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4323 vote 0 2018.05.15 (21:33:04)

  

    독자의 질문에 대한 내용입니다.


    예컨대 테니스공으로 단단한 벽을 친다면 어떨까? 공은 0~180도 사이의 어떤 각도로 방향을 바꾸어 진행한다. 벽에 맞아 각도를 꺾어 튕겨 나간다. 이때 벽은 움직이지 않는다. 아니다. 이때 벽이 공을 향해 진행한다. 정지해 있는 벽이 달려와서 공을 냅다 후려치는 것이다. 이렇게 말하면 이해가 되지 않을 독자들이 다수일 것이다. 벽이 살아서 막 돌아다니고 그러는가? 그렇다.


    벽이나 공의 겉보기 형태를 떠올리면 곤란하고 이면의 에너지를 봐야 한다. 구조는 에너지의 구조다. 작용반작용의 법칙은 A가 B를 치면 같은 크기의 힘으로 B도 A를 친다는 거다. 그런데 말이 그렇지 실제로 B가 A를 치는 것은 아니다. 단지 그렇게 표현을 하는 것이다. 움직이지 못하는 벽이 누군가를 때린다거나 하는게 있을 수 없다. 그런데 구조로 보면 실제로 B가 A를 친다.


    에너지의 방향이 그렇다. 그런데 실제로 전자기력으로 보면 B가 A를 밀어낸다. 그게 전기의 속성이다. 극이 바뀐다. 양자단위에서 전기적 반발력이 작용한다. 우리가 손으로 무엇을 만지거나 하는게 사실은 전자기력이고 전기적 반발력이다. 인간이 경험하는 자연계의 힘은 중력 아니면 전자기력이고 미시세계에서 작용하는 강력이나 약력은 아마 경험할 기회가 없을 것이다.


    구조론으로는 여기에 공간 그 자체의 힘이 하나 추가된다고 본다. 빛이 A에서 B로 진행할 때 동시에 B에서 A로 진행하는게 분명히 있다. 아직 과학자들이 알아내지는 못했지만 말이다. 우주 안에 일방적으로 A에서 B로 가는건 없고 모두 자리바꿈이다. 이는 물리가 궁극의 단계에서는 수학적으로 존재한다는 의미다. 수학으로 보면 빈 칸이 있어도 그것이 없는게 아니고 있다. 



asd.jpg

  A가 B를 밀 때 B도 A를 민다. 시간차 없이 둘은 동시에 작용한다. 왜냐하면 닫힌계 곧 장이 먼저 만들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장이 먼저 만들어지고 그 다음에 코어가 도출되고 마지막으로 힘의 방향성이 결정된다. 정보전달과 장의 성립>코어 성립>에너지 성립과 작용반작용 두 힘의 작용>운동에너지 전달>외부관측으로 가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03 자기소개 하지마라 image 2 김동렬 2018-05-16 5546
4102 상대성이론과 구조론 image 김동렬 2018-05-16 4448
» 에너지로 보라 image 김동렬 2018-05-15 4323
4100 사건소개 해도좋다. image 김동렬 2018-05-15 4688
4099 무신론자의 문제 image 4 김동렬 2018-05-14 4886
4098 구조론 선언 image 3 김동렬 2018-05-13 4987
4097 구조지능의 문제 1 김동렬 2018-05-11 4800
4096 양질전환의 오류 image 1 김동렬 2018-05-11 4705
4095 가족이냐 부족이냐? image 1 김동렬 2018-05-09 5209
4094 에너지를 유도하라 image 2 김동렬 2018-05-08 5257
4093 원효의 깨달음 image 3 김동렬 2018-05-07 6074
4092 기도를 하는 방법 image 2 김동렬 2018-05-04 6351
4091 에너지를 숨기는 자가 이긴다 image 1 김동렬 2018-05-03 5666
4090 각운동량의 의미 image 3 김동렬 2018-05-02 5411
4089 선비는 미학으로 말한다 image 3 김동렬 2018-05-01 6048
4088 에너지를 철학하라 image 김동렬 2018-04-30 5504
4087 나의 사건을 일으켜라 image 김동렬 2018-04-28 6072
4086 중간은 없다 image 1 김동렬 2018-04-28 5311
4085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image 3 김동렬 2018-04-27 5630
4084 용감한 이야기를 하자 image 김동렬 2018-04-25 6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