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read 7066 vote 1 2009.03.15 (08:45:19)

P3040021.JPGP3040025.JPGP3050047.JPG


윤진이의 나무 물고기를 보고 승은이(10)가 끌과 망치를 들고 나무를 깎아보겠다고 덤비다가 힘만 잔득 들이고 잘 되지 않자 금새 그만 하겠다고 나가떨어진다. 그 러는 승은이를 보고 나는 나무에 결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었다. 결을 찾으면 힘이 훨씬 적게 든다고. 적당한 각도와 적당한 힘, 그리고 나무를 잘 살펴 결을 찾아보라고 부추겨준다. 그러자 다시 조금 더 작업을 해보더니 잠시 후 승은이가 소리를 지른다.


"선생님 이렇게 하니까 잘 깎여요."

"승은이가 결을 찾아냈구나!"

"우와! 선생님 한번에 이렇게 깎았어요. 결이 이렇게나 많아요.
처음에는 여길 깎는데 15번을 힘들게 두들겼어요. 그런데 여기는 여기 두번 여기 두번만 두들겨서 다 깎았냈죠."
승은이가 흥분하는 목소리로 말을 한다.

"그렇게 모든 것에는 결이 있어. 결을 찾지 못하면 힘이 들고 짜증만 나고, 결을 따라 가면 모든 일이 술술 풀리지."

자신의 작업에 빠져 왠만해서 관심을 보이지 않던 순호(10)가 한마디 던진다.

"결이 뭔데?"

"해보지 않으면 절대 발견할 수 없어. 직접 해봐야 해."




삶의 결도 자신이 직접 찾아보아야 하오.
삶을 자연스럽게 타고 가는 자신의 결을 찾아보시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09.03.15 (08:47:11)

프로필 이미지 [레벨:23]꼬치가리

2009.03.15 (20:16:14)

모든 운동이 다 그렇게지만,
테니스에도 결이 있다오.

발리에도 결이 있고,
스트로크에도 결이 있고,
스매싱에도 결이 있다오.

프로는 공의 결을 정확히 파악하는 데 익숙하다오.

결을 거스르면, 탈이난다오.
공은 삑사리가 나고, 줄이 끊어지고, 팔에는 엘보가 온다오.

시원찬은 선수는 상대를 탔하고, 공을 탔하고, 라켓을 탔하는 버릇이 있소.
그래서, 값비싼 라켙을 사고, 상대의 타법을 나무라고, 팔의 엘보를 탔한다오.
정석대로 안친대나..?

바보들은 다 그런다오.
윗 그림의 주인공(?), 남우 조연, 여우 조연, 저것들의 공통점이 뭔지 아시오?
(힌트: 년놈들 모두가 바보들이라는 점에 착안 하시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09.03.15 (10:12:29)

삶의 결을 찾아내고 출석하기요.
[레벨:15]르페

2009.03.15 (10:46:03)

꽃탱크로도 쏘지말라..

1221846816DnM63il.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9]참삶

2009.03.15 (17:02:42)


 


1날2.jpg

   결은 하나에서 둘로 갈라짐이다. 그것이 결이고 진리다.
   이 인간의 결은 그리고 외치며 완성하기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談담談

2009.03.15 (17:01:26)

살결보며 출하오.
[레벨:6]현진

2009.03.15 (18:28:01)

결대로 일하고 있는지 아닌지 모를 때 ....  힘들다면 결대로 안한 것이겠지요... 아... 힘들다!
[레벨:15]르페

2009.03.15 (18:55:33)

결대로 가라니까..

1209868217FenfJ5c.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0]id: 거시기거시기

2009.03.15 (21:28:51)

결 따라 출석하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09.03.15 (21:52:27)

강물의 수위가 올라가면 배들이 다리에 다 걸릴텐데.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7 기다리는 출석부 image 11 ahmoo 2009-05-17 11569
136 비 오는데 출석부 image 22 김동렬 2009-05-16 12750
135 송화 출석부 image 25 dallimz 2009-05-15 9707
134 사과를 챙기는 출석부 image 10 김동렬 2009-05-14 9115
133 햇빛 좋은 날 출석부 image 16 dallimz 2009-05-13 7208
132 비오는날 출석부 image 18 김동렬 2009-05-12 7363
131 놀러오는 출석부 image 14 dallimz 2009-05-11 7555
130 비내리는 날 출석부 image 13 ahmoo 2009-05-11 7871
129 접착제 출석부 image 9 ahmoo 2009-05-10 5890
128 풀의 날 출석부 image 11 김동렬 2009-05-09 6316
127 동물의 날 출석부 image 17 김동렬 2009-05-08 9324
126 어린이날 다음다음날 출석부 image 22 김동렬 2009-05-07 10278
125 어린이날 다음날 출석부 image 10 김동렬 2009-05-06 18687
124 따라하는 어린이 출석부 image 14 ahmoo 2009-05-05 7067
123 무슨 나무 출석부 image 13 dallimz 2009-05-04 8369
122 사월 초아흐레날 출석부 image 6 김동렬 2009-05-03 6447
121 알 수 없는 그림 출석부 image 18 ahmoo 2009-05-02 7818
120 노동절 출석부 image 12 김동렬 2009-05-01 8850
119 마구마구 몰려오는 출석부 image 12 dallimz 2009-04-30 8910
118 오래된 다리 출석부 image 18 김동렬 2009-04-29 7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