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리트윗

현실은 라쇼몽

원문기사 URL : http://v.media.daum.net/v/20180711213437955?d=y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8.07.12

쓰레기와 쓰레기의 합작일 뿐.

각자의 욕망을 달성해 가는 방법이 다를 뿐이며.


세상에는 나쁜 남자 숫자만큼 나쁜 여자가 있는 것이며

법은 단지 심판할 수 있는 것을 심판할 뿐이며


감옥에 가는 것은 증거를 남긴 자의 몫.

최종 승리자는 그 누구도 아닌 보다 진보한 사회가 되는 것.


남자가 유리한 사회라면 남자에게 핸디캡을 줘서 균형을 맞추는 것.

완전한 평등은 절대 없고 힘의 균형에 의한 평등이 있을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