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read 15114 vote 0 2011.01.31 (20:00:42)

 

 

 

 

 

글을 쓰는 그리스계 영국인 청년 바실은 아버지가 유산으로

남겨놓은 광산을 다시 일으켜볼 생각을 갖고 크레타섬을 찾는다.

그러다 그는 광산에서 일하고 싶어하는 조르바를 만난다.

섬에 당도한 이들은 각각 사랑을 찾지만 그만 쓰라린 이별의 운명을 떨치지 못한다.
사업에도 실패한 두 사람. 그러나 그동안 '조르바의 세계'를 바라보았던 바실은
이제 삶이란 패배를 맛보아야만 제대로 누릴 수 있는 것임을 깨닫게 된다.

 

 

 

 

젊은 선생, 당신은 이유가 없으면 아무 일도 못하는 사람이오?
무슨 일이건 그냥 하고 싶어서 하면 안 되는 거요?
대체 무슨 생각이 그리 많소?
하고 싶은 일이 있거든 눈 질끈 감고 해버리는 거요.
당신이 갖고 있는 책은 몽땅 쌓아놓고 불이나 질러버리쇼.
그러면 누가 알겠소? 당신이 바보를 면하게 될지.

난 도둑질,살인,계집질로 계명이란 계명은 모조리 어겼소.
계명이 열 개였던가? 왜, 스무 개, 백 개라도 만들어 보라지.
그래 봐야 내가 다 깨뜨릴 테니.
하지만 난 하느님이 있다 해도 그 앞에 서는 게 두렵지 않소.
내 생각엔 그런 게 별로 중요할 것 같지가 않기 때문이오.

앞날이 걱정된다고 했소? 난 어제 일은 어제로 끝내오.
내일 일을 미리 생각하지도 않소.
나한테 중요한 건 지금 이 순간에 일어나는 일뿐이오.
나는 늘 나에게 묻소. '자네 지금 뭐 하나?'

 

자려고 하네. ''그럼 잘 자게.
지금은 뭘 하는가? ''일하고 있네. ''열심히 하게
지금은 뭘 하고 있나? ''여자랑 키스하네
잘해보게. 키스할 동안 다른 건 모두 잊어버리게
이 세상에는 자네와 그 여자밖에 없는 걸세. 실컷 키스하게

마지막으로 부탁하는데
행여 나하고 똑같이 살아보겠다는 생각일랑은 마쇼
당신이 할 일은 당신 자신이 되는 일,

당신답게 사는 일뿐이니


 

 

미키스 데오도라키스 (Mikis Theodorakis)


그리스가 낳은 위대한 작곡가 겸 가수로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생소한 이름이지만 올드 팬들의 기억에 남아있는 니코스 카잔차키스

소설을 토대로 한 65년 영화 [희랍인 조르바(Zorba The Greek)]의

영화 음악 작곡자로 한때는 그리스 음악의 대사'라는

호칭까지 얻었던 인물이다

그리스의 상징적 반체제 작곡가 미키스 테오토라키스는

1925년 7월29일 소아시아의 키오스 섬에서 태어났다.

테오도라키스의 음악 중 우리에게 가장 잘 알려진 것은

멜리나 메르쿠리가 주연한 영화 "Phaedra(죽어도 좋아)"와
"Never on Sunday(일요일은 참으세요) 1960" 와

안소니 퀸이 주연한 "Zorba the Greek(희랍인 조르바)1964"의

영화음악으로 소개된다.

제국주의와 억압에 함께 항거했던 친구의 죽음을 슬퍼하며

작곡한 "To treno fevgi stis okto (기차는 8시에 떠나고) 는

그의 작품의 단편에 지나지 않으며,
1,000여곡이 넘는 민중가곡 외에도, 교향곡 7곡, 2곡의 발레곡

 2곡의 대작 오라토리오, 4개의 오페라 등

정통 클래식 작곡가로도 많은 작품을 남겼다.

 


 

 
 
 
기차는 8시에 떠나네-To Treno Fevgi Stis Okto

카테리나행 기차는 8시에 떠나가네
11월은 내게 영원히 기억 속에 남으리
내 기억 속에 남으리
카테리나행 기차는 영원히 내게 남으리

함께 나눈 시간들은 밀물처럼 멀어지고
이제는 밤이 되어도 당신은 오지 못하리
당신은 오지 못하리
비밀을 품은 당신은 영원히 오지 못하리

기차는 멀리 떠나고 당신 역에 홀로 남았네
가슴 속에 이 아픔을 남긴채 앉아만 있네
남긴 채 앉아만 있네
가슴 속에 이 아픔을 남긴 채 앉아만 있네.


