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조갑제가 엉터리로 이승만-박정희-전두환을 묶어서 나무위키보고 정리함.


이승만은 (1875년생), 박정희는 (1917년생) 구한말의 사람과 일제강점기의 사람.

이승만이 동렬님 말씀대로 인종청소에 나서는건 그때 그시절 1차세계대전시절의 황당한 수준.


김일성 (1912년생)에게, 이승만이 느꼈을 모욕감은 굉장했겠군요. 젊은 넘이 소련 중국 업고 설친다고 본듯.

이승만의 미국시절 (1904-1945)까지 중국의 붉은 혁명과 조선노동당의 활약을 감지를 못한듯.


그시절 (1904-1945)때 박정희는 일본군관에서 대동아전쟁, 해방후 좌익 (형 박상희) 로 시작해서, 6.4 민주화 운동으로 격발된 이승만 퇴장으로 군부장악하는데, 그 군부장악이라는게 향촌 사회 (정확하게 구미, 박씨와 황씨, 이후에 황태성은 남파되어 김종필의 집에 숨음)의 매형-처남식으로 국정을 운영.


1931년생인 전두환세대는 베트남전쟁과 미국유학 (fort Bragg 심리전단)을 통해서 미국과의 연결고리를 잡고, 그때 그시절 (카터 이후의 레이건)과 궁합이 맞았던듯. 남부 인종주의-보수기독교인 카터는 박정희를 미워했음. 오히려, 김일성 처가의 기독교를 높게 보고... 


참고문헌

https://namu.wiki/w/이승만

https://namu.wiki/w/김일성

https://namu.wiki/w/박정희

https://namu.wiki/w/김종필

http://www.redian.org/archive/52543



프로필 이미지 [레벨:16]수원나그네

2018.04.07 (09:44:42)

조갑제가 엉터리라는 근거가 무엇이오?

다른 부분의 주장은 문장이 없어서 이해가 잘 안됨.

한국어를 제대로 배운 것인지 의심스럽소.

[레벨:17]눈마

2018.04.07 (12:58:03)

수원나그네님 상심하셨나요.
저도 이상한 글엔 답 안합니다.


조갑제는 학벌과 인맥이 판을 치는 조선일보에서 왕따가 맞습니다. 이상한 돌출행동 (잡학 역사) 으로 뜨려고 한거죠.

어쨌든 스스로를 돌아보면 서글플 겁니다. 
저는 그렇군요. 묵묵히 제 길을 갈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59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수원나그네 2018-04-30 449
1458 탄허스님의 예언 image 3 김동렬 2018-04-29 2602
1457 유라시아 라데팡스 구상 image 수원나그네 2018-04-29 682
1456 일본의 지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5 수원나그네 2018-04-29 762
1455 생명탈핵실크로드 25 - 태양광 시대, 우리 삶은 어떻게 바뀔까 image 수원나그네 2018-04-25 537
1454 [제민] 소유의 비극을 넘어 1 ahmoo 2018-04-24 1370
1453 삼봉을 기리며 image 5 수원나그네 2018-04-22 926
1452 생명탈핵실크로드 24 - 이원영교수 인터뷰 image 6 수원나그네 2018-04-22 648
1451 구조론 벙개 4월 21일 토요일 image 6 수원나그네 2018-04-19 944
1450 사람은 왜 눈썹이 있는가? image 2 김동렬 2018-04-19 1491
1449 제국주의 -> 1-2차 세계대전 -> 냉전 -> 신자유주의 눈마 2018-04-18 586
1448 인류의 언어감각 김동렬 2018-04-18 1125
1447 김기식 낙마 유감 수원나그네 2018-04-18 679
1446 하버드 특강 image 김동렬 2018-04-16 1422
1445 인공지능이 펼칠 세계 image 수원나그네 2018-04-10 1177
» 이승만 ==> 박정희: 신분제사회와 향촌공동체의 대립 ==> 신군부 (전두환) 2 눈마 2018-04-07 888
1443 행정구역개편 1 - 유역을 기초로 한 행정구역의 필요성 image 수원나그네 2018-04-03 1381
1442 문대통령이 외교와 개헌은 잘 해가고 있지만 수원나그네 2018-04-02 816
1441 [경향] 비리 사학 비호하는 사법부 image 수원나그네 2018-03-31 511
1440 4월 2일 태양광 특강 image 수원나그네 2018-03-30 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