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최근 지진대의 활동이 심상찮습니다.


20180226081401275nezs.jpg


최근 걸었던 카트만두도 2015년 진도7.8의 큰 지진이 나서 수많은 사람이 죽었습니다. 
인류와 문명은 지진의 위험에 속수무책입니다.


걸으면서 이 생명로드의 의미를 되새겨봅니다.
후쿠시마 핵재난이 발생한 시점부터 지구촌에는 이미 수요가 발생해 있습니다. 

'안전에 대한 조직적이고 실효적인 대응' 말입니다.
마치 핵무기가 등장하고 전쟁이 인류생존을 위협하게 되니까 유엔이 결성된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유엔은 국가권력의 집합이어서 할 수 있는 일이 있는가 하면 능력밖의 일도 많습니다. 
국가권력은 그 나라 내부의 이해관계에 의해 창출되는 것이고 그들이 모였다고 해서
지구전체의 공공적 가치를 구현하기는 어렵기 마련입니다.
강대국의 입김에 따라 움직일 수밖에 없고, 국가마다 다르긴 하지만 자본권력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인지 유엔은 핵발전소문제에 대해서는 무기력하기만 합니다.

원래 의사결정의 위임이 발생하는 모든 곳에 권력이 소재하기 마련입니다. 
지구촌의 위기관리에 대한 수요가 이미 발생해있는 것입니다. 
그 역할에의 수요가 오래전부터 발생해 있고 누군가 공급해주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아무도 그걸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니 보고도 못 본 체 하는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지구촌에도 유엔과 쌍을 이루면서 상호보완적 기능을 하는 무언가의 실체가 필요합니다.
옷감 짤 때 씨줄과 날줄로 엮듯이, 가정에도 부모의 역할이 있듯이,
지구촌은 유엔의 국가권력집합과는 또다른 안전판의 역할이 필요합니다.
필요한 정도를 넘어 없어서는 곤란합니다. 
그게 보이지 않습니까?

생명로드는 바로 그 길로 가고 있습니다. 
아무도 가지 않지만, 그게 보이기 때문에 가지 않을 수 없습니다. 
사람들은 머지않아 그 중요성을 알아차리겠지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46 하버드 특강 image 김동렬 2018-04-16 1370
1445 인공지능이 펼칠 세계 image 수원나그네 2018-04-10 1123
1444 이승만 ==> 박정희: 신분제사회와 향촌공동체의 대립 ==> 신군부 (전두환) 2 눈마 2018-04-07 833
1443 행정구역개편 1 - 유역을 기초로 한 행정구역의 필요성 image 수원나그네 2018-04-03 1309
1442 문대통령이 외교와 개헌은 잘 해가고 있지만 수원나그네 2018-04-02 765
1441 [경향] 비리 사학 비호하는 사법부 image 수원나그네 2018-03-31 452
1440 4월 2일 태양광 특강 image 수원나그네 2018-03-30 542
1439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된 두 개의 주제 수원나그네 2018-03-28 487
1438 김병준이 문제아로 찍힌 이유 수원나그네 2018-03-26 1098
1437 생명탈핵실크로드 24 [미디어오늘] 영광원전을 감시하는 시민들 수원나그네 2018-03-25 384
1436 [좌담회] 매국친일파가 창간한 조선일보 image 2 수원나그네 2018-03-21 1404
1435 영남일보 살아있네. 김동렬 2018-03-19 1573
1434 생명탈핵실크로드 23 - BTN뉴스 "한빛원전을 감시하는 시민들" image 수원나그네 2018-03-15 726
1433 2018 적폐청산 세미나 제1호 image 수원나그네 2018-03-14 870
1432 4대강 만행을 돌이켜본다 수원나그네 2018-03-11 894
1431 아직도 살아있는 이명박 법률 수원나그네 2018-03-11 782
» 생명탈핵실크로드 22 - 지구촌의 위기관리에 대한 수요 image 수원나그네 2018-03-02 820
1429 생명탈핵실크로드 21 - 영광원전을 감시하는 시민들 image 수원나그네 2018-02-28 867
1428 '권력'의 탐구 1 - 가설 '권력학의 법칙' 4 수원나그네 2018-02-28 950
1427 생명탈핵실크로드 20 - 복직과 순례연기 6 수원나그네 2018-02-23 1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