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7]아제
read 598 vote 0 2017.11.12 (10:58:54)

나툼에 대해서 한마디 하고 싶다.

사람들이 잘 모르는 단어이여 표준말인지도 의심스럽다마는..


원래 한국 불교에서 많이 사용했는데..

법신불..화신불..구별할 때..화신불을 설명하는 용어로 쓴다.

법신불이란 보이지 않은 원래의 부처란 뜻이고

화신불은 보이는 부처..즉..부처의 화신이란 뜻..


기독교식으로 말하면..

하느님이 법신불이고..예수는 하느님의 성령을 가지고 이 땅에 현현한 화신불인 셈이다.


뭐 아제가 말하려고 하는 것과는 관계없..기도 있기도 하지만..

나는 세상의 존재원리로 <나누기>를 선호한다.

그러나 그냥 <나누기>라 하면 뭔가 허접하다.


더하기 빼기 곱하기 나누기 중에서..나누기가 제일 맘에 드는데..

나눈다..라고 말하면 <가른다>는 늬앙스가 있고..

가르려고 하려면 <칼>이 있어야 하고..나중에 그걸 또 붙여야 하는 <풀>이 필요하다.


이런 나눔이 아닌..가르지 않는 나눔은 없을까..고민 중에 발견한 단어가 <나툼>이다.

<사랑>도 좋은 단어이나 너무 오염되었고..

<낳음>도 좋은 단어이나 부모자식 간에 원수되기 쉽상이라..


일단 나툼은 이분법이 아니라 일원론이다.

영사기를 준비하고 그 영사기를 돌릴 때..자..시작합니다..

이러면 나툼이 현현하는 것이다. 스크린에..뭐가 나온다..나툼이다.


작은 필름에서 온갖 만화경이 펼쳐지는 것이다.

새로운 것이 생겨나는 것이 아니라..나투는 것이다.

나누기라고 해도 되지만..기실 나눈 것은 없다.


스위치 끄면 그대로 필름으로 돌아간다.

(뭐 한번 켜진 스위치 밧떼리 다할 때까지 돌겠지만.)


나툼이란 말은 나누었는데..나누어지지 않았다는 뉘앙스를 살리기 위해 

아제가 차용한 단어다. 


당신은 헤어진 것들과 다시 만날 수 없다.

왜냐하면..헤어진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게 나툼이다.


빠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65 진화의 방아쇠 김동렬 2017-11-16 1057
1364 AK 대 M16 명총은? 2 김동렬 2017-11-15 1215
1363 2017-11-15 포항지진5.5 image 수원나그네 2017-11-15 564
1362 진실은 사람을 불편하게 한다. systema 2017-11-15 458
1361 생명탈핵실크로드11 - 인도순례 및 옥천행사 image 수원나그네 2017-11-14 219
1360 환경이 행동을 규정한다. 김동렬 2017-11-14 735
» 자른 흔적도 붙인 흔적도 없다. 아제 2017-11-12 598
1358 생명탈핵실크로드 10 - 재미있었던 날들 그리고 옥천행사 image 수원나그네 2017-11-11 335
1357 관점. 1 아제 2017-11-11 451
1356 인간성장의 5단계 이상우 2017-11-09 600
1355 시간의 인과율에서 공간의 인과율로 1 systema 2017-11-08 438
1354 생각의 방향성을 탐구하다. systema 2017-11-04 534
1353 완전성은 무엇인가. 2 systema 2017-11-04 468
1352 생명탈핵실크로드 9 - 국가안보의 기초 image 수원나그네 2017-10-28 481
1351 티라노의 발목 image 1 김동렬 2017-10-26 1390
1350 구조론 단상 1 systema 2017-10-26 614
1349 생명탈핵실크로드 소식 8 - 방콕기자회견 및 발표자료 image 수원나그네 2017-10-25 474
1348 사회주택 이야기 1 ahmoo 2017-10-24 737
1347 교육의 5단계 2 이상우 2017-10-22 707
1346 페르미의 역설 3 김동렬 2017-10-22 1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