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8]아제
read 1200 vote 0 2018.06.05 (12:31:07)

사회는 문명은 문화는 아직 무르익지 않았다.

가족이 없는 사람은 위험하다. 


친구가 없는 사람은도와줄 사람이 없다는 말도 되지만..컨트롤이 안된다는 말도 된다
가족과 친구가 없으면 외롭다..가 아니라 막나가게 된다.

좋은 의미론 자유..나쁜 의미론 사회적 범죄.

 자기 자신에게 안전장치를 만들고 싶은가? 친구를 많이 사겨두어라.
그냥 친구가 아니라..사랑하는 사이의 친구


그 사람이 컨트롤러가 된다. 쉽게 말해 잔소리꾼..
단 말로하는 잔소리 친구는 좋은 친구가 아니다.


존재 자체가 잔소리가 되는 친구가 좋다. 

그러면 당신은 무의식적으로 그 친구의 눈치를 보게 된다.


그게 사랑이다..사랑 별 것 아니다.좀 귀챦은 것이다.

눈치를 보는 것..그게 사랑이다.


사랑하면 ...

그대는 안전하다..비로서 인간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2]달타(ㅡ)

2018.06.05 (13:30:32)

참을수 없는 존재의 잔소리

프로필 이미지 [레벨:11]오맹달

2018.06.06 (10:42:42)

서로에게 부끄럽지 않으려 하는 사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43 관계론적으로 본 군주에 대한 평가 4 김미욱 2018-07-11 721
464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05 621
4641 깨달음 흘끗 보기. systema 2018-07-01 928
4640 출판 크라우드펀딩을 기획했습니다. 8 덴마크달마 2018-06-30 1211
4639 [학급운영] 관찰하고 또 관찰하면 보이는 것 이상우 2018-06-28 770
4638 철인3종 경기 행사 안내(7월 6일 금요일 오전 9시) 수피아 2018-06-28 679
4637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8 587
4636 신의 증명과 불완전성 정리, 러셀의 역설 챠우 2018-06-21 1212
4635 구조론에 바탕한 새로운 역사해석 시도. 4 김미욱 2018-06-21 984
463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1 524
4633 교장과 교감의 부당한 권력 횡포를 막아야 교육이 바로섭니다. 2 이상우 2018-06-19 988
4632 내일 학교폭력과 아동학대로 인한 갈등 중재 하러 갑니다. 이상우 2018-06-14 692
4631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6-14 581
4630 경남도지사 후보의 고군분투기! 1 달타(ㅡ) 2018-06-13 977
4629 이런 영화 한편 만들고 싶다. 아제 2018-06-13 786
4628 미국 군수업체 image 1 눈마 2018-06-13 951
4627 안희정, 정봉주, 박수현, 이재명 건을 보면서... image 4 국궁진력 2018-06-11 1992
4626 벨기에 여행기 image 5 챠우 2018-06-08 1327
4625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07 552
» 친구가 그대를 규정한다. 2 아제 2018-06-05 1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