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내일 고학년과 저학년 사이의 경미한 학교폭력, 이와 관련하여 이뤄진 명확한 아동학대, 가물 가물 학폭 진실게임, 기피 학군의 어려운 가정문제가 얽힌 학폭문제를 조정하러 간다. 개인적으로 다른 학교 방문 학폭조정은 무려 처음이다.

올해만해도 타학교 수십명의 선생님들과 십수명의 학부모 학폭 상담, 우리학교 학폭 중재 세 건.

결과가 중요하지 않다. 포인트는 나 자신의 여유, 아이들의 회복과 성장에 집중하기, 부모들의 억울함 불안과 분노를 지속적이 공감으로 누그러뜨리기, 학폭해결절차 안내하기, 학교에서 해드릴 수 있는 부분 안내하기, 부모님들의 궁금증 풀어드리기 등등 찬찬히 진행할 것이다.

이번 학폭조정은 학폭절차의 대안이 아니다. 원칙적으로 절차는 밟는다. 동시에 자신과 상대방을 고통스럽게 하기보다 내 자녀와 부모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을 명확히 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궁극적으로 학교와 학부모가 협력하여 아이가 행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과정이 될 것이다.

좋은 결과는 바라지만 원하는대로 되지 않는 게 보통임을 잊지 않으려고 한다. 과연 내일 오후 어떤 일이 펼쳐질까? 결과는 내일 밤 확인하실 수 있겠다.

*어떠한 응원이나 비판, 조언과 경험나눔도 학교평화실현에 도움이 됩니다. 선생님들의 좋은 말씀 기다립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04 [출간소식] 구조론총서15. 신의 입장 image 25 ahmoo 2018-07-16 1196
4703 크라우드펀딩의 마지막 날. 소개글을 첨부합니다. image 5 덴마크달마 2018-07-16 525
4702 중고차 VS 컴퓨터.. 2 야뢰 2018-07-15 584
4701 항해 사진전 초대합니다(7월 15일 일요일, 이태원) image 수피아 2018-07-14 333
4700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12 286
4699 관계론적으로 본 군주에 대한 평가 4 김미욱 2018-07-11 583
4698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05 469
4697 깨달음 흘끗 보기. systema 2018-07-01 773
4696 출판 크라우드펀딩을 기획했습니다. 8 덴마크달마 2018-06-30 1051
4695 [학급운영] 관찰하고 또 관찰하면 보이는 것 이상우 2018-06-28 637
4694 철인3종 경기 행사 안내(7월 6일 금요일 오전 9시) 수피아 2018-06-28 536
469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8 464
4692 신의 증명과 불완전성 정리, 러셀의 역설 챠우 2018-06-21 947
4691 구조론에 바탕한 새로운 역사해석 시도. 4 김미욱 2018-06-21 836
4690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1 387
4689 교장과 교감의 부당한 권력 횡포를 막아야 교육이 바로섭니다. 2 이상우 2018-06-19 766
4688 어리석은자 hya 2018-06-19 637
4687 오사카 지진 image 3 hya 2018-06-18 1034
» 내일 학교폭력과 아동학대로 인한 갈등 중재 하러 갑니다. 이상우 2018-06-14 530
4685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6-14 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