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7]현강
read 579 vote 0 2020.08.07 (08:16:16)

공간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어떻게 우주를 설명할 수 있을까? 부분되는 언어를 사용하여 어떻게 전체를 설명할 수 있을까? 유튜브 과학 채널에서 어차피 인간은 아무것도 알 수 없다는 널리고 널린 댓글들의 숨은 전제이다.

이런 난맥을 극복하고자 과학자들은 온갖 어려운 용어들을 발명해서 제시한다. 암흑 에너지나 수십 차원이나 다중우주 따위이다. 그러면 독자들은 '음 과연 내가 짐작하기도 힘든 단어들을 사용하는 군'거리며 보다 신빙성을 느낀다.

혹은 아직도 불만족하여 더 끝판왕되는 'ㄴㅇㄹㄷㅈㅂㅊ' 같은 말을 제시하라고 요구한다. 사실 자신이 뭐에 불만인지도 잘 모르는 것이다. 하지만 사실이지 공간이라는 말에는 공간이 없다. 그러므로 애초에 단어 하나 가지고 꼬투리 잡을 이유도 없다.

구조론에 따르면 인간은 숫자를 말하지만 진법을 복제해낸 거다. 마찬가지로 단어를 말하지만 문법을 복제해내어 그 단어가 뜻을 가지게 한다. 동등한 단어들의 나열은 합이다. 그런데 그 단어들이 문법에 맞추어 나열된다면 그건 곱이다.

부분의 합식은 여전히 부분이지만 부분의 곱식은 전체에 대한 묘사이다. 교환법칙이나 결합법칙이 성립하지 않도록 정의된 곱셈은 그 자체로 문법을 가리킬 수도 있다. 두 단어의 나열이라도 그 순서가 바뀌면 전혀 다른 전체 의미를 가르킬 수 있다.

숲의 피아노와 피아노의 숲은 다르다. 숲과 피아노나 피아노와 숲은 같다. 유튜브 댓글의 포기주의는 합의 교환법칙이라는 순환에 갖힌 답답함이다. 무한순환 무한교환은 공짜라서 좋을 듯 하지만 사실 값어치가 없다는 말과도 닿는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0915
1901 구조론 영어사이트 제작 모임[zoom online] 오리 2021-12-08 84
1900 대칭중첩 1 바람21 2021-12-03 257
1899 나는사랑해... 너를. [번역론] 이금재. 2021-11-30 315
1898 가속팽창과 시공간 우선순위 문제 1 바람21 2021-12-03 332
1897 목요모임 25일 목요일 image 1 김동렬 2021-11-24 424
1896 구조론 영어사이트 제작모임 update 10 오리 2021-12-01 435
1895 외력을 맞이하는 관점을 비틀기. 현강 2020-08-05 469
1894 관계와 관측 그리고 사건 현강 2020-08-09 503
1893 음악의 세가지 균일 image 오민규 2020-03-02 505
1892 타자성에 관하여 현강 2020-07-23 537
1891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오리 2020-07-30 543
1890 정보냐 밀도차냐 현강 2020-08-10 556
1889 구조론 목요모임(3층) image 오리 2020-05-28 560
1888 확률과 구조론 다음 2020-08-10 560
1887 제대로 된 인과율은 5다. 현강 2020-08-15 566
1886 사유의 방법과 철학 오민규 2020-07-08 567
1885 생명로드58 - 원전(핵발전소)이 기후위기의 대안이 될 수 없는 이유[동영상포함] image 1 수원나그네 2020-05-19 571
1884 원인과 결과 약속 2020-07-17 571
1883 의식과 무의식, 엔트로피에 대한 착각 현강 2020-08-08 575
1882 핵융합 이터 설계 아나키(÷) 2020-07-28 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