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7]아제
read 718 vote 1 2018.06.04 (14:02:55)

인생은 둘로 나뉜다.

<나>와 <나 아닌 것.>

끝인가?

아니다.뭔가 부족하고 뭔가 허전하다.

생명이 빠진 것이다. 인생(人生)에 있어 생(生)이 빠진 분류는 의미없다.

그러나 우리가 머리로만 분류하면

인생을 나와 나 이외의 것으로 이분하는 오류를 범한다.

머리라는 것은 참으로 딱딱하다.부드럽지가 않다. 한마디로 머리는 머리가 안좋다는 것.

그렇다면 생명이란 무엇인가.

이것이 이상한 놈이다.

나무는 나무 이외의 것에 의지해 있다.

나무는 햇볕이라든가,흙이라든가,물이라든가,공기에 의지해 있다.

나무는 나무 자신에 의지하는 부분이 극소이고 오히려 나무 아닌 것에 완전히 의존하고 있다.

이것이 생명이라는 것이다.

생명이라는 것은 어떤 존재가 그 자체의 동력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그 바깥의 것에 의존해 있는 것을 일컫는다.

인생으로 눈을 돌리자.

인간은 <나>에 의해 작동되는 것이 아니라

나 아닌 것에서 그 동력원을 받아 삶을 영위한다.

즉, 나 아닌 것이 나에게 엄청난 도움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나>라는 것의 모든 행위는 <나 아닌 것>에 이익이 되는 쪽으로 움직인다는 것.

도무지 내가 나에게 도움되는 행위를 하지 않는다는 것. 그러면 의미가 없어진다는 것.

생명이다.

생명이란 상호작용이다.

생명이기에..

불교에서는 <나는 없다.>라고 말하는 것이며,

기독교에서는 <하느님, 혹은 성령 뿐이다.>라고 말하는 것이다.

사랑.

뭔가?

감정적 상태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사랑은 곧 생명이며,

생명은 상호작용이며,

나와 나 아닌 것이 통털어 나이기에 사랑인 것이다.

그래서 존재는 사랑이다..라고 말하는 것이다.

진정한 <나>는 상호작용 한만큼 나이며,

사랑한만큼 나이며,그 범위가 나이다.

그러므로 나와 나 아닌 것을 구별한 그 나는

머리로만 이해하는 나이며, 작은 나이며, 임시적인 나이며,

결국은 불가능한 것을 고집하는 가짜 나이다.

인생이 아픈가?

걱정마라.

<나>가 커지고 있다는 증거.

나와 나 아닌 것의 경계가 무너지며 상호작용을 하려는 순간이다.

그래서 아픈 것이다.

그러나 아프다는 것은 이쪽에서의 관점이고

생명의 입장에선 기쁜 것이다.

아프다,기쁘다에 휘둘리지 말고

생명을 보라.

인생을 보라.

긍정적이어라.

그리고 진도 나가라.

자기를 챙기려 말라.

불가능하다.

<나>를 위한다고 그게 위해지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나 아닌 것을 위하는 것이 나를 위하는 것이다.

나무가

꽃을 피우는 것은 나를 위하는 것이 아닌데 결국 나를 위하는 것이다.

열매를 맺는 것은 나에겐 손해다 나무가 그 열매를 먹지는 못한다.

그러나 나무가 나무 자신을 위하지 않을 때가 사실은 나무를 위하는 것이다.

예술이란 멋지게 나를 위하지 않음이다.

그래서 결국 나를 위하게 되는 오히려 효율적인 투자다.

인생 단위로 봐야 한다.

나의 단위로 보면 안된다.

왜냐하면 원래 <나>라는 개별 단위는 없다.

실존이란 <상호작용>이 한 단위가 되어있다는 것을 일컫는다.

<나>란 없고,

<나만큼>이 나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88 신의 증명과 불완전성 정리, 러셀의 역설 챠우 2018-06-21 1001
4687 구조론에 바탕한 새로운 역사해석 시도. 4 김미욱 2018-06-21 861
4686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1 412
4685 교장과 교감의 부당한 권력 횡포를 막아야 교육이 바로섭니다. 2 이상우 2018-06-19 808
4684 내일 학교폭력과 아동학대로 인한 갈등 중재 하러 갑니다. 이상우 2018-06-14 557
468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6-14 471
4682 경남도지사 후보의 고군분투기! 1 달타(ㅡ) 2018-06-13 868
4681 이런 영화 한편 만들고 싶다. 아제 2018-06-13 668
4680 미국 군수업체 image 1 눈마 2018-06-13 802
4679 안희정, 정봉주, 박수현, 이재명 건을 보면서... image 4 국궁진력 2018-06-11 1858
4678 벨기에 여행기 image 5 챠우 2018-06-08 1214
4677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07 430
4676 친구가 그대를 규정한다. 2 아제 2018-06-05 1078
» 생명의 바운더리. 아제 2018-06-04 718
4674 자한당 가고 다음은 조중동 보내기인데... 1 큰바위 2018-06-02 814
467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5-31 489
4672 토닥토닥 image 4 풀꽃사랑 2018-05-31 508
4671 <사람이 원하는 것 - 약한고리를 보호해야 한다> image 아란도 2018-05-25 832
4670 트럼프에 대한 한 가지 일화 image 3 락에이지 2018-05-24 2207
4669 핸드폰에서 구조론 사이트 첫 화면을 열면... 4 다원이 2018-05-24 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