 유심히 보게
됩니다.(책속에 등장한 컵을 보통 눈으로 살펴본거 아님, 괜히 에너지가 컵으로 향함....^^) 어딘가에 놓인
빈컵 일지라도... 그냥 컵 자체를 무쟈게 좋아하는데....  컵 속에 이야기를 담아('쪼르륵 따르다') 마시며('쏟아버리다')
생각만 해도 아주 신나는 일(언제든지 담아내고 쏟아낼수가 있으니까... ^^).

퍼뜩, 문득.... 커피(물)는 내용물이요, 컵은 그릇(형식?).... '아, 형식 안에 내용을 담는구나!' 형식>내용...^^  
실은 지금 커피를 물고 오물오물 거리고 있어요. 곱슬이님 덕에 이 시간, 참 좋은 시간!...
나중에 커피(잔도포함....)에 대한 에피소드 같은 글을 모아 2탄으로 써보심도..... ^^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12.13 (15:26:26)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0.12.13 (17:45:42)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12.13 (17:59:14)

하하하하~~~~~ 제비동자꽃이 따로없습니다.......^^
제비동자꽃(네이버).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4]오리

2010.12.13 (22:59:41)

닭들이 배추잎을 무지 좋아하는지 , 최근에 닭장에서 목겼했소.
닭사료는 거들떠도 안보드만.
프로필 이미지 [레벨:7]정경자

2010.12.14 (01:40:20)

한삿갓 포스 쩔..

저두 저책사구싶어요(^.^*)
LOVE U ALLL emoticonemoticonemoticon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372 일요일엔 출석부 image 30 김동렬 2011-02-13 11422
371 봄 기다림 출석부 image 14 김동렬 2011-03-04 11427
370 벼랑끝 출석부 image 8 ahmoo 2012-03-19 11432
369 혼자살기 출석부 image 13 양을 쫓는 모험 2010-02-02 11475
368 착시 출석부 image 12 ahmoo 2010-08-05 11480
367 기다림 출석부 image 11 김동렬 2010-10-23 11482
366 황새 출석부 image 31 김동렬 2011-03-25 11495
365 들국화-차차차 출석부 image 7 안단테 2010-11-14 11512
364 출동하는 출석부 image 21 김동렬 2011-03-24 11520
363 과감한 출석부 image 22 김동렬 2011-07-08 11521
362 맥주 한 잔 출석부 image 26 양을 쫓는 모험 2011-03-31 11525
361 오늘도 그물을 던져야지 image 14 ahmoo 2011-03-15 11534
360 어제와 오늘 출석부 image 16 르페 2010-03-10 11538
359 말 달리는 출석부 image 18 김동렬 2010-12-30 11545
358 춤 추는 출석부 image 15 솔숲길 2010-03-16 11611
357 새 친구 출석부 image 19 김동렬 2009-04-15 11620
356 시원한 소낙비 기다리는 출석부 image 9 ahmoo 2010-08-04 11636
355 길냥이 구조 출석부 image 18 김동렬 2011-03-07 11651
354 국민의 출석부 image 15 김동렬 2010-12-17 11683
353 복받는귤 출석부 image 21 김동렬 2011-04-25 116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