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530 vote 0 2018.05.28 (17:09:55)

언어에는 문법이 있다.

언어에는 방향이 있다.

언어에는 대칭이 있다.

언어에는 담론이 있다. 담론은 조건문과 반복문으로 구성된다.

언어에는 명제가 있다. 명제는 전제와 진술로 조직된다.

언어에는 문장이 있다. 문장은 주어와 술어로 조직된다.

언어에는 지시가 있다. 지시는 명사와 동사가 있다.

언어에는 기표와 기의가 있다. 

문답을 따라가면 망한다.

언어는 진화한다.

학계의 자의성설은 틀렸다.

언어는 보디랭귀지 혹은 보디사인에서 출발하고 있다.

있다의 반대는 없다이다. 없다는 있다는 반대로 발음한 것이다.

유의 반대는 무다. 무는 유를 반대로 발음하고 있다.

YOU의 반대는 ME다.

아빠의 반대는 엄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11.01 (14:19:41)
*.92.147.219

 

단어 기표와 기의

어구 명사와 동사

문장 주어와 술어

명제 전제와 진술

담론 조건문 반복문


초딩이 일기를 쓸 때는 

오늘 나는 무엇을 했다고 쓰고 마지막에

나는 반성한다고 말하는 패턴이다.


오늘 무엇을 했다는 내용은 대개 무언가를 잘못했다는 것이다.


조건문 - 오늘 나는 무언가를 잘못했다. 

반복문 - 앞으로는 그러지 않겠다고 다짐한다.


왜 이런 형태로 일기를 쓰는가? 

그냥 사건을 진술하면 그 말을 타인에게 해야하는 이유가 없다.


즉 초딩일기는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목적으로 쓰는 것이다.

왜 내가 이 말을 하는지를 말하며 그것은 사건의 복제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11.27 (14:32:18)
*.92.147.219

어떤 것이 옳다고 말하면 거짓말이다. 언어는 전제와 진술이 연동되어 있으며 독립적으로는 옳고 그름을 판명할 수 없다. 이걸 이렇게 하면 저걸 저렇게 해야 하는데 서로 연동시켜서 일관될 수 있느냐다. 노예제도가 옳은가 그른가는 판단할 수 없다. 다만 노예제도를 인정하면 흑인 노예가 개인적으로 백인 노예를 거느릴 수 있는데 그걸 허용할 수 있느냐다. 아프리카 토후왕이 백인 노예를 거느린다면 그걸 허용할 수 있는가? 연동시켜 일관되고 지속가능하냐 그렇지 않으냐다. 무인도에 한 명이나 두 명이 산다면 살인이 옳은가 그른가 판단할 수 없다. 세 명이 살고 있다면 선악이 판명된다. 이 사람을 죽이면 저 사람도 죽여야 하는 문제가 생긴다. 둘 다 죽이려고 하면 둘이 합세해서 그 사람을 죽인다. 북한과 친해야 하나 싸워야 하나? 답은 없다. 옳고 그름은 다음 단계 곧 북한과 친하려면 친중으로 가야 하고 북한과 싸우려면 친미로 가야 하는데 그 일관성에서 결정된다. 북한과 친하면서 중국과 다투거나 북한과 싸우면서 반미하면 이상하다. 어느 쪽이든 일관성이다. 옳고 그름은 상당부분 나중에 정해진다. 사랑이 옳은가 그른가? 사랑이 무슨 잘못이냐고 항변할 수 있지만 책임을 지면 옳은 것이고 책임지지 않으면 그른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구조론 개요 [16]

구조론의 개요 ● 구조론은 사건의 과학이다. 세상은 사물의 집합이 아니라 사건의 연결이다. 사물은 개별적으로 존재하지만 사건은 유기적으로 연결된다. 사건의 연결 성질을 이해하는 것이 구조론의 요체다. ● ...

