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일단 이미 지나간 미투 얘기를 가져와 이재명도 '나가리'시켜야 된다라고 주장하는 글이 아님을 서두에 밝혀둡니다. 


제가 궁금한 게 위 네 사람 다 일종의 미투운동의 가해자라고 할 수 있는데, 결과물은 각각 달랐습니다. 

왜 안희정이나 정봉주, 박수현에 들이댄 잣대로 이재명을 재단하지 않느냐?며 민주당을 까는 주장도 있는데요. 

제가 보기엔 이런 다른 대응이 민주당 지도부가 이재명 밀어줄려고 하는 행태라고는 보지 않습니다. 

겉보기에는 일관성이 결여(또는 모순된 대응) 되어보이지만 , 

나름 각각의 경우에 대해 크게 불합리하지 않은 선에서 대응했다고 보는데요. 


이걸 모순된 행동으로 보지 않고, 구조론적으로 '그러하니 그러하다'식으로 해석해 보고 싶습니다. 

조언을 구해 듣기 전에, 설익은 제 나름의 해석툴을 적용해 보자면, 



일단 정봉주나 박수현은 자체 에너지가 없었다. 그러니, 사소해 보이는 공격 한 방에도 날라간 거다. 


-안희정-

안희정이나 이재명은 자체 에너지를 보유한 일군의 지도자였다. 

다만 안희정은 공격(미투가 나쁘다는 의미는 아닙니다)이 너무 치명적이어서 아웃된거다. 


-이재명-

이재명은 자체 세력이 있는데다, 김부선의 미투고발은 이미 몇 차례 과거에 이슈가 되어 알려졌고 해서 

치명타라고 할 수 없는, 김이 좀 빠진 공격이었다. 이재명세력이 가지고 있는 에너지를 파괴할 만한 수준은 아니었다. 

그래서 타세력에게 공격의 빌미를 줄 지언정, 세력 자체가 소멸되는 건 피할 수 있었다. 


이재명은 달고 가야 되는 세력이고, 이는 어쩌면 민주당/진보 세력을 긴장(스트레스)하게 만드는 험한 길이나,

이에 대한 통제 및 대응이 우리가 할 일이다. 

이런 측면에서 보면, 이재명에 대한 소위 문파들의 과도한 공격도, 비록 도덕성을 빌미로 삼았지만,

이런 장기간의 스트레스를 받고 싶지 않은 (그래서 미리 싹을 자르고 싶은) 욕구의  발현이다. 


(자꾸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데요) 

일단 상처주기에 성공한 듯 보이고, 이 자체가 대중의 통제/대응의 일환이 아닌가도 싶습니다. 

문파 스스로는 (무의식적으로) 스트레스를 낮추는 편한 길을 가려한 건데,

결과적으로 실패했으나 (당선을 막지 못함), 이게 오히려 원래 의도와는 달리

이재명이라는 지도자의 향후 행보가 너무 막나가지 않게 되는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아닌가...

좋은 결과가 좋은 게 아니고, 나쁜 결과가 나쁜 게 아니기 쉬운 것처럼...




도덕성이 낑겨 들어오지 않도록 노력하며, 이 정도로 해석했는데요. 

다른 분들의 생각은 어떠신지 궁금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6]id: 배태현배태현

2018.06.11 (12:40:02)

다들 별로인 건 같은데 안희정/정봉주와 박수현/이재명은 사안의 성격이 다릅니다.

[레벨:4]국궁진력

2018.06.11 (12:42:59)

어떻게 다른지 조금만 더 설명 부탁드릴게요. 

[레벨:5]반짝

2018.06.11 (22:00:47)

이재명의 경우는 미투가 아닙니다. 불륜을 성범죄와 같다고 볼수있을까요?


단어사용은 명확히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5]노매드

2018.06.12 (00:12:27)

뭐 어렵게 생각하세요. 정박은 당 후보 결정하는 과정에서 터져 아웃된거고 이는 선거 도중에 터졌으니 계속 고하는 수 밖에.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87 구조론에 바탕한 새로운 역사해석 시도. 4 김미욱 2018-06-21 889
4686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1 438
4685 교장과 교감의 부당한 권력 횡포를 막아야 교육이 바로섭니다. 2 이상우 2018-06-19 838
4684 내일 학교폭력과 아동학대로 인한 갈등 중재 하러 갑니다. 이상우 2018-06-14 587
468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6-14 494
4682 경남도지사 후보의 고군분투기! 1 달타(ㅡ) 2018-06-13 890
4681 이런 영화 한편 만들고 싶다. 아제 2018-06-13 695
4680 미국 군수업체 image 1 눈마 2018-06-13 829
» 안희정, 정봉주, 박수현, 이재명 건을 보면서... image 4 국궁진력 2018-06-11 1891
4678 벨기에 여행기 image 5 챠우 2018-06-08 1236
4677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07 455
4676 친구가 그대를 규정한다. 2 아제 2018-06-05 1096
4675 생명의 바운더리. 아제 2018-06-04 738
4674 자한당 가고 다음은 조중동 보내기인데... 1 큰바위 2018-06-02 836
467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5-31 512
4672 토닥토닥 image 4 풀꽃사랑 2018-05-31 538
4671 <사람이 원하는 것 - 약한고리를 보호해야 한다> image 아란도 2018-05-25 851
4670 트럼프에 대한 한 가지 일화 image 3 락에이지 2018-05-24 2245
4669 핸드폰에서 구조론 사이트 첫 화면을 열면... 4 다원이 2018-05-24 958
4668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5-24 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