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우주는 거대한 양자컴퓨터에 의해 시뮬레이션된 현상이라는 주장들이 요즘탄력을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컴의 면도날이 항상 옳은것은 아니지만, 현재 물리학계에서 해답을 찾지 못하고 있는 여러가지 현상들이

간단하고 쉽게 해석되는걸 보면 이 시뮬레이션 우주론에 끌리는 것이 어찌보면 당연하기도 한 것 같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2aOtyQW8osE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09.02 (20:29:38)

옛날에는 그냥 

귀신이 그랬다고 하면 다 해결되었는데


요즘은 말을 꾸며대기도 어렵습니다.

오컴의 면도날을 쓰면 


말을 복잡하게 하는건 다 밀어버려야 합니다.

가상현실 이런건 말을 복잡하게 하는 거죠.


가상현실을 만든 주체도 가상현실이기 때문에.

하여간 뒤에 뭐가 하나 더 있다는 이원론은 안 좋습니다.


제가 원자론의 물질개념을 반대하는 이유는

물질개념은 물질과 정신, 육체와 영혼 하는 식의 


2원론으로 가기 때문에 오컴의 면도날로 밀어버리는 거죠.

모든 이원론적인 태도를 저는 반대합니다.


물질은 배후에 속성을 가지므로 필연 이원론입니다.

구조론은 에너지 하나로 다 설명하므로 간단한 거지요.


물질과 그 물질의 속성이 별도로 있는게 아니고

어떤 둘의 간격이 그대로 속성이라는 거지요.


구조론으로는 매우 쉽게 해결됩니다.

공간이 휘어지고 시간이 어떻고 하는건 표현일 뿐


실제로는 휘어지는 것도 없고 느려지는 것도 없습니다.

시간이 느려진건 다른 시간대에 출입한 거지요.


구조론으로 보면 시간은

의사결정이 두 곳에서 일어나는 것이며


두 곳의 결정이 일치하려면 

시간은 같은 시간대 안에서 일정할 수 밖에 없습니다.


광속은 유한할 수 밖에 없다는 거죠.

두 사람이 각자의 길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는데 


중간의 수원, 천안, 대전, 대구에서 만나 

각자가 가진 깃발을 교환해야 한다면 그게 시간이라는 거죠.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73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부암동) image ahmoo 2017-09-21 799
4372 팀은 안 찢어지게 하는게 우선입니다. 3 챠우 2017-09-18 1620
4371 라오스의 사찰에서~ image 수원나그네 2017-09-17 951
4370 하품을 하는 이유 1 챠우 2017-09-14 4918
4369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부암동) image ahmoo 2017-09-14 755
4368 스마트폰의 서열 image 챠우 2017-09-13 1543
4367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부암동) image ahmoo 2017-09-07 782
4366 좌뇌/우뇌 구분의 진실은 무엇인가? 6 챠우 2017-09-06 1509
4365 밸런스다. 2 배태현 2017-09-06 828
4364 오바마가 트럼프에게[취임하는 트럼프에게] 1 해안 2017-09-06 732
4363 마광수를 위하여 락에이지 2017-09-05 926
4362 아인슈타인의 한계와 양자학, 구조론 2 챠우 2017-09-05 1174
4361 흐린 가을하늘에 편지를 써 3 락에이지 2017-09-05 1090
4360 영화 보통사람 10 챠우 2017-09-05 1256
» 양자컴퓨터에 의한 시뮬레이션 우주론? 1 사라 2017-09-02 1678
4358 팀을 만드는 방법 2 챠우 2017-09-02 1108
4357 추상화의 한계와 대안 image 챠우 2017-09-02 979
4356 현대모비스에서 이상한 사람들 뽑는댑니다. image 챠우 2017-09-01 1099
4355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8-31 721
4354 인간의 감정이란 무엇인가? 챠우 2017-08-29 1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