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8811 vote 0 2018.04.02 (14:37:42)

 

    범선은 맞바람을 이긴다


    범선은 삼각돛과 키를 사용하여 바람의 방향과 상관없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옆바람이 가장 좋고 역풍을 맞아도 지그재그 항해로 전진할 수 있다. 바람을 이용하여 달리지만 바람보다 빨리 달린다. 방향을 바꿀 수 있는 것이 위치에너지다. 운동에너지는 바이킹의 보트와 같아서 돛이 있지만 뒷바람만 쓸 수 있으며 바람의 방향이 맞지 않으면 노를 저어서 간다. 돛을 쓸 때도 바람의 속도보다 빨리 달릴 수는 없다.


    범선이 위치에너지를 쓰려면 삼각돛과 더불어 키가 있어야 한다. 에너지의 확산방향 ←→를 돛과 키를 이용해 수렴방향 →←로 틀어서 위치에너지를 조직할 수 있다. 운동에너지는 돛은 있는데 키가 없는 것과 같으니 하나의 방향만 선택할 수 있다. 방향을 바꾸지 못한다.


    스케이트 선수가 전진하는 속도는 발을 내미는 속도보다 빠르다. 스케이트는 발을 뒤로 밀어서 가는게 아니라 사실은 날을 옆으로 밀어서 간다. 사람은 발이 두 개이므로 방향을 두 발을 번갈아가며 사용해서 에너지의 확산방향 ←→를 수렴방향 →←로 틀 수 있으니 배가 돛과 키를 쓰듯이 스케이팅은 두 발을 쓴다.
   

0.jpg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62 지구는 돌지 않는다 image 2 김동렬 2018-04-04 9421
4061 일본문화개방, 스크린쿼터 폐지, FTA image 3 김동렬 2018-04-03 9475
4060 이혼하면 되잖아 image 1 김동렬 2018-04-02 9818
4059 이중슬릿 image 김동렬 2018-04-02 8923
» 범선은 맞바람을 이긴다 image 김동렬 2018-04-02 8811
4057 물레는 방아보다 복잡하다. image 1 김동렬 2018-04-01 8995
4056 국민먼저 국가먼저 image 3 김동렬 2018-03-30 9547
4055 바람이 부는게 아니라 부는게 바람이다 image 2 김동렬 2018-03-29 9409
4054 몸철학은 사기다 image 1 김동렬 2018-03-28 9801
4053 사건은 절대평가다 image 2 김동렬 2018-03-27 9179
4052 사건에 맞서라 image 2 김동렬 2018-03-26 9237
4051 사건철학 image 2 김동렬 2018-03-24 9683
4050 구조론적인 사유 image 5 김동렬 2018-03-21 10016
4049 사건은 일어났다. image 김동렬 2018-03-21 9369
4048 호킹은 갔다. image 1 김동렬 2018-03-17 10106
4047 종교 믿으면 행복해지나? image 10 김동렬 2018-03-16 10723
4046 인생의 의미 image 2 김동렬 2018-03-14 10297
4045 잘못된 말하기의 예 image 1 김동렬 2018-03-12 10199
4044 말하기를 배우자 image 김동렬 2018-03-11 9749
4043 연역과 귀납 image 5 김동렬 2018-03-08 1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