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6]수원나그네
read 927 vote 0 2018.04.22 (23:24:59)

평소 삼봉을 좋아했다.


그는 거사를 염두에 두고 북쪽 변방에 주둔하고 있던 이성계의 마음을 움직이려,

오랜 기간에 걸쳐 여러 차례 막사를 방문했다.

교통이 불편하던 그 시절에 한양에서 때로는 남쪽지방에서 거기까지 오로지 설득만을 위해 발품을 팔았던 삼봉.

그 물리적인 거리에서 그의 열정이 감지된다.


대동여지도.jpg



그의 연표를 살펴보던 중 남양부사로 재직한 기간이 눈에 뜨였다.

고려말 조정을 휘어잡던 그가 어느날 자청해서 남양으로 내려온 것이다.





남양향교.jpg

공자를 모셔둔 남양향교. 남양부 관아 자리는 남양초등학교로 바뀌면서 흔적이 없어졌고,

남아있는 조선시대의 유적으로는 남양향교만 있다.



공자의 충실한 계승자였던 삼봉이 그런 에너지를 쌓아온 배경은 고려말 불교의 문란한 섭정이 원인이었을 터이다.

고려도 400년을 내려온 중앙집권국가다.

세계사에서도 만만찮은 이력을 가진 나라다.

불교도 역할을 했다.

특히 절집은 교통이 불편했던 시절 사회복지기관의 역할을 하면서 국가를 지탱했다.

흉년이 들면 절간에 쌓인 곡식을 백성들에게 나눠주는 구휼기관으로서의 기능이 컸던 것이다. 

하지만 고인 물은 썩는 법.

고려말의 장기간 혼돈으로 백성들이 도탄에 빠지자 삼봉과 같은 기운이 모여졌을 터.

하지만 시도는 할 수 있어도 성공은 기약하기 힘든 법.

삼봉은 치밀한 계획과 추진력으로 거사를 성공시킨다.


그 이루어가는 과정에서 남양부사로 잠시 내려온 것이다.


예전부터 중국으로부터의 소식을 가장 먼저 접할 수 있는 곳의 하나가 남양(현재의 화성시)이다.

원래 남양은 장보고 이전부터 중국과의 항로이다.

해안선을 따라 육지의 먼 능선을 식별해가며 항해하던 옛 뱃길에서

편서풍을 타고 산동반도와 직결되었던 남양반도 항로는 특별한 것이다.

중국으로부터 곧장 당도하는 항구이자 진지인 당성이 여기에 있다. 

국제정보도 가장 빠르게 입수했으리라.

그리고 거사를 앞두고 시기를 재고 있었으리라~




당성1.jpg 당성2.jpg 당성3.jpg 8_da5Ud018svcx0jbvg7120p3_x260vn.jpg 전곡항바다.jpg

이원영 전곡항.jpg

석양의 전곡항바다.jpg








세종은 삼봉이 낳은 것이다.

방원이 그를 죽인 것이 세종을 심리적으로 압박했으리라.


자신의 아비가 죽인 삼봉이 만약 계속 살았더라면,

그 해놓았을 일보다

자신이 더 뛰어난 무언가를 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보이지 않은 의식을 세종은 가졌으리라. 


'아버지의 악명을 벗기는 건 그 수밖에 없어.'

그의 업적이 민족에게 고스란히 내려온다.


불원천리하고 걸음을 아끼지 않았던 삼봉.

그의 원력이 조선 500년을 틀 잡고

그리고 요즘 잘 나가는 문왕에게까지 내려오고 있음을 느낀다.



2018년 봄날에 그를 기리며~


프로필 이미지 [레벨:16]수원나그네

2018.04.22 (23:40:50)

좋은 사진을 찍어주신 아무님과 박준범님께 감사드립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바람꽃

2018.04.23 (09:15:08)

무심코 따라온 당성이 원효와 의상이 진리를 찾아 당으로 가던 그 당항성인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고구려나 백제사람에게 여기는 그냥 짧은 뱃길이 시작하는 곳에 불과했지만 신라사람에게는 얼마나 소중한 곳이었을까 하는것은 그들이 당성을 당항성이라 부른 것에서 느껴졌습니다? 당항(唐項)... 당(唐)으로 가는 길목(項)

좋은 봄날. 당성으로 가는 길을 열어주신 나그네님께 감사드립니다.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박준범)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18.04.23 (01:00:42)

불교든 서원이든 교회든...현재에서 느끼는 것.
물리적 기반이 있어야 흔적이라도 남는다. 흔적에는 역사와 문화와 삶이 통털어 숨쉰다. 호흡만 불어 넣어 준다면...

이 지점은 시사하는 바가 있는거 같아요. 사람은 모여야 하는 존재이니, 응축할 장소가 필요해요.
인간에게 집이 필요하듯...
철학도 두둥실이 아니라 은거할 집이 필요해요. 사람처럼.
'공간'은 그냥 공간이 아님을, 한 시대에서의 공간은 모든 것인듯.

그너저나 즐거운 시간 만끽 하셨네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이상우

2018.04.23 (13:47:29)

신기하게도 아란도님은 제가 오프에서 한 번도 못뵈었네요. 제가 한동안 뜸해서 그렇기도 하고... 

언젠가는 뵙겠지요? 앞으로 1박 2일 주말 정모는 없어도 당일치기 번개는 많았으면 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18.04.25 (19:09:10)

그러네요... 안보도 사는 길로 왔자나요. ㅋㅋ
얼굴 뵙게 될 때가 있겠지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59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수원나그네 2018-04-30 453
1458 탄허스님의 예언 image 3 김동렬 2018-04-29 2606
1457 유라시아 라데팡스 구상 image 수원나그네 2018-04-29 687
1456 일본의 지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5 수원나그네 2018-04-29 766
1455 생명탈핵실크로드 25 - 태양광 시대, 우리 삶은 어떻게 바뀔까 image 수원나그네 2018-04-25 540
1454 [제민] 소유의 비극을 넘어 1 ahmoo 2018-04-24 1372
» 삼봉을 기리며 image 5 수원나그네 2018-04-22 927
1452 생명탈핵실크로드 24 - 이원영교수 인터뷰 image 6 수원나그네 2018-04-22 652
1451 구조론 벙개 4월 21일 토요일 image 6 수원나그네 2018-04-19 948
1450 사람은 왜 눈썹이 있는가? image 2 김동렬 2018-04-19 1498
1449 제국주의 -> 1-2차 세계대전 -> 냉전 -> 신자유주의 눈마 2018-04-18 589
1448 인류의 언어감각 김동렬 2018-04-18 1126
1447 김기식 낙마 유감 수원나그네 2018-04-18 680
1446 하버드 특강 image 김동렬 2018-04-16 1424
1445 인공지능이 펼칠 세계 image 수원나그네 2018-04-10 1180
1444 이승만 ==> 박정희: 신분제사회와 향촌공동체의 대립 ==> 신군부 (전두환) 2 눈마 2018-04-07 892
1443 행정구역개편 1 - 유역을 기초로 한 행정구역의 필요성 image 수원나그네 2018-04-03 1384
1442 문대통령이 외교와 개헌은 잘 해가고 있지만 수원나그네 2018-04-02 817
1441 [경향] 비리 사학 비호하는 사법부 image 수원나그네 2018-03-31 513
1440 4월 2일 태양광 특강 image 수원나그네 2018-03-30 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