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내일 고학년과 저학년 사이의 경미한 학교폭력, 이와 관련하여 이뤄진 명확한 아동학대, 가물 가물 학폭 진실게임, 기피 학군의 어려운 가정문제가 얽힌 학폭문제를 조정하러 간다. 개인적으로 다른 학교 방문 학폭조정은 무려 처음이다.

올해만해도 타학교 수십명의 선생님들과 십수명의 학부모 학폭 상담, 우리학교 학폭 중재 세 건.

결과가 중요하지 않다. 포인트는 나 자신의 여유, 아이들의 회복과 성장에 집중하기, 부모들의 억울함 불안과 분노를 지속적이 공감으로 누그러뜨리기, 학폭해결절차 안내하기, 학교에서 해드릴 수 있는 부분 안내하기, 부모님들의 궁금증 풀어드리기 등등 찬찬히 진행할 것이다.

이번 학폭조정은 학폭절차의 대안이 아니다. 원칙적으로 절차는 밟는다. 동시에 자신과 상대방을 고통스럽게 하기보다 내 자녀와 부모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을 명확히 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궁극적으로 학교와 학부모가 협력하여 아이가 행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과정이 될 것이다.

좋은 결과는 바라지만 원하는대로 되지 않는 게 보통임을 잊지 않으려고 한다. 과연 내일 오후 어떤 일이 펼쳐질까? 결과는 내일 밤 확인하실 수 있겠다.

*어떠한 응원이나 비판, 조언과 경험나눔도 학교평화실현에 도움이 됩니다. 선생님들의 좋은 말씀 기다립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49 단어 하나도 중요하다. 1 다원이 2018-07-17 671
4648 [출간소식] 구조론총서15. 신의 입장 image 25 ahmoo 2018-07-16 1330
4647 크라우드펀딩의 마지막 날. 소개글을 첨부합니다. image 5 덴마크달마 2018-07-16 656
4646 중고차 VS 컴퓨터.. 2 야뢰 2018-07-15 710
4645 항해 사진전 초대합니다(7월 15일 일요일, 이태원) image 수피아 2018-07-14 508
464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12 406
4643 관계론적으로 본 군주에 대한 평가 4 김미욱 2018-07-11 701
464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05 604
4641 깨달음 흘끗 보기. systema 2018-07-01 910
4640 출판 크라우드펀딩을 기획했습니다. 8 덴마크달마 2018-06-30 1195
4639 [학급운영] 관찰하고 또 관찰하면 보이는 것 이상우 2018-06-28 748
4638 철인3종 경기 행사 안내(7월 6일 금요일 오전 9시) 수피아 2018-06-28 659
4637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8 568
4636 신의 증명과 불완전성 정리, 러셀의 역설 챠우 2018-06-21 1173
4635 구조론에 바탕한 새로운 역사해석 시도. 4 김미욱 2018-06-21 965
463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1 505
4633 교장과 교감의 부당한 권력 횡포를 막아야 교육이 바로섭니다. 2 이상우 2018-06-19 958
» 내일 학교폭력과 아동학대로 인한 갈등 중재 하러 갑니다. 이상우 2018-06-14 667
4631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6-14 562
4630 경남도지사 후보의 고군분투기! 1 달타(ㅡ) 2018-06-13 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