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펀딩의 마지막 날.
(1,000원 만 후원하셔도 책을 보내드리겠습니다.)
가격은
20살 이상 10,000 원
20살 아래 5,000 원 이 될 예정입니다.
---------------------------------

사 랑

1. 백과사전
- 인간의 근원적인 감정으로 인류에게 보편적이며, 인격적인 교제, 또는 인격 이외의
가치와의 교제를 가능하게 하는 '힘'

2. 국어사전
- 어떤 사람이나 존재를 몹시 아끼고 귀중히 여기는 마음. 또는 그런 '일'

3. 옛말
- '사랑하다'의 옛말은 '괴다'이며 '괴다', '고이다'의 원뜻은 '생각하다'

정의를 두고 고민을 해 본 결과, 결국 인간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사랑'이고, 해야 할 '생각'은 '사랑'에 기반을 두어야 하고, 그럴 때에서야 진정한 '힘', 흔히 말하는 '에너지'가 생기지 않겠냐는 결론이 도출되었습니다. 하지만, '에너지'를 잘못 사용했다가는 그 '에너지'가 '나'를 해치거나 '상대'를 해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구요.
마치 '선의'로 무언가를 행했지만, 의도와는 정반대의 상황이 벌어지는 것처럼요.

아, 물론, 사랑에 정답은 없습니다. 고작 세 가지의 정의로 결론을 도출하는 것도 웃기지요. 같이 생각을 해보고자 정의를 적어두었을 뿐입니다.

그럼 우리는 왜 그 알쏭달쏭한 사랑을 해야한다고 강요 아닌 강요를 받을까요?
그것은 바로 '상대'를 '나'로 생각하는 법을 배우는 가장 효율적이고도 효과적인 '성장 법'이기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저는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범죄를 저지르거나 호기로운 아이들의 날개를 꺾어버리는 행위, 제 3자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를 조금이나마 예방하고자 이 동화책을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불가능하겠지만 최소한 제 미래의 리틀 초이에게는 가능하지않을까요,,ㅎㅎ)
아! 사랑! 쉽지 않습니다!

모두들 좋은 밤 되세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5]덴마크달마

2018.07.16 (00:46:08)

https://tumblbug.com/bokak

펀딩 링크 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8.07.16 (09:31:43)

많이 참여해보아요!

[레벨:10]큰바위

2018.07.16 (18:44:28)

시간이 얼마 안남았네요. 언능 밀어드립시다. 


달마님 화이팅. 

프로필 이미지 [레벨:5]덴마크달마

2018.07.16 (21:07:46)

달성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레벨:10]큰바위

2018.07.16 (21:29:41)

축하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04 [출간소식] 구조론총서15. 신의 입장 image 25 ahmoo 2018-07-16 1191
» 크라우드펀딩의 마지막 날. 소개글을 첨부합니다. image 5 덴마크달마 2018-07-16 522
4702 중고차 VS 컴퓨터.. 2 야뢰 2018-07-15 581
4701 항해 사진전 초대합니다(7월 15일 일요일, 이태원) image 수피아 2018-07-14 329
4700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12 284
4699 관계론적으로 본 군주에 대한 평가 4 김미욱 2018-07-11 580
4698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05 467
4697 깨달음 흘끗 보기. systema 2018-07-01 769
4696 출판 크라우드펀딩을 기획했습니다. 8 덴마크달마 2018-06-30 1046
4695 [학급운영] 관찰하고 또 관찰하면 보이는 것 이상우 2018-06-28 633
4694 철인3종 경기 행사 안내(7월 6일 금요일 오전 9시) 수피아 2018-06-28 533
469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8 460
4692 신의 증명과 불완전성 정리, 러셀의 역설 챠우 2018-06-21 944
4691 구조론에 바탕한 새로운 역사해석 시도. 4 김미욱 2018-06-21 833
4690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1 384
4689 교장과 교감의 부당한 권력 횡포를 막아야 교육이 바로섭니다. 2 이상우 2018-06-19 761
4688 어리석은자 hya 2018-06-19 633
4687 오사카 지진 image 3 hya 2018-06-18 1030
4686 내일 학교폭력과 아동학대로 인한 갈등 중재 하러 갑니다. 이상우 2018-06-14 527
4685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6-14 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