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석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262 vote 0 2017.11.15 (00:17:54)

5.jpg


온 세상이 하얗구나.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1.15 (00:19:54)

[레벨:10]sita

2017.11.15 (13:27:03)

맑은 물 한컵에
넙직한 초록잎
좋다♪♪
[레벨:25]이산

2017.11.15 (00:24:28)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7.11.15 (05:34:49)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7.11.15 (05:35:22)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7.11.15 (05:35:44)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1.15 (08:20:54)

[레벨:10]sita

2017.11.15 (13:28:22)

모해?
쏠거야?
[레벨:25]이산

2017.11.15 (08:26:45)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7.11.15 (08:28:31)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7.11.15 (08:28:50)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1.15 (09:23:30)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1.15 (09:25:05)

[레벨:10]sita

2017.11.15 (13:35:56)

있잖아요오~
하하
개구장이~
첨부
[레벨:25]이산

2017.11.15 (10:02:15)

[레벨:10]sita

2017.11.15 (13:17:49)

저런 건물은
한번 보면 좋고
두번 보면 의아하고
세번 보면 결함이 보이고
네번 보면 불편하고
다섯번 보면 불안하다
자꾸 보면 스트레스 쌓인다

스쳐지나가는 현대인에게는 미완의
나이브가 좋았더라
모던 건축의 삐까뻔쩍에 실증난
도시건축이 건조하고 자신을
왜소화 시키는 것에 반한 저런 나이브한 향수를 느끼기에 좋았더라

(우리에게 낭만적안 집일지 모르지만
집주인은 전체구조와 예산금액에
골몰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어정쩡한 상태의 집 모습이 마치
집 주인의 모습인듯.)

뭐 보기에 좋았더라 ㅋ
프로필 이미지 [레벨:10]id: 비랑가비랑가

2017.11.15 (11:39:27)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1.15 (11:56:04)

1 (39).jpg


눈 사람은 이 정도 해줘야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1.15 (11:56:21)

8e3ef07c.jpg


머리는 이 정도 깎아줘야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7.11.15 (14:33:20)

지진났었음. 티브가 흔들릴 정도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7.11.15 (15:11:50)

여진이 살짝살짝 옵니다.
창이 짧게 떨리는 정도.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7.11.15 (14:54:07)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7.11.15 (14:54:28)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1.15 (15:30:48)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7.11.15 (17:42:42)

210245435.jpg


포항.

머 이럼?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id: 배태현배태현

2017.11.15 (19:57:05)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1.15 (17:45:50)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1.15 (17:46:39)

[레벨:10]sita

2017.11.15 (21:15:02)

호호호호
호호호호
[레벨:12]떡갈나무

2017.11.15 (22:49:27)

금세 땅거미는 젖어들고
집으로 향하는 종종걸음
첨부
[레벨:25]이산

2017.11.16 (01:05:04)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77 11월의 마지막 출석부 image 42 이산 2017-11-30 1228
3176 푸른 호수 출석부 image 52 김동렬 2017-11-29 1268
3175 고래도 춤추는 출석부 image 46 김동렬 2017-11-28 1231
3174 안개바다 출석부 image 42 김동렬 2017-11-27 1201
3173 파란하늘 출석부 image 29 김동렬 2017-11-26 1083
3172 얼굴을 보자 출석부 image 24 김동렬 2017-11-25 1293
3171 태양의 출석부 image 43 김동렬 2017-11-24 1304
3170 화려한 출석부 image 47 김동렬 2017-11-23 1289
3169 평화로운 출석부 image 47 김동렬 2017-11-22 1237
3168 신나게 달려보자 출석부 image 41 김동렬 2017-11-21 1201
3167 두둥실 출석부 image 44 김동렬 2017-11-20 1278
3166 돌문 출석부 image 36 솔숲길 2017-11-19 1070
3165 가을 속으로 출석부 image 34 솔숲길 2017-11-18 1012
3164 백두산 출석부 image 44 김동렬 2017-11-17 1300
3163 좋은 날 출석부 image 40 김동렬 2017-11-16 1166
» 눈부신 출석부 image 41 김동렬 2017-11-15 1262
3161 고요한 출석부 image 46 김동렬 2017-11-14 1243
3160 떠오르는 출석부 image 46 김동렬 2017-11-13 1274
3159 곰잠 출석부 image 31 솔숲길 2017-11-12 984
3158 목욕하는 출석부 image 24 ahmoo 2017-11-11 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