구조론사람 [2]

구조론사람의 약속 세상을 구조로 바라보는 구조론연구소다. 당신은 지금 이곳에 와 있다. 공자의 문하에 들면 공문의 사람이 되고 구조론 문하에 들면 구조론 사람이 된다.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다. 지나가는 눈팅도 있고...

엔트로피 [10]

에너지의 이해 세상이 대칭으로 되어 있다는 사실을 물리학자들은 알고 있지만 일반인들은 모르고 있다. 왜 지식이 전달되지 않을까? 물리학자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귀납적으로 알고 결과측으로 아는 것이다. 관측해 보니까 대칭...

구조론의 예 [1]

보통사람의 보통 생각은 보통 틀린다. 우리는 사물을 보는 눈을 갖고 있지만 사건 안에서 작동하는 에너지의 흐름을 보는 눈을 갖고 있지 않다. 고착된 존재를 볼 수 있으나 움직이는 사건의 진행과정을 알아채지는 못한다. ...

깨달음 [4]

깨달음이라야 한다 깨달음은 어떤 특정한 사실을 깨닫는다는 것이 아니라 우주가, 존재가, 자연이, 언어가, 인간의 뇌구조가 모두 깨달음의 복제구조로 이루어져 있다는 거다. 세상은 사물의 집합이 아니라 사건의 연결이다. ...

구조론의 기원 [6]

구조론의 기원 구조론은 복잡한 것을 단순화시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할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그러므로 구조론은 쉽다. 그런데도 어렵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 반대쪽을 보고 있으므로 어려운 것이다. 달을 가리키는데 손가...

언어의 이해 [2]

언어에는 문법이 있다. 언어에는 방향이 있다. 언어에는 대칭이 있다. 언어에는 담론이 있다. 담론은 조건문과 반복문으로 구성된다. 언어에는 명제가 있다. 명제는 전제와 진술로 조직된다. 언어에는 문장이 있다. 문장은 주어와 ...

역사의 오류 [1]

역사를 구조로 봐야 한다. 합리적인 의사결정구조를 만들었는지가 중요하다. 조금씩 잘살게 되기는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그다지 의미가 없고 초반에는 역효과가 일어난다. 크게 잘살게 되려면 자동차가 있어야 한다. 이동수단 ...

진화의 구조 [2]

진화에는 방향성이 있다 모든 것은 진화한다. 진화하는 것이 존재하는 것이다. 사회도 진화하고 우주도 진화하고 물질도 진화한다. 그냥 제 자리에 멈추어 있는 것은 없다. 환경이 변화하기 때문이다. 반드시 외력이 작용한다. ...

사건철학 [6]

강자의 철학으로 갈아타라 세상을 물질적 존재가 아닌 에너지적 사건으로 보는 눈을 얻어야 한다. 물질은 고유한 속성이 있고 인간은 그 물질들 중에서 자신에게 유익한 것을 선택할 수 있다. 이때 인간은 선택하는 자가 ...

인간의 이해 image [10]

대중의 권력의지에 해답이 있다. 인간은 에너지가 고양될 때 권력의지를 발동하며 그럴 때 인간은 공부를 한다. 남자는 운동하고 여자는 화장한다. 에너지가 약해질 때 편한 길을 가려고 한다. 가던 길을 계속 가려고 한다. ...

신의 입장 [5]

행복이니 쾌락이니 자유니 사랑이니 성공이니 하지만 다 개떡같은 소리다. 시시하기 짝이 없다. 그걸로 어린아이를 유혹할 수 있을지 모르나 내 가슴을 뛰게 할 수는 없다. 눈이 번쩍 뜨이는 진짜는 하나 뿐이다. 생각의 ...

마음의 구조 [2]

심리학은 물리학이다. 인간은 환경에 반응하는 동물이다. 환경과의 관계설정이 중요하다. 환경의 변화가 호르몬을 유도하고 호르몬이 마음을 결정한다. 환경과의 관계를 바꾸는 방법으로 자신의 행위를 통제할 수 있다. 마음은 정...

구조론 용어해설 [11]

에너지 구조 차원 엔트로피 대칭 방향성 사건 시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