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7]아제
read 465 vote 0 2018.01.01 (13:12:36)

홀로 앉아 선정(禪定)을 버리지 말고,
모든 일에 늘 이치와 법도에 맞도록 행동하며,
살아  가는데 있어 우환을 똑똑히 알아,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애착을 없애기 위해 게으르지  말고,
벙어리도 되지 말고,
진리를 배우고 마음을 안정시켜 이치(理法)를 확실히 알며 자제하고 노력해서,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같이,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이,
물에 더럽혀지지 않는 연꽃같이,
무소의 뿔 처럼 혼자서 가라.
이빨이 억세어  뭇짐승의 왕이 된 사자가 다른 짐승을 제압하듯이,
종벽한 곳에 살기를 힘쓰라.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자비와 고요와 동정과 해탈과 기쁨을 때에 따라 익히고,
모든 세간(世間)을 저버림이  없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탐욕과 혐오와 헤매임을 버리고,
매듭을 끊어 목숨을 잃어도  두려워 말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32 동렬님 잘생긴 차도 궁금합니다. 3 발보아 2018-01-05 880
4531 물가가 오르지 않았으면 좋겠다구요!? 현강 2018-01-05 409
4530 보험 잔뜩 들어놨다고 자랑말라. 호구 잡힌거다. 현강 2018-01-04 715
4529 구조론 목요 모임 image 1 ahmoo 2018-01-04 423
4528 나이 들기만 image 1 풀꽃사랑 2018-01-04 441
4527 세상은 유치하다.. 아제 2018-01-03 453
4526 진짜 지혜는 용감한 것이다. 아제 2018-01-03 453
4525 왜 깨달음인가. 1 아제 2018-01-03 537
4524 맛점하시오. 아제 2018-01-03 418
4523 예술가의 삶이란 이런걸까요. 1 현강 2018-01-03 498
4522 집이다. 아제 2018-01-03 401
4521 쉬운 것과 어려운 것. 5 아제 2018-01-03 421
4520 아니 잊었던 듯이 image 1 풀꽃사랑 2018-01-03 387
4519 2018년 2부 함께가는 대한민국 토론을 보며 1 달타냥(ㅡ) 2018-01-01 707
» 신년.. 아제 2018-01-01 465
4517 2018 3 아제 2018-01-01 616
4516 원화강세로 경제가 심히 우려된다!? 4 현강 2018-01-01 842
4515 새 해가 왔습니다~! 1 다원이 2018-01-01 387
4514 내 좋아하는 사람이니 image 3 풀꽃사랑 2017-12-31 464
4513 다사다난.. 아제 2017-12-31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