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챠우
read 876 vote 0 2017.09.02 (15:54:40)

A급 인재로만 구성하면 원래 팀이 안 됩니다. 그런데 핵심은 A급 인재냐 아니냐가 아닙니다.

아래는 전에 썼던 내용입니다.
https://www.facebook.com/geumjaelee1/posts/867964016691720

팀은 일단 팀이어야 합니다. 대부분 사람들은 모아놓으면 팀이 될거라고 생각하지만, 모아놓으면 척력에 의해 흩어지는게 인간입니다. 이런 성향은 A급일 수록 더욱 심합니다. 그런데, A급이라고 하더라도 A급만 잔뜩 모아놓으면 어차피 도찐개찐입니다. 집단 내부에서는 비슷비슷해지는 거죠. 핵심은 A급이냐 아니냐가 아니란 말입니다.

팀을 이루는 원리를 이해하려면 먼저 인간의 인지원리를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팀원은 나의 확장입니다. 그런데 나는 무엇일까요? 간단합니다. 남이 아닌건 모조리 나입니다. 결국 팀을 만드려면 팀이 아닌 사람을 먼저 만들어야 합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간과하는 지점이 여깁니다. 개인간의 척력은 집단간의 척력이 작용할 때 상대적 인력으로 작용하게 해야 합니다.

인간은 원래 인간을 밀어냅니다. 그런데 더 짜증나는 놈이 있으면 상대적으로 덜 짜증나는 놈과는 붙는게 인간입니다. 납득할 수 있습니까? 저쪽에 똥이 있으니깐 이쪽으로 이동한다는 말입니다. 에너지입니다. 똥과 똥 아닌 것을 동시에 보여주고 똥 아닌쪽으로 자발적으로 움직이게 한다는 거죠. 혹은 좋은 것과 아무것도 아닌 것중에서 좋은 것으로 이동시키거나요.

쉽게 말하면 5명으로 구성된 팀원을 만들려면 10명이 필요하다는 말입니다. 10명중 5명이 선발되어야 5명은 팀으로 작동합니다. 처음부터 5명을 뽑으면 5명은 팀이 안 됩니다. 그런데 현실은 10명을 모으기가 어렵습니다. 하지만 다 방법이 있습니다. 10명까지는 아니더라도, 6명 정도만 모으면 5명을 유지시킬 수 있습니다.

실제로 팀을 만들어본 사람들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내용입니다. 6명을 뽑았다고 합시다. 나름 각자의 포지션을 잘 정해서 뽑지만, 과연 이 사람들은 서로 팀플레이 할까요? 당연히 안 됩니다. 상대를 적으로 여기기 때문입니다. 타자에 대한 정보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이 6명은 본격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기에 앞서서 일정한 기간동안 함께 지내며 손발을 맞춰봐야 합니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팀과 어울리지 못하는 소수가 생깁니다. 그리고 이런 소수는 본격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내보내야 합니다. 물론 이 과정은 쉽지 않지만 반드시 거쳐야 하는 겁니다. 프로젝트 진행에 있어서 반드시 걸림돌이 되기 때문입니다. 이때 나가는 사람이 타자입니다. 남은 사람들은 팀이 되는 거고요.

한편 처음부터 대집단에 들어가서 5명을 뽑는 방법을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보통 학교나 대기업에서 많이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이들 집단은 일단 대집단이기 때문에 내부에는 이미 적당한 소수집단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이들을 규합하면 팀이 됩니다. 타자에 대한 정보는 이미 정해진 거라, 이는 가장 보편적인 방법입니다.

하여간 그때그때 상황에 맞춰 팀구성원에게 타(他)자의 개념을 입력하면 됩니다. 타자가 생겼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팀 내부만의 코드가 발생합니다. 새누리 색히들이 북풍을 자주 사용하는 이유는 북한이라는 타자가 성립하면 남한 내부가 결속되기 때문입니다. 역시 같은 원리를 사용하는 거죠.

문재인이 안철수와 김종인을 내보낸 것도 이런 맥락으로 이해할 수가 있습니다. 일단 잔뜩 모아놓고 추리는 겁니다. 이 원리를 사용하지 않고 만든 팀은 모래성이라고 보면 됩니다. 일이 급하다고 팀을 성립시키지 않고 대충 넘어가면 나중에 반드시 큰 문제가 생깁니다. 좀 힘들어도 처음을 잘 만들어놓는게 중요합니다. 일단 팀이 되면 이후는 알아서 진행됩니다. 제대로 만들어진 팀의 힘은 언제나 놀랍습니다. 참고로 팀을 만드는 꼼수는 더 다양합니다만, 공식적으로 말할 수 없는 부분이 많이 있습니다. 응용할 수 있는 방법은 많으니 각자 알아서.

http://outstanding.kr/theapollosyndrome20170602/

프로필 이미지 [레벨:9]id: 비랑가비랑가

2017.09.02 (20:48:10)

프로필 이미지 [레벨:15]id: 배태현배태현

2017.09.03 (06:07:00)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68 좌뇌/우뇌 구분의 진실은 무엇인가? 6 챠우 2017-09-06 1087
4367 밸런스다. 2 배태현 2017-09-06 588
4366 오바마가 트럼프에게[취임하는 트럼프에게] 1 해안 2017-09-06 513
4365 마광수를 위하여 락에이지 2017-09-05 619
4364 아인슈타인의 한계와 양자학, 구조론 2 챠우 2017-09-05 695
4363 흐린 가을하늘에 편지를 써 3 락에이지 2017-09-05 684
4362 영화 보통사람 10 챠우 2017-09-05 918
4361 양자컴퓨터에 의한 시뮬레이션 우주론? 1 사라 2017-09-02 1173
» 팀을 만드는 방법 2 챠우 2017-09-02 876
4359 추상화의 한계와 대안 image 챠우 2017-09-02 720
4358 현대모비스에서 이상한 사람들 뽑는댑니다. image 챠우 2017-09-01 864
4357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8-31 515
4356 인간의 감정이란 무엇인가? 챠우 2017-08-29 1121
4355 나뭇잎 사이로...그는 죽지 않는 나무가 되었다... image 1 kilian 2017-08-29 793
4354 뉴에이지 펄잼 2017-08-28 619
4353 생존전략 1 서단아 2017-08-26 929
4352 아마존의 창고정리법 1 챠우 2017-08-26 1077
4351 택시 운전사를 보고 까뮈 2017-08-25 825
4350 쇼 닥터 (Show Doctor) kilian 2017-08-25 700
4349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8-24 519