To traino feygei stis ochto
Taxidi gia tin Katerini
Noemvris minas den tha meinei
Na mi thymasai stis ochto
Na mi thymasai stis ochto
To traino gia tin Katerini
Noemvris minas den tha meinei

Se vrika pali xafnika
Na pineis oyzo stoy Leyteri
Nychta den thartheis s alla meri
Na cheis dika soy mystika
Na cheis dika soy mystika
Kai na thymasai poios tha xerei
Nychta den thartheis s alla meri

To traino feygei stis ochto
Ma esy monachos echeis meinei
Skopia fylas stin Katerini
Mes tin omichil pente ochto
Mes tin omichil pente ochto
Machairi stin kardia soy ekeini
Skopia fylas stin Katerini
 



 
 


조수미 == 기차는 8시에 떠나네




Haris Alexiou == To traino




김지연 == 기차는 8시에 떠나네 ( Raining Version )

 


 
 
 
 
 
 
 
 
 
 
 
 
 
 
 
 
 
 
 
 
 
 
 
 
 
 
 
 
 
 
 
 
 


프로필 이미지 [레벨:8]아제

2011.01.31 (20:06:30)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1.01.31 (23:11:27)

ㅋㅋ Mr.Bean~

프로필 이미지 [레벨:8]아제

2011.01.31 (20:19:48)

자유인 조르바..

저 장면이 유명하지요..

 

인생 다 망해먹고..

ㅋㅋ.춤이나 한번 추자..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11.01.31 (20:24:16)

듣고 있는데...이완되듯이 편해져서...

그리고 미키스 데오도라키스 음악이 좋소.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11.01.31 (20:21:33)

휴..음악이 현재 먹히지 않고 있네요.

그래서 일단 내비두고 다음에 수정해볼께요.

지금 컴이 이상하진 블로그에서는 먹히는데...여기서는 안 먹히네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11.01.31 (21:42:03)

아쉬운데로...기차는 8시에 떠나네로 바꿨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071 검토 부탁드립니다. 1 사드레 2007-06-19 63267
5070 [유시민] 문제는 '지역감정'이 아니라 '전라도 혐오증' 2 이민구 2012-12-21 30981
5069 환영하오. 소라 짱! image 4 양을 쫓는 모험 2009-05-06 26223
5068 남자의 자격, 배다해의 노래에 울화가 치민다 image 5 양을 쫓는 모험 2010-08-10 23958
5067 대한민국 연령별 인구분포도('15. 2월 현재) image 3 싸이렌 2015-03-20 22950
5066 천마신군의 리더쉽 image 2 양을 쫓는 모험 2013-01-23 18255
5065 한반도 대척점 image 노매드 2010-09-01 16712
5064 표창원 vs 권영진 , 표창원 vs 전원책 1 이민구 2012-12-18 15561
» Milkis Theodorakis - 기차는 8시에 떠나네 6 아란도 2011-01-31 15114
5062 사상누각에 대한 짧은 단상 image 15門 2013-01-03 14671
5061 성형수술 통계 image 3 곱슬이 2012-04-25 14614
5060 7월22일~25일 방영된 다큐추천합니다 EBS 다큐 프라임 기생寄生 PARASITE image 4 삼백 2013-07-27 14566
5059 서울 주제 모임 챠우 2016-03-08 13894
5058 푸앙카레 추측의 증명 5 ahmoo 2010-08-14 13656
5057 "방불케 하다" 라는 관용구의 어법 분석. 1 노매드 2010-10-26 13532
5056 [정다방] 함께들어요. 나는 꼼수다 23회 image 9 양을 쫓는 모험 2011-10-14 13367
5055 김동렬입니다. 김동렬 2005-09-28 13228
5054 안정감을 느끼려면....? 4 아란도 2010-08-07 12495
5053 박찬경님께 김동렬 2005-09-30 12477
5052 조두순이 목사 맞을까요? image 4 노매드 2009-10-01 12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