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락에이지
read 813 vote 0 2018.04.03 (06:20:21)

1178km, 한반도 최남단에서 최북단까지의 거리.

YB의 평양공연에서 들을수 있을 듯.

윤도현.. 대중적인 이미지 때문에 다소 폄하될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인정하는 진짜 락커. 멋진 락커다.
윤도현은 별다른 기교도없이 앞뒤 재지않고 맑고 담백한 목소리로 그냥 내지른다. 쩌렁쩌렁 울리도록. 그래.. 이런게 락이었지.. 이게 윤도현의 매력이지.
난 윤도현의 목소리에서 소년을 느낀다.

YB - 1178
https://www.youtube.com/watch?v=h3hYInlzAe0

한곡만 올리긴 좀 그렇죠^^
윤도현외 여러가수 - 철망 앞에서
https://www.youtube.com/watch?v=odlojtr9Kvo

강산에도 어떨지 궁금하다.. 아마 '라구요' 부르겠지? '명태' 도 부를지 모르겠다. 강산에는 실향민 2세다. 그의 노래 '라구요' 는 북한 실향민들의 아픔을 그린 곡이고 '명태' 는 함경도 사투리가 구수하게 나오는 곡이다.

피아니스트 김광민도 궁금하다. 어떤 연주를 들려줄지 북한관객들 반응은 어떠할지 말이다. 김광민도 실향민 2세로 알고있다.
김광민이 과거 한 예능프로에 나와서 자기네 집안이 김일성, 김정일과 관계있는 집안이라고 말했는데...
http://news.donga.com/BestClick/3/all/20141030/67534650/1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락에이지

2018.04.03 (06:32:51)

노무현 대통령후보 윤도현밴드 공연관람 - 대통령에 당선 되시기전 후보시절입니다.

노무현: "내가 여기 앉으면 대장같잖아.. 대장도 아니면서.."
아마도 윤밴의 베이시스트 박태희가 말했을듯: "우리의 대장이 되어 주셔야죠.."
노무현: "어?... (잠시 말을 잇지못하다가) 가슴이 울렁거린다. 우리의 대장이라 하니까.."

그립습니다. 노짱.
https://www.youtube.com/watch?v=qowo8rLnews
프로필 이미지 [레벨:22]오리

2018.04.03 (19:41:09)

1178 이곡은 오늘 처음 듣는데 ,

시원하고 좋군요. 

오늘 저녁은 이 노랠 들으면서 산책 해야 겠네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락에이지

2018.04.06 (03:08:25)

mbc는 강산에 '명태' 와 레드벨벳 'Bad Boy' 왜 짤라먹은 거냐? 그리고 이건 내가 확인 못했는데 초반 춤공연과 김광민 피아노연주도 안보여줬다는데 뭐하는 짓이냐? 대신 bgm 봄봄봄 과 김정은 은 보여줬다는데..

각 방송사마다 약간씩 다른거 같음.

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sisa&no=1039379&s_no=1039379&kind=search&page=1&keyfield=subject&keyword=%EA%B9%80%EC%A0%95%EC%9D%80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락에이지

2018.04.06 (03:12:47)

근데 백지영의 '총 맞은 것처럼' 과 레드벨벳의 '빨간맛' 'Bad Boy' 나올때 난 왜이리 웃기던지..ㅎ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93 제주 4.3 학살사건 ahmoo 2018-04-03 844
» YB - 1178 4 락에이지 2018-04-03 813
4591 MC Sniper - 개구리 소년 외 1 락에이지 2018-04-01 759
4590 조선왕조실록 번역본 읽기... image 2 공감 2018-03-29 1154
4589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3 ahmoo 2018-03-29 638
4588 저도 미투 고백 해봅니다 6 락에이지 2018-03-28 1712
4587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내용삭제합니다) 8 바이칼 2018-03-27 1158
4586 7년의 밤 흥행 성공할까? image 1 달타냥(ㅡ) 2018-03-26 1159
4585 베트남에 사죄의 선물을 보내자 5 쿨히스 2018-03-25 1159
4584 춘래불사춘 스마일 2018-03-22 967
458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3-22 546
4582 구조론 모임 나가고 싶다 ㅠㅠ 4 오세 2018-03-21 1083
4581 Commons & P2P kilian 2018-03-21 572
4580 신뢰의 진화 1 달야 2018-03-21 1604
4579 대통령 개헌안 통과에 관하여 1 국궁진력 2018-03-19 674
4578 문제행동이 심한 아이와 일하기 2 이상우 2018-03-16 1046
4577 호킹이 남긴 말들 몇가지... kilian 2018-03-16 922
4576 구조론 목요 모임 image ahmoo 2018-03-15 608
4575 그 해 가을 쯤 2 의명 2018-03-14 725
4574 한국사람을 멋있게 느끼는 이유 ahmoo 2018-03-13 1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