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7]아제
read 1562 vote 1 2017.11.23 (10:40:46)

잔망스럽다..나는 아직 그 단어의 늬앙스를 모른다.

하지만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

소녀의 블라우스에 묻은 소년의 흔적처럼..


왜냐하면 <소나기>는 나에게 문학이란 무엇인가를 가르쳐 준 첫 작품이기 때문이다.

만화책이나 추리소설에 심취했던 나는 <소나기> 한번 제대로 맞았던 것..

완전 젖어버렸다..그 막강함.


<소나기>는 잔망스럽다..는 말로 끝이나 버린다.

나는 책장을 넘겨 다음 이야기를 찾았다..없다.

이게 끝이라고? 다음 학년 교과서에 나오남..화가 엄청 났다.


뭐 이런 글이 다있어..

말을하다 말고..씩씩..

작가를 찾아 가려고도 했다..


그게 문학이라는 것이었다.

그 날..그 겨울 밤을 기억한다..

국어 교과서를 들고 씩씩거리며 잠을 못 이루었던..


그리고 예감했다..

인생이라는 것이 맘대로 되지 않으며 굉장히 고통스러울 것이라는 것을..


그렇다..
인생은 잔망스럽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62 목요 을지로모임 공지 image 김동렬 2017-12-07 533
4461 청주 구조론 모임 image 2 달타냥(ㅡ) 2017-12-06 665
4460 함량미달 아니정 부루 2017-12-06 673
4459 동적균형 큐브? systema 2017-12-06 486
4458 방탄소년단이 왜 뜨는 지 이해 못하시는 분은 6 까뮈 2017-12-02 1758
4457 이심전심. 아제 2017-12-02 638
4456 은하철도 999 스토리 한눈에 보기ㅣ슬픈 결말까지 8 락에이지 2017-12-02 1220
4455 내 남은 사랑은 image 3 풀꽃사랑 2017-12-02 583
4454 델타보이즈 고봉수 감독 눈마 2017-12-01 758
4453 을지로 목요 팟캐스트 모임 공지 image 김동렬 2017-11-30 576
4452 환율에 영향을 미치는 것 스마일 2017-11-29 720
4451 모순보다 더 큰 모순. 아제 2017-11-29 522
4450 연탄재..그리고.. 아제 2017-11-29 499
4449 k-hiphop도 뜨고있소. 1 systema 2017-11-28 774
4448 나 그러면 안 될까요 image 2 풀꽃사랑 2017-11-28 661
4447 유튜브가 세상을 지배합니다^^ 까뮈 2017-11-27 558
4446 악덕기업 에어아시아 Air Asia 13 수원나그네 2017-11-25 1290
4445 토요 춘천 팟캐스트 모임 재공지 image 3 김동렬 2017-11-24 728
4444 부동산 정책 2 레인3 2017-11-23 842
» 잔망스럽다의 뜻은? 아제 2017-11-23 1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