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2]락에이지
read 902 vote 0 2020.08.16 (02:19:24)

movie_image.jpg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88253


갑자기 배우 박보영에 꽃혀서 출연작을 찾다가 보게된 영화. 늑대소년. 2012년 영화다.

아재 나이에 이거보고 눈물나오면 주책인가?

근데 보다가 진짜 눈물이 나왔다. 두번이나 눈물이 나왔다.

이런 스스로의 모습이 민망하기도 하면서도 한편으로 다행(?)이라는 느낌이 드는건 뭔지..

나 아직 안죽었네.. 희망이 있네 라는 느낌ㅎ


역시 영화는 판타지다. 영화는 때로는 현실에선 있을 수 없는 이야기와 있을 수 없는 사랑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영화를 보고 저게 말이 돼? 하는 생각이 앞서는 분들이라면 굳이 이 영화를 보시라고 권하고싶지는 않다.

하지만 현실은 잠시 제쳐두고 영화를 즐기고픈 분들은 보셔도 좋을것이다.

어른들을 위한 동화같은 이야기다. 여성들뿐만아니라 아재들까지도 울리게 하는 영화 늑대소년.


참고로 본인은 뒤늦게 봐서 확장판으로 봤는데 확장판말고 일반판(?)에선 마지막부분 박보영이 늑대소년 송중기와 재회하는 장면에서 차이가 있는거 같다. 확장판에선 젊은 박보영이고 일반판에선 할머니 박보영과 재회하는거 같다.


송중기나 나오는 작품은 영화, 드라마를 통틀어서 처음보는거 같다. 시청률 높았던 군인으로 나왔던 드라마 그것도 안봤다. 

내 기준에선 송중기의 외모는 잘생겼다기 보다는(잘생긴건 맞음) 곱상한 미소년 스타일에다 매력또한 별로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었을것이다. 

근데 늑대소년의 캐릭터를 너무 훌륭히 소화했고 박보영과의 캐미가 정말 일품이었다. 사람들이 왜 송중기를 좋아하는지 알것도 같다.


다음 박보영 나오는 영화는 너의 결혼식을 볼 예정이다. 꼭 추천하고픈 영화가 있다면 말씀 좀 해주시길.


이 영화를 연출한 조성희 감독의 영화를 본건 탐정 홍길동에 이어 늑대소년이 두번째이다.

다른영화를 찾다가 '남매의 집' 과 '짐승의 끝' 이라는 영화를 알게 되어서 보려고 했는데 받아지지가(?) 않는다. 볼 수가 없다.

개봉예정인 '승리호' 도 사람들이 기대하는 영화 같은데 어떨지 모르겠다. 2092년이 배경인 SF영화이다. 이 영화도 송중기가 주연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4357 정의당이 이렇게 되었다 image 4 김동렬 2020-09-27 1189
4356 버티는 출석부 image 22 universe 2020-09-27 1014
4355 고려대 수준 image 4 김동렬 2020-09-26 1081
4354 가을이가기전에 출석부 image 21 universe 2020-09-26 1113
4353 딴겨레 발견 image 3 김동렬 2020-09-25 1239
4352 라이딩 출석부 image 22 이산 2020-09-25 1111
4351 조선일보 대놓고 거지 짓. image 9 김동렬 2020-09-24 1356
4350 버섯이 풍년 출석부 image 24 이산 2020-09-24 1208
4349 조선아 일루와봐. image 7 김동렬 2020-09-23 1134
4348 내가 누군지 알쥐? 출석부 image 27 이산 2020-09-22 1132
4347 아저씨를 모르는 조중동 image 8 김동렬 2020-09-22 1340
4346 공중전 출석부 image 28 이산 2020-09-22 1100
4345 재용이가 시키드나? image 8 솔숲길 2020-09-21 1119
4344 애플 하우스 출석부 image 29 이산 2020-09-20 1120
4343 기이한 인연 image 5 김동렬 2020-09-20 1072
4342 사발면 출석부 image 20 universe 2020-09-19 1022
4341 가을이 오면 출석부 image 28 김동렬 2020-09-19 1171
4340 우리가 궁금한 것은? image 5 김동렬 2020-09-18 1380
4339 뽀뽀뽀 출석부 image 23 이산 2020-09-18 1145
4338 추다르크 죽이기 image 7 김동렬 2020-09-17 1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