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361 vote 0 2019.11.27 (17:45:51)

      

    구조론의 깨달음


    구조론은 간단히 괄호를 치는 것이다. 하나는 괄호가 없다. 둘이면 대칭이 성립한다. 셋이면 괄호가 작동한다. A(B-C)로 된다. A는 B와 C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대칭된 둘은 상대적이다. 괄호에 가두어지면 절대적이다. 커플은 상대적이다. 한쪽이 호감을 가졌더라도 상대편이 거부하면 틀어진다.


    부모와 자식은 절대적이다. 자식이 둘이거나 부모가 둘이어야 한다. 편부모에 자식이 하나면 괄호는 작동하지 않는다. 그 경우는 이를 지켜보는 외부인을 포함해야 괄호가 작동한다. 스승과 제자의 관계도 그렇다. 스승은 한 명이고 제자는 두 명이라야 구조가 작동한다. 의사결정이 작동하는 구조가 된다.


    대칭된 둘이 토대를 공유한 상태에서 에너지가 작동하여 의사결정이 일어나는 것이 구조다. 에너지와 토대와 대칭된 둘과 의사결정까지 다섯이다. 세상은 상대적인 관계로 되어 있고 괄호를 치면 절대적인 구조로 도약한다. 관계는 여러가지 조건이 맞으면 특별한 결과를 도출하지만 구조는 항상 그러하다.


    핸들처럼 좌우가 대칭되고 축이 꿰어진 상태에서 운전사의 팔을 통해 에너지가 작동하면 특정한 결과를 도출한다. 만약 비포장도로라면 반대로 바퀴가 핸들을 틀 수도 있다. 움푹 패인 길에서 핸들을 놓고 있으면 노면의 굴곡을 따라 저절로 핸들이 돌아간다. 운전사는 핸들을 꺾어 상황을 해결할 수 있다.


    세상이 존재하는 이유는 존재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즉 통제가능성 때문이다. 세상은 그냥 존재하는게 아니라 그것이 있게 되는 과정을 거쳐서 결과적으로 존재하는 것이며 그것은 적절히 되돌아오는 피드백을 제압하는 것이다. 작용은 반작용을 제압한다. 대칭은 제압되지 않는다. 가는 만큼 되돌아온다.


    대칭을 괄호 안에 가두는 방법으로 제압되는 것이다. 인간은 주로 집단 속에서 괄호당한다. 괄호 안에 갇힌다. 둘이 맞섰다가 제 3자를 만나 가둬짐을 당한다. 그럴 때 에너지는 작동한다. 일정한 결과를 도출하게 된다. 구조가 작동하면 결과는 항상 그러하다. 에너지를 조절하여 값을 얻어낼 수 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kilian

2019.11.28 (00:48:18)

"인간은 주로 집단 속에서 괄호당한다. 괄호 안에 갇힌다. 둘이 맞섰다가 제 3자를 만나 가둬짐을 당한다."

http://gujoron.com/xe/1144385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133 구조론 동영상 1 김동렬 2010-03-22 194302
5132 진화에서 진보로 3 김동렬 2013-12-03 55894
5131 진보와 보수 2 김동렬 2013-07-18 55774
5130 '돈오'와 구조론 image 2 김동렬 2013-01-17 53446
5129 소통의 이유 image 4 김동렬 2012-01-19 53303
5128 신은 쿨한 스타일이다 image 13 김동렬 2013-08-15 52608
5127 관계를 창의하라 image 1 김동렬 2012-10-29 46381
5126 답 - 이태리가구와 북유럽가구 image 8 김동렬 2013-01-04 42831
5125 독자 제위께 - 사람이 다르다. image 17 김동렬 2012-03-28 42496
5124 청포도가 길쭉한 이유 image 3 김동렬 2012-02-21 39818
5123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image 3 김동렬 2012-11-27 39637
5122 포지션의 겹침 image 김동렬 2011-07-08 38736
5121 정의와 평등 image 김동렬 2013-08-22 38440
5120 아줌마패션의 문제 image 12 김동렬 2009-06-10 38328
5119 구조론교과서를 펴내며 image 3 김동렬 2017-01-08 36731
5118 비대칭의 제어 김동렬 2013-07-17 36618
5117 구조론의 이해 image 6 김동렬 2012-05-03 36599
5116 세상은 철학과 비철학의 투쟁이다. 7 김동렬 2014-03-18 35248
5115 비판적 긍정주의 image 6 김동렬 2013-05-16 35139
5114 라이프 오브 파이 image 8 김동렬 2013-02-04 32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