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지정학적 구조와 원초적인 질이라는 절대적인 형식에 따라서


김동렬이라는 개인이 아니라 시스템에 의해 


김동렬씨 없이 구조론은 한국에서 언젠가 탄생할까요?



혹은 한국이 아닌 다른 곳에서 구조론이 탄생할 가능성이 있을까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0.17 (10:46:51)

서양인이 찾아오지 않는 상태에서

가만 놔두면 중국 청나라가 언젠가는 자체적으로 


산업혁명과 근대화과정을 일으켰을까요?

그 문제에 대한 저의 답은 NO


마야문명이나 잉카문명이 자체적으로 산업화를 일으킬까요?

그 질문에 대한 답은 역시 NO


여기에는 구조적인 이유가 있습니다.

핵심은 타이밍이라는 거죠.


기회는 두 번 오지 않습니다.

배후지인 게르만족 인구와 영토가 


문명의 시발지인 라틴지역보다 5배는 되어야 하는데

중국의 다섯 배 되는 땅을 중국 주변에서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만주와 몽골 시베리아에 동남아와 한국에 일본, 

위구르와 인도, 티벳을 합친다 해도 중국 황토지대의 3배에 불과.


구조론은 초등학생도 생각할 수 있는 간단한 아이디어이므로

당연히 한국 아닌 곳곳에서 탄생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구조론이 등장하지 않은게 이상한 거죠.

당연히 되어야 하는데 지금까지 안된건 위에 말한 타이밍 문제.


인구가 70억으로 증가했는데다 네트워크로 연결되는 시대이므로

지금 곳곳에서 만들어지고 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결론은 확률적으로는 당연히 1천년 전부터 나와야 하는데

구조적인 이유로 막혔지만 네트워크 등장으로 뚫렸을 가능성이 높아진 거.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13 대관령 다녀오는 길에 image 2 풀꽃사랑 2017-11-03 619
4412 11세기경의 이슬람 문명 눈마 2017-11-03 885
4411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을지로) image 2 ahmoo 2017-11-02 485
4410 주식에 대해서. systema 2017-11-02 772
4409 문재인대통령 시정연설 배태현 2017-11-01 474
4408 이종범 선수의 '빠던' 기억나시나요? 노매드 2017-10-31 763
4407 몽골제국 (1100년경) -> 아바스왕조 멸망 (1258) -> 르네상스 (1300-1500) 눈마 2017-10-31 629
4406 인연에게 image 2 풀꽃사랑 2017-10-27 733
4405 자한당 애들을 혼내키는 법 다원이 2017-10-26 795
4404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을지로) image ahmoo 2017-10-26 483
4403 산책 image 2 풀꽃사랑 2017-10-22 907
4402 한은희님 확인바랍니다. [도서관련 공지] 김동렬 2017-10-21 1129
4401 김어준 드디어 공중파TV 입성 1 락에이지 2017-10-21 1190
4400 유승민은 말을 그 따위로 해선 안 된다 1 부루 2017-10-20 863
4399 이번주 방송은 금요일 을지로에서 image ahmoo 2017-10-19 547
4398 CNN! 정밀취재 부탁한다. 스마일 2017-10-18 643
4397 구조론 총서 이제 e-book으로는 판매하지 않으시는 건가요? 4 윤민 2017-10-17 868
» 김동렬씨가 없어도 한국에서 구조론은 나왔을까요? 1 서단아 2017-10-17 1281
4395 일본의 인구감소 증폭? image 1 달타냥(아나키) 2017-10-16 1001
4394 학교폭력 상담 관련해서 서천석의 '아이와 나' 팟케스트에 출연했습니다. 이상우 2017-10-16 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