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590 vote 0 2020.04.30 (08:29:47)


    당신은 교육되었는가?


    교육은 지식의 주입이 아니라 수평적인 팀의 건설이다. 집단의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다면 당신은 교육된 것이다. 그러려면 일단 한국어가 되어야 한다. 말이 통해야 한다. 프로토콜이 맞아야 한다. 예의와 상식을 갖추어야 한다. 팀과 호흡이 맞아야 한다. 당신은 대한민국 의사결정 중심의 좋은 팀원인가?


    당신은 합리주의자인가, 실용주의자인가?
    당신은 절대주의자인가, 상대주의자인가?
    당신은 일원론자인가, 다원론자인가?
    당신은 진보주의자인가, 보수주의자인가?
    당신은 공자의 제자인가, 노자의 추종자인가?
    당신은 말을 듣는 사람인가, 말을 듣지 않는 사람인가?
    당신은 이성을 따르는가, 본능을 따르는가?
    당신은 대한민국 민주시스템의 간부인가, 하급 실무자인가?
    당신은 리더인가, 졸개인가?
    당신은 대승인가, 소승인가?
    당신은 논쟁가 율곡인가, 도덕가 퇴계인가?
    당신은 천하인인가, 시골 샌님인가?
    당신은 팀의 일원인가, 고독한 떠돌이인가?
    당신은 문명인인가, 부족민인가?

    당신은 집단을 위해 희생하는 지사인가, 내 몫부터 챙기는 얌체인가?


    교육은 신분을 정하는 것이다. 집단의 의사결정그룹에 들게 하는 것이 교육이다. 이 질문들에서 앞을 찍으면 교육된 것이고 뒤를 찍으면 교육되지 않은 것이다. 간단하다. 다 연동되어 있으므로 하나만 잘 찍으면 줄줄이 사탕으로 따라온다. 그냥 앞엣것을 찍으면 된다. 쉽잖아.


    교육은 1초 만에 가능하다. 집단을 위해 희생하는 지사의 호르몬이 나오면 교육된 것이며 다른 사람의 행동을 주시하다가 거기서 단서를 얻어 자기 행동을 결정하는 반사회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은 교육되지 않은 사람이다. 존 듀이의 사상은 반교육 사상이다. 인간은 원래 부족민으로 태어난다.


    12살에 가출하고 15살에 아기 낳고 서른 살에 죽는 것이 자연스럽다. 자연스러움을 좇아 무위자연 하면 문득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교육은 극기복례하고 괴력난신을 물리쳐서 다른 길로 가는 것이다. 그것은 집단의 지도자가 되는 것이다. 집단의 수평적 의사결정그룹에 드는 것이다.


    좋은 의사결정구조를 만든 다음 골치 아픈 수학 문제는 인도인에게 맡기고 기가 막힌 아이디어는 이스라엘인에게 얻고 대략 힘든 것은 아웃소싱을 하면 된다. 혼자서 모든 것을 다 해낼 이유가 없다. 중요한 것은 그들과 친구가 될 수 있는가이다. 한국에서 왔다고 하면 거절된다?


    도처에서 거절되어 인류의 의사결정그룹에 들지 못하면 실패다. 나는 무슬림이니까 하고 죽어도 터번을 쓰고 히잡을 입겠어 하고 똥고집을 피우면 당연히 배척된다. 말을 안 듣는 사람은 집단의 의사결정그룹에 들 수 없다. 재능이 있다면 괴팍한 사람도 포용할 수 있어야 좋은 시스템이다.


    그러나 일부러 괴팍한 짓을 한다면 넌센스다. 튀는 행동을 하고 어그로를 끌고 눈치를 보고 상대의 카드를 본 후에 자기 패를 정하는 소인배짓을 하면 퇴출된다. 간잽이짓 하는 안철수는 팀의 일원이 될 수 없다. 그냥 혼자 의료봉사나 하는게 맞다. 안철수는 교육되지 않은 사람이다.


    문명인은 정보를 공유할 수 있어야 한다. 자기가 아는 것은 내놓지 않고 남이 내놓은 정보만 챙겨가려는 사람과는 지식을 공유할 이유가 없다. 편하게 지식을 공유할 수 있는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것이 교육이다. 메이저리그는 코치도 선수에게 지식을 전수하지 않는다고 한다. 존 듀이가 교육을 망친 결과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kilian

2020.04.30 (12:49:10)

"그것은 집단의 지도자가 되는 것이다. 집단의 수평적 의사결정그룹에 드는 것이다."

http://gujoron.com/xe/1196841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498 구조론 동영상 1 김동렬 2010-03-22 194775
5497 진화에서 진보로 3 김동렬 2013-12-03 56433
5496 진보와 보수 2 김동렬 2013-07-18 56266
5495 '돈오'와 구조론 image 2 김동렬 2013-01-17 54007
5494 소통의 이유 image 4 김동렬 2012-01-19 53789
5493 신은 쿨한 스타일이다 image 13 김동렬 2013-08-15 53109
5492 관계를 창의하라 image 1 김동렬 2012-10-29 46913
5491 답 - 이태리가구와 북유럽가구 image 8 김동렬 2013-01-04 43489
5490 독자 제위께 - 사람이 다르다. image 17 김동렬 2012-03-28 42973
5489 청포도가 길쭉한 이유 image 3 김동렬 2012-02-21 40322
5488 구조론교과서를 펴내며 image 3 김동렬 2017-01-08 40251
5487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image 3 김동렬 2012-11-27 40196
5486 포지션의 겹침 image 김동렬 2011-07-08 39257
5485 아줌마패션의 문제 image 12 김동렬 2009-06-10 39018
5484 정의와 평등 image 김동렬 2013-08-22 38925
5483 비대칭의 제어 김동렬 2013-07-17 37108
5482 구조론의 이해 image 6 김동렬 2012-05-03 37056
5481 비판적 긍정주의 image 6 김동렬 2013-05-16 35886
5480 세상은 철학과 비철학의 투쟁이다. 7 김동렬 2014-03-18 35725
5479 라이프 오브 파이 image 8 김동렬 2013-02-04 33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