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5]스마일
read 1354 vote 0 2018.04.26 (21:01:39)

발해를 꿈꾸며

                                  서태지와 아이들 (1994년곡)


진정 나에겐 단한가지 내가 소망하는게 있어
갈려진 땅의 친구들을 언제쯤 볼수가 있을까
망설일 시간에 우리를 잃어요

한민족인 형제인 우리가 서로를 겨누고 있고
우리가 만든 큰 욕심에 내가 먼저 죽는걸
진정 너는 알고는 있나 전 인류가 살고 죽고
처절한 그날을 잊었던건 아니었겠지

우리몸을 반을 가른채 현실없이 살아갈건가
치유할수 없는 아픔에 절규하는 우릴 지켜줘

시원스레 맘의 문을 열고 우리와 나갈길을 찾아요
더 행복할 미래가 있어 우리에겐...

언젠가 나의 작은 땅에 경계선이 사라지는 날
많은 사람이 마음속에 희망들을 가득 담겠지
난 지금 평화와 사랑을 바래요

젊은 우리 힘들이 모이면 세상을 흔들수 있고
우리가 서로 손을 잡은 것으로 큰 힘인데

우리몸을 반을 가른채 현실없이 살아갈건가
치유할수 없는 아픔에 절규하는 우릴 지켜줘
갈수 없는 길에 뿌려진 천만인의 눈물이 있어
워!나에겐 갈수도 볼수도 없는가

저 하늘로 자유롭게 저 새들과 함께 날고 싶어

우리들이 항상 바라는것 서로가 웃고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락에이지

2018.04.26 (22:46:29)

이곡을 떠올린게 저뿐만은 아니었군요^^

서태지와 아이들의 이곡 이후로도 24년 만이네요. 김대중 대통령이 역사적인 첫 남북 정상회담을 이루어낸지도 어언 18년전, 노무현 대통령의 두번째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도 11년 만이네요.

오늘밤 왠지 두근거리는 것은 저뿐만은 아니겠죠? 아무쪼록 내일 진정한 남북의 화해와 협력 발전의 첫걸음이 되길 소망해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락에이지

2018.04.26 (23:02:04)

서태지와 아이들 - 발해를 꿈꾸며 M/V

https://www.youtube.com/watch?v=7kr1IXHMUrc


곡도 그렇지만 철원 노동당사에서 촬영한 M/V 도 굉장히 잘 만들었다고 보는데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 두가지가 있는데


첫번째는 "시원스레 맘의 문을 열고 우리와 나갈길을 찾아요..." 이 부분에 나오는 서태지와 아이들의 춤. 

이춤은 마치 한민족의 흥을 표현한 느낌이라고 할까.. 개인적으론 그런느낌을 받았음. 춤도 멋있고.. 본인이 춤을 조금이라도 출 줄 알았다면 따라해보고 싶어질 정도. 이 춤은 물론 양현석, 이주노의 작품일테고.


두번째는 뮤비의 마지막 부분에서 서태지가 비둘기를 날리고 대형 태극기를 배경삼아 춤을 추는 퍼포먼스이다. 역시 앞에서 얘기한 그 춤과 그 후렴이 나온다. 이 부분에서 어찌 카타르시스를 느끼지 않을수 있으랴..


그리고 이건 본인 생각인데 아마도 2002년 월드컵 붉은악마의 대형 태극기 세리모니도(물론 붉은악마의 태극기가 훨씬 큼) 어쩌면 서태지와 아이들의 이 대형 태극기 퍼포먼스에서 힌트를 얻은것일 수도 있었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음.


좋은부분 추가 - 간주부분의 기타솔로가 좋다. 그리고 그때 나오는 배경화면도 잘 만들어졌다(과거의 상처가 담긴 화면이지만)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락에이지

2018.04.26 (23:10:37)

History_of_Korea-Inter-country_Age-830_CE.gif


위키백과에 나온 발해의 강역

https://ko.wikipedia.org/wiki/%EB%B0%9C%ED%95%B4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락에이지

2018.04.28 (01:26:36)

남북정상회담 환송행사

https://www.youtube.com/watch?v=ZyuUdvpguiU


인트로 음악으로 발해를 꿈꾸며가 흐르고.. 이것도 탁현민 작품인가? 탁현민 일 잘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15 핸드폰에서 구조론 사이트 첫 화면을 열면... 4 다원이 2018-05-24 1258
461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5-24 617
4613 대구 체험학습 휴게소 사건에 대한 생각의 변화 6 이상우 2018-05-22 1469
4612 잘 지나갈 수 있을까요..? (힘들어서 다시 한번 글을 올립니다.) 9 바이칼 2018-05-22 1207
4611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5-17 592
4610 축하드립니다 2 고향은 2018-05-15 851
4609 최근에 만든 '옹기' 영상입니다. 6 덴마크달마 2018-05-15 990
4608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5-10 709
4607 문명과 인간 systema 2018-05-05 873
4606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5-03 752
4605 4.27 새로운 시작, 그날을 준비한 사람들 1 ahmoo 2018-04-30 1115
4604 와일드 플라워 락에이지 2018-04-28 855
» 발해를 꿈꾸며 4 스마일 2018-04-26 1354
460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4-26 602
4601 신의 스트레스. 2 아제 2018-04-20 1020
4600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4-19 679
4599 122회 4.16 Boston Marathon 대회 참가 4 wisemo 2018-04-17 837
4598 구조론적으로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은 무엇인가요? 8 호흡 2018-04-15 1571
4597 미국의 시리아 폭격.. 파아자자발 2018-04-14 833
4596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4-12 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