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7]아제
read 550 vote 0 2018.01.12 (13:49:35)

나의 벗이 몇인가 헤아려 보니 수석과 송죽이라.
동산에 달이 밝게 떠오르니 그것은 더욱 반가운 일이로다.
나머지는 그냥 두어라. 이 다섯 외에 더 있으면 무엇하겠는가?

구름의 빛깔이 깨끗하다고 하지만 자주 검어지네.
바람 소리가 맑다지만, 그칠 때가 많도다.
깨끗하고도 그칠 때가 없는 것은 물뿐인가 하노라.

꽃은 무슨 까닭에 피자마자 쉬이 져 버리고,
풀은 또 어찌하여 푸른 듯하다가 이내 누른 빛을 띠는가?
아마도 변하지 않는 것은 바위뿐인가 하노라.

따뜻해지면 꽃이 피고, 추워지면 잎이 떨어지는데,
소나무야, 너는 어찌하여 눈서리를 모르고 살아가는가?
깊은 땅 속(혹은 저승)까지 뿌리가 곧게 뻗은 것을 그것으로 하여 알겠노라.

나무도 아니고 풀도 아닌 것이, 곧게 자라기는 누가 시켰으며,
또 속은 어찌하여 비어 있는가?
저렇고도사철 늘 푸르니, 나는 그것을 좋아하노라.

작은 것이 높이 떠서 온 세상을 다 바추니
한밤중에 광명이 너보다 더한 것이 또 있겠느냐?(없다)
보고도 말을 하지 않으니 나의 벗인가 하노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69 교육개혁과 밀접한 교장공모제에 대한 글입니다. 이상우 2018-01-21 454
4568 파도여관 image 2 풀꽃사랑 2018-01-21 619
4567 유시민은 입을 다물든지 문재인대통령에게 물어보고 말하라 1 부루 2018-01-21 966
4566 유시민이 구조론적으로 비난받아야 하는 이유와 유시민의 복잡한 포지션 부루 2018-01-20 598
4565 유시민, 정재승, 박상기, 안경환 유감 부루 2018-01-20 589
4564 [펌] 이번 하키 단일팀이 성사되어야 하는 이유 3 미루 2018-01-20 628
4563 죄 없는 사형수 image 2 풀꽃사랑 2018-01-20 578
4562 구조 삼국지(청주) 모임(2018.01.26.금) image 1 달타냥(ㅡ) 2018-01-19 432
4561 개그는 이런 것이다. 아제 2018-01-18 560
4560 교육은 타이밍, 시간차가 중요하다 3 이상우 2018-01-18 533
4559 노래 현강 2018-01-18 328
4558 구조론 목요 모임 image 1 ahmoo 2018-01-18 341
4557 님께선 image 1 풀꽃사랑 2018-01-17 422
4556 시사 리트윗 다시보기 2 쉘톤 2018-01-16 548
4555 가상화폐 - 구조코인은 어떨까? 아란도 2018-01-15 605
4554 오늘 하루도 image 1 풀꽃사랑 2018-01-14 411
4553 교착은 폭망이다. 아제 2018-01-14 442
4552 세르비아의 kpop 파티 ahmoo 2018-01-13 677
4551 비트코인이나 최경환이나 부루 2018-01-12 565
» 오우가. 아제 2018-01-12 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