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약속
read 784 vote 0 2019.05.19 (20:54:09)

화폐단위변경 말이 많습니다
화폐개혁에 찬반이 나뉘고
걱정반 우려반 하고 있습니다만
좋은 점도 많다고 보여지는데요
어떻게 보시는지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9]kilian

2019.05.19 (23:57:55)

뉴스 댓글들을 보면 하위층의 반대가 더 강한 것 같습니다. 이유는 인플레의 원인이 된다는 것이구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9.05.20 (09:15:06)

화폐개혁은 원 밑에 전이 생기는 건데 

천대일로 개혁한다지만 실제로는 10대 1입니다.


백만대 일 정도로 되어야 의미가 있지 10대 1이면 의미가 없는데다

전이 생겨서 셈을 못하는 많은 하층민들에게 고통을 줄 것입니다.


1원 20전 이런 식으로 되는 거지요. 

1.20원이라고 써놓으면 1원 20전인지 120원인지


시력이 나쁜 사람들을 골탕먹이게 됩니다. 

1.00이 아니라 1.oo 원 하는 식으로 


전은 숫자 크기를 작게 해야 하는데

이게 또 골때리는 함정입니다.


구조론으로 봐도 플러스는 안 하는게 맞습니다.

없던 전이 플러스 되는 거지요.


터키는 백만대 일로 개혁한건데 그건 경우가 다른 거구요.

전을 경험한 적이 없는 젊은 세대는 감당 못합니다.


원과 전이 발음이 비슷해서 헷갈리므로

전은 받침없는 다른 이름으로 불러야 하는데


그것을 명명하는 것도 골치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5]노매드

2019.05.20 (18:47:00)

만약 한다면 불(弗) 같이 아예 구분되는 이름으로 해야겠지요. 참고로 달러 표시와 부르는 명칭 근거는 미국이나 동양이나 다 황당하군요. 기호와 유래가 무관해요.


달러 기호의 유래 (나무위키)


달러 기호 $는 원래 스페인계 화폐 단위인 페소(peso)를 표시하는 기호이다. P와 S를 겹쳐 쓴 모양이 $가 됐다는 설이 있다. 1785년에는 미국 달러를 표시하는 기호로 채택되었고 더 유명해져버렸다.


또한, 멕시코에서 제조되어 미국과 캐나다에서도 함께 사용되었던 스페인 8리알 은화의헤라클레스 두 개 기둥을 둘러싼 S자 모양의 장식용 리본에서 유래되었다는 주장과 스페인 국왕의 문장에서 나왔다는 주장 등이 있다.


로마 제국 후기 금화의 단위 solidus에서 기원했다는 설도 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143686


한국을 포함한 동양권에서는 '불'이라고도 부르는데, 이건 한자의 弗(말 불)자가 $와 비슷하게 생겼기 때문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917 검토 부탁드립니다. 1 사드레 2007-06-19 62115
4916 [유시민] 문제는 '지역감정'이 아니라 '전라도 혐오증' 2 이민구 2012-12-21 30305
4915 환영하오. 소라 짱! image 4 양을 쫓는 모험 2009-05-06 25143
4914 남자의 자격, 배다해의 노래에 울화가 치민다 image 5 양을 쫓는 모험 2010-08-10 23531
4913 대한민국 연령별 인구분포도('15. 2월 현재) image 3 싸이렌 2015-03-20 20331
4912 천마신군의 리더쉽 image 2 양을 쫓는 모험 2013-01-23 17597
4911 한반도 대척점 image 노매드 2010-09-01 15734
4910 표창원 vs 권영진 , 표창원 vs 전원책 1 이민구 2012-12-18 15366
4909 Milkis Theodorakis - 기차는 8시에 떠나네 6 아란도 2011-01-31 14835
4908 사상누각에 대한 짧은 단상 image 15門 2013-01-03 14058
4907 7월22일~25일 방영된 다큐추천합니다 EBS 다큐 프라임 기생寄生 PARASITE image 4 삼백 2013-07-27 13972
4906 서울 주제 모임 챠우 2016-03-08 13723
4905 성형수술 통계 image 3 곱슬이 2012-04-25 13586
4904 푸앙카레 추측의 증명 5 ahmoo 2010-08-14 13322
4903 [정다방] 함께들어요. 나는 꼼수다 23회 image 9 양을 쫓는 모험 2011-10-14 13183
4902 김동렬입니다. 김동렬 2005-09-28 13004
4901 박찬경님께 김동렬 2005-09-30 12264
4900 "방불케 하다" 라는 관용구의 어법 분석. 1 노매드 2010-10-26 12209
4899 안정감을 느끼려면....? 4 아란도 2010-08-07 11777
4898 홈페이지 재단장 축하드립니다. 쟈칼 2005-09-30 11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