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의사결정에는 비용이 든다.


    구조론은 한마디로 의사결정학이다. 의사결정에는 비용이 든다. 자연은 의사결정비용을 조달할 수 있는 한 방향으로만 작동한다. 그 방향은 전체에서 부분으로 가는 수렴방향이다. 역방향은 없다. 확산방향으로는 가지 않는다. 곧 엔트로피다. 은행에서 만 원짜리를 천 원짜리로 바꿔주는데 돈을 받지 않는다. 그럼 공짜인가? 자연에는 공짜가 없다. 은행이 선심을 쓰는 거지 반드시 비용이 지불된다.


    자연은 결따라 간다. 닫힌계 안에서 자체적인 비용조달이 가능한 방향으로 전개한다. 그런데 인간은 수시로 역주행을 시도한다. 부분에서 전체로 간다. 아버지 빽 믿고 가는 거다. 이때 아버지가 뒤로 개입했으므로 사실은 전체가 움직인 것이다. 자연에 없는 이런 식의 외부개입이 착시를 불러 일으킨다. 부분에서 전체로 갈 수 있을듯 착각된다. 구조론은 닫힌계를 설정하여 이런 오류를 걸러낸다.


    닫힌계 내에 대칭과 호응의 구조를 조직하는 방법으로 비용조달은 가능하다. 이때 구조는 효율화되며 닫힌계 안에서 이를 뒤집을 수 없다. 뒤집으면 비효율이므로 비용이 추가되는데 계를 닫아걸었기 때문이다. 의사결정은 에너지의 방향전환이며 방향이 바뀌므로 추가 에너지 투입은 불가능하다. 날아가는 총알을 다른 총알로 맞춰 밀어주기는 불가능하다. 총알은 이미 총구를 떠났기 때문이다.


    우리는 입자단위로 사고하지만 사건단위로 사고해야 바르다. 사건은 1회의 에너지 투입에 의한 원인에서 결과까지의 전개다. 에너지를 투입하면 방향이 바뀌므로 추가 에너지 투입은 불가능하다. 그것이 가능하다고 믿는 데서 오류가 일어난다. 날아가는 총알을 다른 총알로 밀어주겠다는 식이다. 밀어줄 수 없다. 등교한 학생의 시험을 아버지가 밀어줄 방법은 없다. 이에 천하의 질서가 작동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26 중첩은 없다 2 김동렬 2018-06-08 5042
4125 왜 독일은 강한가? 1 김동렬 2018-06-08 5389
4124 균일의 불균일 1 김동렬 2018-06-08 4609
4123 가능태와 현실태 김동렬 2018-06-06 4970
4122 에너지와 구조 김동렬 2018-06-06 4454
4121 보통사람의 보통 생각은 보통 틀린다. 2 김동렬 2018-06-03 6050
4120 바람은 불지 않는다 김동렬 2018-06-03 4641
4119 강자의 철학으로 갈아타라 김동렬 2018-06-02 5546
4118 에너지는 수렴된다 김동렬 2018-06-01 4672
4117 약자를 격동시켜라. 김동렬 2018-06-01 4935
4116 나쁜 사람은 있다 김동렬 2018-05-31 5253
4115 작더라도 전체를 먼저 완성해야 한다. 2 김동렬 2018-05-30 5341
» 날아가는 총알을 다른 총알로 맞춰서 밀어주기 김동렬 2018-05-30 5143
4113 부분의 합은 전체보다 작다. image 2 김동렬 2018-05-29 4996
4112 역학으로 본 진보와 보수 image 김동렬 2018-05-29 5173
4111 사과 안에는 사과가 없다. image 김동렬 2018-05-28 5113
4110 여자가 잘해야 한다 image 1 김동렬 2018-05-27 5925
4109 문재인의 선비도 image 김동렬 2018-05-25 6289
4108 천하의 질문에 답해야 한다. image 1 김동렬 2018-05-24 5557
4107 석가의 침묵 image 1 김동렬 2018-05-22 6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