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유시민과 역이기
먹물들의 봉건본능.


닫힌계의 이해
언어는 약속이다. 약속 깨면 죽음이다.


세상은 한 방향이다
에너지는 깔때기와 같아서 한 방향으로 쥐어짤 뿐이다.


말이 쉽게 나오면 안 된다
인간은 언제라도 자신의 언어능력에 맞추어 사유를 제한한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6]systema

2018.01.29 (18:54:56)
*.76.176.93

에너지는 수렴방향으로만 간다는 것은 통제권 개념으로 생각하면 되는것 같습니다. 질단계에서는 밖이 안을 통제하지만 입자단계에서는 밖은 배제됩니다. 입자단계에서는 날개 두개다 통제가 가능하지만 힘단계에서는 날개하나는 배제됩니다. 즉 지구 > 선수> 상체 > 팔 > 야구공 으로 가면서 한단계 의사결정이 일어날때마다 통제가능한 영역은 줄어들기만 하게 됩니다. 에너지의 방향성이 확산에서 수렴으로 바뀌면 쪼개기만 가능하기때문이라고도 설명할수 있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01.29 (19:29:59)
*.92.147.219

어떤 단계든 밖이 안을 통제할 수 없습니다.

예컨대 엄마가 아기를 임신했다면 아기를 뗄 수 없습니다.


의학기술의 힘을 빌어 임신중절수술을 할 수 있지만 이는 논외고.

밖이 안을 통제한다는 것은 임신하기 전에 피임할 수 있다는 건데 말이 그런 거고


이론적으로는 일수불퇴라서 한 수 물러주고 그런거 없습니다.

밖이 안을 통제한다는 것은 통제하지 못하게 되는 그 자체로 통제한다는 겁니다.


입학하는 순간 부모의 통제권에서 교사의 통제권으로 넘어가는데

그러한 통제권의 이전 그 자체가 일종의 통제라는 거지요.


구조론은 어떤 둘의 사이를 말하므로 용어가 헷갈리는게 사실입니다.

사건이 일어나기 전에 설계할 수 있을 뿐 사건이 일어나면 통제는 불능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6]systema

2018.01.29 (19:48:35)
*.76.176.93

책에서는 질단계의 축에 관한 내용이 없어서 헸갈렸는데, 제가 이해한 바로는 입자단계 이후부터는 축의 이동혹은

조절이 가능한데 질단계의 안밖대칭은 유일하게 축이 계 밖에 있으므로 밖을 통제할수는 없는 것으로 이해했습니다. 

다만 밀도차로 인해 닫힌계와 계밖이 분리되는 순간 통제권이 닫힌계로 넘어가는 것이라고 이해하였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7 80회_1부_문재인 김영철에게 북미대화 주선 ahmoo 2018-03-01 1268
236 79회_2부_왜 기적이 필요한가? ahmoo 2018-02-26 1278
235 80회 팟캐스트 준비자료 image 5 김동렬 2018-02-25 846
234 79회_1부_팀추월 선수탓 하지 말자 ahmoo 2018-02-22 1183
233 78회_2부_왜 신을 이해해야 하는가? ahmoo 2018-02-20 1123
232 제 79회 준비자료 image 김동렬 2018-02-18 856
231 78회_1부_문재인의 협상전략 ahmoo 2018-02-15 1315
230 77회_2부_모든 이야기의 어머니 이야기 ahmoo 2018-02-12 1257
229 78회 설날특집 준비자료 image 3 김동렬 2018-02-11 1088
228 77회_1부_서지현 검사의 용기 ahmoo 2018-02-08 1211
227 76회_2부_박항서의 구조론 축구 ahmoo 2018-02-05 1128
226 제 77회 팟캐스트방송 준비자료 1 김동렬 2018-02-04 797
225 76회_1부_평창단일팀과 기레기들 1 ahmoo 2018-02-01 1084
» 75회_2부_말이 쉽게 나오면 안 된다 3 ahmoo 2018-01-29 1235
223 제 76회 팟캐스트 준비자료 5 김동렬 2018-01-28 806
222 75회_1부_강남집값 왜 안 잡히나? ahmoo 2018-01-25 1097
221 74회_2부_에너지 교육이냐 행복교육이냐? ahmoo 2018-01-22 1053
220 제 75회 팟캐스트 준비자료 김동렬 2018-01-20 843
219 74회_1부_이명박 한 방 먹다 ahmoo 2018-01-18 1358
218 73회_2부_음모론을 때려주는 푸코의 진자 ahmoo 2018-01-15 1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