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4]스마일
read 567 vote 0 2018.07.22 (13:51:30)

2015년 ~ 2017년 국내총생산 (한국은행)

국내총생산.jpg

요새 다음 댓글을 보면 한국경제가 붕괴하여 곧 IMF가 올 것 같은 분위기로 글을 쓴다.

그들에게 묻고싶다. 한국은행 들어가서 단 한번이라도 통계를 뽑아 본 적이냐고??

지금 경제가 어렵다고 하는 사람들은 건설업자이거나 아파트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아닐까 싶다. 또 경제는 박근혜때가 좋았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들 역시 부동산업자 일 것이다.


경제는 설비자투자 (기업), 민간소비(가계), 정보소비 (재정집행--> 경제가 어려워 질 때는 정부가 돈을 풀어야 한다.)

2015년 2016년 보면 정부가 하기 쉬운 쪽을 경제성장율을 이끈 면이 있다. 민간은 소비하지 않고 정부소비는 높고

건설투자로 건물을 올리고, 그러나 기업의 설비투자는 적게하여 앞으로 기업의 경영이 어렵게 할 수 있다가

2017년 되면서 민간소비가 살아나고 설비투자를 대폭늘리면서 수출기업이 살아날 수 있는 여건이 되었다.


대통령이 바끼면서 경제의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는 것이다. 다시 경제위기오고 부동산가격이 바닥을 드러내서 어려워지면

다시 건설경기를 조정할 수 있다.


한국은행 경제성장.jpg

2018년 1분기는 민간소비도 늘고 있고 설비투자도 늘고 있다. 물론 반도체기업의 투자가 늘고 있지만

지금 뉴스는 조선업수주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온다. 지금 조선업이 일감이 없는 것은 2015년 중국기업의

저가경쟁으로 수주가 없어서 그럴 수 있다.


박근혜가 한 것은 한 것이 딱 하나밖에 없다. 건설투자.  그러나 건설투자는 내 옆에 건물이 올라가는 것이

금방 눈에 띄니까 경제가 성장하는 것 처럼 보인다. 건설투자말고 산업은 건들떠 보지도 않았다.



[레벨:14]스마일

2018.07.22 (14:00:00)

하반기는 미국과 중국의 대결로 세계경제가 더 불확실성에 있겠지만

미국은 중국의 경제적인 측면 뿐만 아니라

중국이 자신을 G2로 격상시키면서

유럽에 투자를 늘리는 중국이 더 커지는 것을 경계하여

경제가 경제 그 자체로 움직이는 것 아니라

정치로 경제를 움직여 가는 것 같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06 검색기능에 대해 2 서단아 2018-07-22 739
» 모든 경제는 "정치경제학"이다. image 1 스마일 2018-07-22 567
4704 각나라의 실업율 image 2 스마일 2018-07-20 761
470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19 388
4702 제안합니다! 1 cintamani 2018-07-18 648
4701 단어 하나도 중요하다. 1 다원이 2018-07-17 586
4700 [출간소식] 구조론총서15. 신의 입장 image 25 ahmoo 2018-07-16 1250
4699 크라우드펀딩의 마지막 날. 소개글을 첨부합니다. image 5 덴마크달마 2018-07-16 573
4698 중고차 VS 컴퓨터.. 2 야뢰 2018-07-15 631
4697 항해 사진전 초대합니다(7월 15일 일요일, 이태원) image 수피아 2018-07-14 390
4696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12 335
4695 관계론적으로 본 군주에 대한 평가 4 김미욱 2018-07-11 631
469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05 520
4693 깨달음 흘끗 보기. systema 2018-07-01 836
4692 출판 크라우드펀딩을 기획했습니다. 8 덴마크달마 2018-06-30 1099
4691 [학급운영] 관찰하고 또 관찰하면 보이는 것 이상우 2018-06-28 682
4690 철인3종 경기 행사 안내(7월 6일 금요일 오전 9시) 수피아 2018-06-28 580
4689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8 506
4688 신의 증명과 불완전성 정리, 러셀의 역설 챠우 2018-06-21 1045
4687 구조론에 바탕한 새로운 역사해석 시도. 4 김미욱 2018-06-21 8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