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8702 vote 0 2018.04.01 (20:16:57)

 

    물레방아는 물레와 방아의 연결이다. 


    물레는 위치에너지를 생성하고 방아는 운동에너지를 전달한다. 에너지를 주는 쪽은 에너지를 받는 쪽보다 더 많은 질서를 가져야 한다. 그것이 엔트로피다. 전체는 부분보다 구조가 복잡해야 하고 엔진은 바퀴보다 구조가 복잡해야 하고 닭은 달걀보다 구조가 복잡해야 한다. 질서도의 차이가 있다. 주는 쪽인 위치에너지는 받는 쪽인 운동에너지보다 더 높은 질서를 가져야 한다.


    인간의 언어라도 마찬가지다. 언어는 전제와 진술의 연결이다. 전제는 진술보다 높은 질서를 가져야 하고, 주어는 동사보다 높은 질서를 가져야 한다. 이 부분을 살펴서 상대방이 거짓말을 하는지 진실을 말하는지 알아낼 수 있다.


    바람은 불다보다 높은 질서를 가져야 한다. 불다는 그냥 공기 입자의 이동이지만 바람은 고기압과 저기압이 대칭된 구조 속에 그 둘이 대결하는 전선과 둘의 균형과 부단한 밀당과 치고나가는 방향성과 가속도가 있어야 한다. 추가되는 매개변수로서의 벡터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

   

    단 질서도를 판단할 때 복잡 곧 중복과 혼잡은 제거되어야 한다. 겉보기의 복잡이 아니라 매개변수가 추가된 정도인 질서도가 높아야 한다. 겉으로 복잡해 보이지만 뒤섞여서 혼잡한 것은 질서도가 낮다. 같은 것이 여러 번 중복된 것도 배제해야 한다. 량의 복잡이 아니라 질의 복잡이어야 한다.



    시스템 대결이 진짜다


    사회의 모든 대결은 궁극적으로 시스템의 대결이다. 개인의 선악에 대한 평가의 문제가 아니라 그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시스템 간의 우열이 드러나는 것이 중요하다.


    삼국지로 말하면 조조와 유비와 손권의 개인적 역량이나 도덕성이 아니라 세 사람이 각기 다른 환경에서 다르게 발달시켜온 시스템 간의 우열을 비교해야 한다. 손권은 지방 호족들을 수평적으로 연결시켜 방어에 능한 시스템을 만들었고, 유비는 선비의 지지를 끌어내고 민중을 끌어들여 원대한 비전을 제시했으며, 조조는 일족인 조씨와 하후씨에 성씨가 다른 외부인을 짝지어 전투에 파견하는 방법으로 밸런스를 이루었다. 통제가능한 구조를 만든 것이다. 그러나 그 구조는 전투에만 한정되었다. 유비는 천하의 민심을 얻어 거대한 비전을 보여주었으나 당대에는 비전으로 끝났다. 이후 촉한은 망했으나 그 비전은 계속 살아남아 21세기까지 이어졌다.


    보수도 달고가는 노무현 시스템과 보수는 빼고가는 정의당 시스템과 기회가 주어지면 남이 지어놓은 밥상에 숟가락 들고 끼어드는 가로채기 전문 안철수 시스템과 그냥 강탈하는 홍준표 시스템 간의 대결이다. 우리는 개인의 선악이나 도덕성을 평가하려고 하지만 유비도 알고보면 음흉한 바가 있고 조조도 알고보면 순진한 구석이 있다.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시스템에 따라 역량과 도덕성이 반영되는 것이다.


    홍준표 시스템 – 물리력 우선주의 시스템
    안철수 시스템 – 기회주의 가로채기 시스템
    정의당 시스템 – 소수정예 엘리트주의 시스템
    노무현 시스템 – 전체의 에너지를 운용하는 시스템
   

0.jpg


[레벨:4]김미욱

2018.04.01 (23:11:35)

숨은 전제를 파악할 줄 아는 자만이 진실을 가려낼 수 있으며 한 개인에 대한 평가도 시대적 맥락이라는 시스템을 이해한 다음에야 가능한 것이다. 원효조차 그 시대의 비효율적 시스템인 골품제의 역설적 산물일지도 모른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58 범선은 맞바람을 이긴다 image 김동렬 2018-04-02 8505
» 물레는 방아보다 복잡하다. image 1 김동렬 2018-04-01 8702
4056 국민먼저 국가먼저 image 3 김동렬 2018-03-30 9262
4055 바람이 부는게 아니라 부는게 바람이다 image 2 김동렬 2018-03-29 9110
4054 몸철학은 사기다 image 1 김동렬 2018-03-28 9492
4053 사건은 절대평가다 image 2 김동렬 2018-03-27 8877
4052 사건에 맞서라 image 2 김동렬 2018-03-26 8943
4051 사건철학 image 2 김동렬 2018-03-24 9391
4050 구조론적인 사유 image 5 김동렬 2018-03-21 9714
4049 사건은 일어났다. image 김동렬 2018-03-21 9097
4048 호킹은 갔다. image 1 김동렬 2018-03-17 9809
4047 종교 믿으면 행복해지나? image 10 김동렬 2018-03-16 10421
4046 인생의 의미 image 2 김동렬 2018-03-14 9973
4045 잘못된 말하기의 예 image 1 김동렬 2018-03-12 9885
4044 말하기를 배우자 image 김동렬 2018-03-11 9450
4043 연역과 귀납 image 5 김동렬 2018-03-08 9999
4042 신과 인간 image 김동렬 2018-03-08 9279
4041 스님들의 방법 image 김동렬 2018-03-07 9910
4040 인간은 귀납하는 동물이다 image 2 김동렬 2018-03-06 9360
4039 구조는 조건을 수행한다. image 김동렬 2018-03-06 8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