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802 vote 0 2019.12.25 (21:56:26)


     아킬레스와 거북이의 경주


    크기라는 것은 존재할까? 모눈종이 위에 그림을 그린다면 크기가 있다. 그런데 종이가 구겨져 있다면? 늘어진 고무줄 위에 금을 그었다면? 우리는 당연히 크기가 있다고 여긴다. 그러나 크기는 있는게 아니라 어떤 이유로 정해지는 것이다. 합의해서 룰을 정해야 한다. 누구랑 합의할까? 


    거북이와 아킬레스는 합의할 수 없다. 경쟁자이기 때문이다. 심판을 봐줄 제 3자가 필요하다. 소립자라면 주변과의 상호작용이 룰을 정한다. 애초에 크기가 없으므로 거북이 빠른지 아킬레스가 빠른지는 논할 수 없다. 그것은 주변공간과의 상호작용에 따른 상대적인 관계로 도출된다. 


    A가 B보다 가깝다고 말할 수 없다. 그러나 B보다 A와 더 많은 상호작용을 한다면 A가 B보다 가깝다고 말할 수 있다. 미시세계에서는 뒤에 있는 B가 앞에 있는 A보다 가까울 수 있다. 어떤 이유로 더 많은 상호작용을 한다면 말이다. 그러나 대개는 앞에 있는 것이 더 많이 상호작용한다. 


    일단은 그럴 확률이 더 높기 때문이다. 공간이나 시간이라는 개념은 상호작용의 빈도를 정하는 것으로 이해되어야 한다. 특정한 방향으로 더 많은 상호작용이 일어난다면 공간이 휘었다고 말할 수 있다. 과연 공간이 휜 것일까? 공간이 휘었다는 말로 나타낼 수 있는 요인이 있는 것이다. 


    크다 작다의 판단기준은 인간의 신체다. 어릴 때는 골목길이 넓어 보인다. 6학년 형들은 키가 크고 덩치가 우람해서 존경심이 들 정도이다. 어른이 되면 이등병 군인아저씨도 햇병아리처럼 귀여워 보인다. 비교판단은 모두 틀린 것이다. 상대적 관점이기 때문이다. 절대성으로 갈아타자.


    상호작용의 빈도가 크기를 결정한다. 자연은 더 효율화된 방향으로 상호작용하는 특성이 있다. 그것이 유지되기 때문이다. 비효율적이면 뒤로 밀리고 깨진다. 공간과 시간은 보다 효율적으로 상호작용하게 되는 수학적 원리의 반영이다. 방향을 트는 방법으로 효율을 달성하면 공간이다.


    방향전환을 반복하는 방법으로 효율을 달성하면 시간이다. 만유는 어떻게든 가장 효율적인 코스로 의사결정한다. 그것이 주변을 이기기 때문이다. 공간과 시간은 계를 이룬 에너지가 언제나 주변환경에 대해 상대적인 효율성을 달성하는 형태로 이동하는 수학적 원리의 반영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kilian

2019.12.26 (01:23:51)

"공간과 시간은 보다 효율적으로 상호작용하게 되는 수학적 원리의 반영이다. 방향을 트는 방법으로 효율을 달성하면 공간이다. 방향전환을 반복하는 방법으로 효율을 달성하면 시간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006 구조론 동영상 1 김동렬 2010-03-22 194208
5005 진화에서 진보로 3 김동렬 2013-12-03 55771
5004 진보와 보수 2 김동렬 2013-07-18 55673
5003 '돈오'와 구조론 image 2 김동렬 2013-01-17 53330
5002 소통의 이유 image 4 김동렬 2012-01-19 53204
5001 신은 쿨한 스타일이다 image 13 김동렬 2013-08-15 52498
5000 관계를 창의하라 image 1 김동렬 2012-10-29 46268
4999 답 - 이태리가구와 북유럽가구 image 8 김동렬 2013-01-04 42683
4998 독자 제위께 - 사람이 다르다. image 17 김동렬 2012-03-28 42398
4997 청포도가 길쭉한 이유 image 3 김동렬 2012-02-21 39713
4996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image 3 김동렬 2012-11-27 39501
4995 포지션의 겹침 image 김동렬 2011-07-08 38609
4994 정의와 평등 image 김동렬 2013-08-22 38333
4993 아줌마패션의 문제 image 12 김동렬 2009-06-10 38157
4992 비대칭의 제어 김동렬 2013-07-17 36510
4991 구조론의 이해 image 6 김동렬 2012-05-03 36489
4990 구조론교과서를 펴내며 image 3 김동렬 2017-01-08 35369
4989 세상은 철학과 비철학의 투쟁이다. 7 김동렬 2014-03-18 35137
4988 비판적 긍정주의 image 6 김동렬 2013-05-16 35014
4987 라이프 오브 파이 image 8 김동렬 2013-02-04 32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