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6021 vote 0 2018.06.20 (16:10:41)


    신은 권력이다


    신은 권력이다. 권력은 위임된다. 신을 믿는다는 것은 의사결정을 대표자에게 위임한다는 말이다. 반대로 대표자가 집단의 구성원으로부터 권력을 위임받는 것이 대표성이다. 의사결정이 있는 모든 곳에 권력이 있고 대표성이 있다.


   의사결정을 가능케 하는 에너지는 외부에서 들어와 사건을 진행한 후 다시 외부로 빠져나가며 그 진행과정에서 에너지의 진행경로에 위치하는 누구든 브레이크를 걸 수 있기 때문이다. 사건은 계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계를 구성하는 구성원들은 모두 의사결정에 가담할 수 있다.


    그러므로 권력이 있다. 권력의 작동은 기승전결로 진행되어 가는 사건 진행의 각 단계에서 의사결정에 필요한 공간의 연결과 시간의 우선순위에 의해 일어난다. 연결고리의 공간적 방향을 바꿀 수도 있고 시간적 순서를 바꿀 수도 있다.


   그 과정에 집단의 구성원들이 사건의 진행을 방해하거나 협조할 수 있는 만큼 권력이 있다. 하나의 사건은 5회의 방향전환 곧 5회의 의사결정을 필요로 한다. 그때마다 권력의 위임과 대표가 일어난다.


    신이 있다는 것은 사건 안에서 공간적으로 모두 연결되어 있다는 것이며 기적이 있다는 것은 시간의 우선순위에 따라 적절한 타이밍이 있다는 것이며 기도가 받아들여진다는 것은 그러므로 준비된 상태로 대기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사건 안에서는 누구든 대표자가 될 수 있다. 축구선수는 누구나 패스를 받을 수 있고 야구선수는 누구나 타석에 설 수 있다. 사건의 진행을 방해할 수도 있고 협력할 수도 있다. 그러므로 권리가 있고 권한이 있고 인권이 있고 권력이 있다.


    선점권, 소유권, 특허권, 참정권, 기득권 등의 다양한 형태로 권력은 작동한다. 다양한 형태로 방해와 협력이 가능하고 그만큼 권력의 위임과 대표가 가능하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48 범죄자와 대학생 3 김동렬 2018-07-03 6223
4147 철학이란 무엇인가? 1 김동렬 2018-07-03 5645
4146 나의 입장 요약 2 김동렬 2018-07-02 5871
4145 신의 입장을 요약하면 1 김동렬 2018-07-01 5591
4144 인간이 말을 들어야 한다 image 6 김동렬 2018-07-01 5734
4143 구조론의 알파와 오메가 3 김동렬 2018-06-27 6254
4142 관성력으로 이겨야 진짜다 김동렬 2018-06-26 6179
4141 고쳐쓴 노자와 디오게네스 김동렬 2018-06-25 6077
4140 최근 글 정리 김동렬 2018-06-22 6474
4139 증명의 문제 2 김동렬 2018-06-22 5853
4138 종교의 실패 김동렬 2018-06-21 6294
» 신은 권력이다 김동렬 2018-06-20 6021
4136 용감한 이야기를 하자 김동렬 2018-06-20 6078
4135 신에게서 인간으로 7 김동렬 2018-06-19 6454
4134 약자를 위한 철학은 없다 2 김동렬 2018-06-17 6637
4133 신의 증명 2 김동렬 2018-06-17 6053
4132 신과 기적과 기도 5 김동렬 2018-06-16 6608
4131 모든 이야기의 시작 6 김동렬 2018-06-14 7424
4130 특이점은 있다 1 김동렬 2018-06-13 6735
4129 약자를 위한 철학은 없다 1 김동렬 2018-06-12 7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